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gsill
50,000+ Views

엠버, 자신의 스타일을 공격하는 사람들에게 메시지를 남기다.

그룹 f(x)의 맴버 '엠버'가 자신의 '톰보이' 스타일을 공격하는 사람들에게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26일, 엠버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 톰보이 스타일을 마음에 들어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내 면전에서 나의 스타일에 대해 욕하는 것은 다른 문제다'라고 밝혔습니다.
엠버는 '단호한 자세를 취하고 싶진 않지만, 자신이 믿는 가치를 위해 한 발 내딛어야 할 때가 있는 법'이라고 말하며, '여성과 남성이 하나의 특정한 외모를 가져야한다고 생각하지 않'으며 '아름다움은 모든 외모와 사이즈 속에 있'다고 말합니다.
데뷔 초부터 엠버는 숱한 조롱과 공격에 시달려왔습니다. '정말 여자가 맞냐'는 무례한 질문에서 부터, '도대체 왜 저렇게 남자처럼 입고 다니냐'는 이해할 수 없는 공격까지. 하지만 엠버는 엠버입니다. 그리고 엠버는 엠버로서 멋지고 아름답습니다. 여기에 어떠한 질문이나 공격적인 판단이 필요할까요? 이와 관련해 엠버는 정말 멋진 말을 글 속에 남깁니다.

'아름다움은 모든 외모와 사이즈 속에 있습니다. 우리는 모두 다릅니다. 우리가 모두 같은 멜로디로 노래를 부른다면 하모니는 어떻게 가능하겠습니까? 누군가의 ‘다름’ 때문에 그 사람을 함부로 판단하지 마세요. 우리는 각자의 다름을 존중할 수 있도록 길러졌습니다.'

엠버의 메시지가 정말 감동적이었던 것은, 엠버가 자신과 비슷한 다른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도 메시지를 남겼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전합니다, 항상 자기 스스로가 되세요. 진실 되고, 진정한 자신으로 살아가는 것은 당신이 스스로에게 할 수 있는 가장 큰 일입니다. 삶을 사랑하세요, 열심히 일하세요, 그리고 당신의 꿈을 추구하세요.'

