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신발끈 예쁘게 묶는 방법 _ 1nd 직선 편
내 맘에 쏘~옥 드는 예쁜 신발을 힘들게 찾았을 때의 그 기쁨이란~ 와우 :D 그 기쁨이 배가 되는 방법이 요기 있어요 여기요기♥ 직선으로 끈 묶는 방법에서 기본이 되는 부분이니, 잘 익혀두세요 :D 이것만 익혀둔다면 Level 2, 3 도 어렵지 않아요~!! 먼저 양 끈의 길이를 동일하게 해서, 맨 밑부분의 양쪽 구멍에 한 줄씩 위에서 아래로 통과시켜 주세요! 자~! 바로 이 부분이 직선 묶기의 기본이 되는 부분입니다! (어느 쪽 끈을 먼저 시작하는지는 상관 없어요!) 한 쪽 끈을 잡고 끈이 위치한 부분의 바로 한 칸 위의 구멍에 아래에서 위로 넣은 후, 반대편 구멍에 위에서 아래로 넣어주면 끝!! 이번에는 반대편 끈을 이전과 똑같이 끈이 위치한 곳에 끈이 엮이지 않은 구멍으로 아래에서 위로 넣은 후, 반대편 구멍에 위에서 아래로 넣어주면 됩니다. (반복!반복!) 이 정도 쯤이야.. 후훗..! Level 2 로 넘어가시죠~! 허걱! 갑자기 어려워 보이시나요? 하지만 저 옆에 줄은 그저 어렵게 보이는 페이크일 뿐~ 단 한 가지만 알면 Level 1 과 다를 게 없어요 :D 그 한 가지는 바로 처음 끈을 시작하는 방법에 있습니다! 맨 아래쪽 구멍 2개와 맨 위쪽 구멍 2개를 연결하면 돼요. (끈 길이는 동일하게 맞춰주세요!) 이번에도 양 쪽 어느 끈을 먼저 시작하든 상관은 없습니다. Level 1 과 똑같이 하나의 끈을 선택하고, 끈이 위치한 쪽에서 맨 아래쪽 구멍을 제외한 바로 위쪽 구멍으로 아래에서 위로 끈을 통과시키고, 반대편 구멍으로 넘어가서는 위에서 아래로 통과시켜주세요~! 반대편도 똑같이 GoGO~! 너무 쉬워서 어려운 건 없냐고 비웃고 있을 당신! 기대하시라~! Level 3 는 바로 바로 'ㅁ' 자로 끈을 묶는 방법입니다! 처음부터 주의 깊게 보셔야 해요! 먼저 첫 끈은 2번째 구멍에 아래에서 위로 넣고, 반대편 구멍이 아닌 바로 위쪽 구멍으로 위에서 아래로 통과시켜 주어야 합니다. (이걸 반복반복!) 여기서는 마지막으로 뺀 줄이 남아있는 줄보다 조금 더 길어야 해요!(그 이유는 다음 스텝을 하시다 보면 알 수 있어요.) 한 가지 더 주의점! 처음 시작한 구멍은 2번째 부분부터 였지만, 마지막은 맨 밑까지 빼주셔야 합니다. 그 이유는 다음 이미지를 보시면 알 수 있어요~ 마지막을 맨 밑까지 뺀 이유는 밑에 라인을 만들기 위해서 입니다. 보시는 이미지와 같이 마지막으로 뺀 끈으로 반대편 맨 밑쪽 구멍으로 위에서 아래로 통과시켜주고, 그 다음(끈을 바꾸지 않고 !중요!) 바로 위에 구멍으로 아래서 위로 통과시킨 후(끈을 바꾸지 않고 !중요!), 반대편 구멍으로 가서 위에서 아래로 통과시켜 줍니다. 어떠신가요? 여기서 혹시 포기하고 싶으신가요? 아니면 지금쯤 신발을 던 ㅈㅕ...아니시죠? 하지만 절망은 No NO~ 어려운 부분은 이제 끝났어요! 맨 밑에 2줄만 처음 잡았던 끈으로 만들고 나면, 그 다음부터는 이전 레벨과 똑같이 끈을 한 번씩 바꿔가며 한 줄씩 만들어 주면 완성입니다 :D ❍ 신발끈 예쁘게 묶는 방법(사선 편) ❍ ☞ https://goo.gl/QcytCA
