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hya77
10,000+ Views

흘러가는 마음의 끝.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을 보내 준 @TheRose 언니 감사합니다 :) * 사람과의 인연은, 본인이 좋아서 노력하는데도 자꾸 힘들다고 느껴지면 인연이 아닌 경우일 수 있습니다. 될 인연은 그렇게 힘들게 몸부림치지 않아도 이루어져요. 자신을 너무나 힘들게 하는 인연이라면 그냥 놓아주세요. * 머리로는 헤어져야 되는 것을 아는데 실제로는 그렇게 하지 못하는 이유가 무엇인 줄 아세요? 우리의 감정은 머리로 아는 것보다 훨씬 더 깊숙이 존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머리가 그만 헤어져라 해도 내 안의 감정이 정리되는 속도는 훨씬 천천히 진행됩니다. 그러다 어느 순간 상대방으로부터 결정타를 맞는 일이 생깁니다. 그 사람의 말로, 행동으로 나에게 결정타를 날리는 순간, 내 가슴 속 그와의 불빛이 정리되어 소멸됨이 보입니다. :) 그 이후의 이야기를 해볼까요? 제가 먼저 카톡을 하거나 전화를 하는 일이 줄어들고, 그의 선톡과 전화가 이어졌습니다. 눈 딱 감고 그와 더 만나볼까 생각을 안 했다고 하면 그건 거짓말인 것 같아요. 다만, 그를 만나면 만날수록 나를 아끼는 사람들에게 거짓말을 해야할 것 같고ㅡ 떳떳하지 못 할 것 같았어요. 그리고 나의 가치를 잘 모르는 그에게 내 자신이 너무 아까웠습니다. 그를 좋아하긴 했지만, 그는 나에게 좋은 사람이 아닌 것이 분명했고, 나를 향한 그의 마음과 목적은 내가 그를 향해 갖는 마음과 다르단 것을 절실하게 깨닫고 난 후에야ㅡ 그를 향한 마음의 불꽃이 차츰 꺼져가더라구요. 방 안에서 불을 끈 채 조용히 누워 생각했습니다. 나는 어떤 사랑을 하고 싶은지. 나는 어떤 사람과 어떤 미래를 꿈 꾸는지. 네, 그는 아니었습니다. 나를 장난감, 하녀, 혹은 펫 정도로 여기는 남자와 미래를 꿈 꿀 수는 없었습니다. 두 눈을 마주보고, 마음을 들여다 볼 순 없어도, 마음 속 이야기를 솔직하게 이야기해주고ㅡ 내 등을, 머리를 쓰담쓰담 해주는.. 따뜻하고 사랑 넘치는 남자를 만나고 싶습니다. 짝사랑에도 끝이 있지요. 그리고, 저의 끝은 여기입니다. 전에 쓴 글이 감정으로 호소된 글이었다면, 이번에는 차가운 이성을 동반한ㅎ 글이 된 것 같습니다. 마음을 애타게 끓이고 있는 분들, 예쁜 사랑도 좋지만, 부디 아껴주고ㅡ 위해주고ㅡ 보듬어주는 사랑 하세요.
3 Comments
Suggested
Recent
격한 공감..
우연은 어쩔수없는것이라도 우연에서 인연은 내손으로만든다고 생각하렵니다
어른이 되는 과정인 것 같아요^^ @bohya77님의 성숙하고 어른스러운 모습보며, 나도 또 배웁니다. 고운 밤 되세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지내고 보면 모두가 그리운 것 뿐인 뿐 일까요?
지내고 보면 모두가 그리운 것 뿐인 뿐 일까요? 그때는 뼈를 녹일것 같은 아픔이나 슬픔 이였을 지라도 지나고 보면 그것마저도 가끔은 그리워질 때가 있습니다. 어떻게 견디고 살았던가 싶을 만치 힘들고 어려웠던 일도 지금 조용히 눈을 감고 그때를 추억하다 보면 더욱 생생하고 애틋한 그리움으로 가슴에 남아 있는 것을 보면 더욱 그렇습니다. 어찌 생각해보면 이시간이 세상이 무너지는 듯한 절망과 고통스러운 삶의 길목에 서있다 할지라도 결코 이겨내지 못할 일은 없다는 뜻이 아닐런지요? 가진 것의 조금을 잃었을 뿐인데 자신의 전부를 잃었다고 절망하 는것은 남이 가지지 못한것을 보지 못함이요 남이 가진 것을 조금 덜 가짐에서 오는 욕심이며 비워야할 것을 비우지 못한 허욕 때문이며 포기와 버림에 익숙하지 못해서 일수도 있습니다. 생사를 넘나드는 기로에 서있는 사람들의 기도는 참으로 소박합니다. 비록 평생 일어서지 못한다 할지라도 살아 숨쉬고 있음 그 하나가 간절한 기도의 제목이 되고.... 남의 가슴에 틀어 박혀 있는 큰 아픔 보다 내 손끝에 작은 가시의 찔림이 더 아픈 것이기에 다른 이의 아픔의 크기를 가늠하긴 어렵지만 더이상 자신만의 생각과 판단으로 스스로를 절망의 늪으로 밀어넣는 일은 말아야 합니다. 지난 날을 되돌아보면 아쉬움도 많았고 후회와 회한으로 가득한 시간이였을지라도 앞에서 기다리고 있는 새 날의 새로운 소망이 있기에 더 이상은 흘려보낸 시간들 속에 스스로를 가두어 두려하지 마십시요. 아픔없이 살아온 삶이 없듯이 시간속에 무디어지지 않는 아픔도 없습니다 세상을 다 잃은듯한 아픔과 슬픔마저도 진정 그리울 때가 있답니다. 병실에서 아스라히 꺼져가는 핏줄의 생명선이 안타까워 차라리 이순간을 내 삶에서 도려내고 싶었던 기억마저도.... 그런 모습이라도 잠시 내 곁에 머물 수 있었던 그 때가 그립습니다. 좋은글 받아보기 : http://pf.kakao.com/_xnxcdY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