엠버의 응원처럼, 단지 '차이'로 인해 혐오 받고, 차별 받는 많은 사람들이 진실 된 자기 모습으로 살아갈 수 있길 희망합니다. 그리고 이 멋진 메시지를 남겨준 엠버를 응원합니다.
20 Comments
Suggested
Recent
욕하는 사람 이해 안됀다.
@hstlovesss 공감합니다. 각자가 좋아하는 스타일이 있는데, 굳이 성별로 해야할 것, 입어야 할 것 구분하고, 사람을 손가락질 하는 일은 정말 불쾌해요. 여담이지만 짧은 머리 정말 멋지세요. 이렇게 멋진 머리를 두고도 일반적이지 않다거나 멋있지 않다는 말 밖에 할 줄 모르는 사람이라면, 편협함 때문에 다른 사람의 가치를 알아보지 못하는 사람이고, 그런 사람 말은 들어줄 가치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내가요새이런느낌인데... 여자인데머리짧고멋잇다고하는걸이상하다고함 일반적이지않다고 난지금내자신이너무멋지고매력적이라고느끼는데말이다 남자여자꼭그렇게나뉘어야하는걸까?? 여자는머남자는머 그런게머가중요하다고 내가어울리고내가좋다는걸왜머라하는건지 피해를끼치는일도아닌데말이다
@dardwir 아니요. 외모에 대한 편협한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이 없었다면 아무 문제가 없었을 것입니다.
여성이 남성처럼? 하고다니는 것 보다.. 남성이 여성처럼? 하고 다니는 것을 더 경계함.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가평 자라섬서 다음주 열리는 '댕댕이 페스티벌'…빈지노X크러쉬 볼 수 있다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801 사진 : (좌) instagram_@realisshoman, (우) facebook_@crush9244 다음주 가평 자라섬 일대에서 '개통령' 강형욱은 물론 가수 빈지노와 크러쉬를 만날 수 있는 국내 최대 강아지 페스티벌이 열린다는 반가운 소식입니다. 1986프로덕션과 보듬에 따르면 유기견을 돕기 위한 목적으로 다음주 토요일인 26일 가평 자라섬 일대에서 꿈과 희망의 나라 댕버랜드 '댕댕이 페스티벌'이 성황리에 개최됩니다. 이번에 열리는 '댕댕이 페스티벌'에는 반려동물 행동지도사 강형욱, 가수 빈지노, 크러쉬, 키썸, 장필순, 요리연구가 이혜정, 개그우먼 홍윤화, 홍끼 작가, 마일로 작가 등이 참여하는데요. 국내 최대 규모 3,000평의 공간에서 목 줄 없이 뛰어놀 수 있는 '댕댕프리존'과 '댕퍼레이드', 강아지 중고 물품을 직접 사고팔 수 있는 '댕댕장'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고 합니다. 사진 : instagram_@dangdangfestival 윤명호 1986프로덕션 대표는 "'댕댕이 페스티벌'이 반려견 및 유기견 문제를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함께 고민해 볼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됐으면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질서정연하고 안전한 행사 진행으로 반려견 문화에 대한 인식이 긍정적이고 성숙되길 바랍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댕댕이 페스티벌' 티켓 수익금의 일부는 국내 유기견 입양 플랫폼 포인핸드와 함께 노령견의 건강검진을 지원하는 유기견 캠페인 후원금으로 사용된다고 하네요. 가평 자라섬 일대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강아지 축제 '댕댕이 페스티벌' 입장권은 멜론티켓 등에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볼만한 콘텐츠
태풍 피난처 제공한 재일동포들…日시민들 "정부, 차별 멈춰라"
지난 3월 일본 후쿠오카(福岡)지법 고쿠라(小倉)지부가 규슈(九州)조선중고급학교 졸업생 68명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750만엔(약 7천50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한 소송에서 원고의 청구를 기각하자 법원 주변에 있던 이 학교의 여학생들이 눈물을 흘리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태풍 '하기비스'로 큰 피해를 입고 있는 일본에서 조선학교들이 피난처를 제공해 일본 시민들의 마음을 울리고 있다. 조선학교의 선행은 조선학교 무상교육 배제 등 재일 조선인들에 대한 일본 정부의 차별이 심화된 상황에서 이루어져 더 큰 의미가 있다. 지난 12일 도쿄 아다치구에 있는 조선학교 '도쿄 제4초중급학교'는 건물을 일본 시민들이 피난처로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했다. 뿐만 아니라 피난민들을 위해 물과 식량 등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일본 시민들은 트위터 등 SNS를 통해 고마움을 전하며, 재일 조선인에 대한 차별을 멈춰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일본의 한 네티즌(트위터 아이디: Do*****)은 "왠지 눈물이 났다. 이렇게 지역을 위해 애쓰는 분들에게 왜 참정권이 없는 걸까. 왜 조선학교는 고등학교 무상화 대상에서 배제되어야 하나. 너무 불합리하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또 다른 네티즌(트위터 아이디: 4z*****)도 "(재일 조선인들은) 일본에 살고, 납세도 하고, 지역 사회를 위해 적극 활동한다. 한 마디로 좋은 이웃이다. 그들을 교육 등에서 차별하면 더 나은 사회를 기대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일본 시민들의 생각과는 달리, 재일 조선인에 대한 일본 정부의 차별은 심화하는 모양새다. 일본 정부는 2010년 학생 1명당 연간 12만~24만엔(약 134만6천~269만3천원)의 취학지원금을 학교에 지원하는 '고교 수업료 무상화 제도'를 도입했다. 제도 도입 당시에는 조선학교도 무상화 대상으로 검토됐으나, 제2차 아베 신조 정권이 출범하면서 기류가 바뀌었다. 결국 2013년 2월 조선학교를 무상화 대상에서 제외하는 법령이 확정됐다. 이후 조선학교 졸업생들은 도쿄, 나고야, 히로시마, 오사카, 후쿠오카 등 일본 전역 5곳에서 소송을 제기했다. 하지만 최고재판소(한국의 대법원)를 비롯한 일본 법원들은 '일본 정부가 조선학교를 고교 수업료 무상화 대상에서 제외한 것이 문제없다'는 취지의 판결을 잇따라 내놓았다. 이외에도 재일동포들은 지방참정권과 고위공무원 임용권을 갖지 못하는 등 일본 사회에서 극심한 차별을 겪고 있다. 최근에는 일본 정부가 유아 교육·보육 시설에 대한 무상화 정책에서도 조선학교가 운영하는 유치원을 제외해 재일동포들의 반발을 산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