[ 센스있게 대접하자 - 집들이요리 ]
안녕하세요 요리퀸입니다~ 날씨가 많이 쌀쌀해졌지요. 건강관리에 소홀하면 면연력떨어지기 딱좋은날씨네요 ㅠㅠ. 손없는날이 많이있어서 이사하는세대를 보곤하는데요. 이사를 하고선 집들이들 많이하시잖아요~ 그래서 요리퀸이 집들이 요리 특집을 준비했어요! 집들이를 한다하면 가장 신경쓰이는게 바로 손님들 대접할 음식 아니겠습니까! 일부러 시간을 내서 축하하러와준 손님들에게 배달음식이나 레토르트식품을 대접할수는 없는 노릇이죠ㅜㅜ 바로 이럴때, 비주얼로 한번, 맛으로 두번 손님들 감동시키는 레시피가~ 유용하게 쓰셨으면 좋겠네요^^* 다들 집들이 외에도 손님 대접할 일 있을때 어깨 으쓱 힘좀 줘보자구요!! 그동안 요리퀸에서 만들었던 집들이 핫메뉴들을 소개해드릴게요~ 좋은정보는 저장하는 센스 아시죠?😆 ◆ 예쁘기도하고 맛도 좋은 - 밀푀유나베 ◆ http://me2.do/FE6tVOQr ◆ 쫄깃하고 고소한 - 전복버터구이 ◆ http://me2.do/5AMeBNdM ◆ 얼큰하고 개운한 국물이 일품 - 해물탕 ◆ http://me2.do/5KTlXG9f ◆ 간단별미 - 단호박해물찜 ◆ http://me2.do/F87REOx4 ◆ 수끼야끼(sukiyaki)식으로 만든 불고기 ◆ http://me2.do/55VIusLC ◆ 꽃빵과 어울리는 일품요리! - 고추잡채 ◆ http://me2.do/x0f1gs3H ◆ 맛도 굿 비주얼도 굿 - 떡갈비버섯말이 ◆ http://me2.do/xHqb5P7s ◆ 새콤달콤 깔끔한맛 - 무쌈말이 ◆ http://me2.do/5bPaZjvD ◆ 손님들도 반하는, 갈비가 기가 막혀 - LA갈비 ◆ http://me2.do/FMUxN2bv ◆ 알록달록 전의 향연 - 파프리카전 ◆ http://me2.do/G7BSpAKA ◆ 새콤달콤매콤 - 골뱅이무침◆ http://me2.do/5gsxMJ5J #먹방 #냠냠 #집밥 #요리레시피 #집들이 #집들이요리 #집들이음식 ▶ 요리퀸 소식받기 ◀ http://story.kakao.com/ch/foodqueenstory/app ♥♥요리퀸과 친구하기♥♥ [밴드] 내가 만든 요리 자랑하기,요리토크 나누기 http://band.naver.com/n/G5dCLZrb
펌) 카페에서 엿들은 엄마와 아들의 논란
오늘 아침 카페에서 뒷자리에서 얘기하는 걸 들었는데, 아들은 잼민이에서 막 탈피한 중딩 수준이었고 어머니는 미인이시더라 ㅎ 아무튼 어머니가 아들을 혼내는 과정이었는데, 아들이 보통 꼬인 게 아닌데다 상당히 똑똑해서 그 과정이 웃겼음. 주제는 길거리에 쓰레기를 버리지 말아라였음. 대화는 내 기억을 살려서 재구성한거임. 명백히 기억나는 어휘들은 내가 그대로 인용했지만, 기억을 살리는 과정에서 어휘 차원에선 좀 달라졌을 수 있다. 논리는 같음. M은 mom이고 S는 son이다  1차전: M: 길거리에 쓰레기 좀 버리지 마 S: 엄마는 뭐 그런 걸로 그래? 어차피 청소부가 치우거든? M: 그 사람들이 니 쓰레기 치우라고 있는 사람들이니? S: 내 쓰레기 치우라고 있는 사람은 아니지. 내 쓰레기"도" 치우는 사람들이지 ("도"에서 목소리 휙 올리는 게 킹받음) M: (빡침) 버리지 말라면 버리지 마 S: 아니 길거리에 쓰레기통도 없고, 청소부가 치울거고, 나는 편하고 모두가 윈윈인데? M: 그 동안 거리가 더럽잖아 S: 곧 깨끗해질거라니까? 미국에서 마쉬멜로우를 나눠줬는데.. M: 어휴 시끄러워 너랑 얘기하면 정신이 하나도 없다. 10분간 침묵 2차전:  M: 다른 애들은 유치원이면 배우는 걸 너한텐 왜 이렇게 가르치는 게 힘든지 모르겠다. S: 많은 사람들이 그런다고.. (못들음 뭔가 꽤 길게 얘기했는데, 아무튼 많은 사람들이 그런다고 옳은 게 아니라는 뜻인 듯) M: 얘! 길거리에 쓰레기 버리지 말라는 게 그렇게 받아들이기 힘든 일이니? 그건 설명이 필요없는 그런 거야 S: 그러니깐 안 버리는거지. 근데 사실 생각해보면 안 버릴 이유가 없다니까? M: 다른 사람들이 다 너처럼 버린다고 생각해봐라 S: 나만 버리니깐 괜찮아 M: 봐! 문제가 있는데, 사소해서 괜찮다는 거지! 근데 너 자체의 행동거지엔 큰 문제라니까! 그런 너의 하나하나 행동이 모여서 너를 만드는 거야. S: 사실 다른 사람들도 버려도 돼 M: 그럼 거리는 어떻게 되려고! S: 거리가 더러워지면 환경미화원을 더 뽑으라는 압박이 있겠지. 요즘 같은 시대에 잘됐네. M: 그 돈은 돈 아니야? 너같은 사람 때문에 쓸모없는 일을 더 늘려서 세금이 낭비되고 그러는 거야! S: 그게 아니라도 일자리 증진 차원에서 낭비되는 돈이 얼마야! 청소부 더 뽑는 게 낫지. 그리고 저번에 환경미화원은 더 뽑아도 된다며! M: 더 뽑더라도 너 같은 사람 때문에 더 뽑는 건 자원의 낭비야 S: 어쨌든 뽑을 수 있으니 좋은 거지. 그런 여론도 조성할 수 있다고. 내가 저번에 봤는데 영국에선... (길거리에 낙서를 해서 도로를 수선하게 했다는 내용) M: 그런 사람도 잘못됐고 너도 잘못됐어. 어쩌다 이런 얘기까지 왔는지 모르겠는데 아무튼 버리지 마! S: 결과가 더 나은데도 버리지 말라니 참 M: 좋은 결과 아니고! 버리지 마! 사회까지 갈 얘기도 아니고! 너를 위해서라도 버리면 안 돼! 너의 그런 하나하나 행동이 모여서 너라는 사람이 되는거야! S: 나라는 사람 하나하나가 모여서 사회가.. M: (때림) S: 와 논리가 안 되니 폭력으로 M: 너 때문에 부끄러워서 돌아다닐 수가 없어 (짐 챙겨서 나감) S: (따라 나감) 아침부터 라디오 드라마 같은 거 하나 들은 느낌이다 (출처) 흐잉...... 너무 화나고 진빠지는 대화잖아요 너무 싫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