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card
3 years ago1,000+ Views
한 쌍의 부부가 유람선에서 해상재난을 당했는데 구조정에는
자리가 하나 밖에 없었다, 이 때 남편은 부인을 혼자 남겨 두고
혼자 구조선에 올랐고 부인은 침몰하는 배 위에서
남편을 향해 소리 쳤다
​선생님이 여기까지 얘기하고 학생들에게 질문 했다
"여러분, 부인이 무슨 말을 했을까요?"
​학생들은 모두 화가나서 말하기를
"당신을 저주해요, 내가 정말 눈이 삐었지"
​이때 선생님은 한 학생만 한 마디 하지 않고
​가만히 있는걸 발견하고 그학생에게 물었습니다
​그러자 그 학생이,
"선생님 제 생각은 달라요, 제가 생각했을땐 부인이 아마 이렇게 말했을 거에요"
​"우리 아이 잘 부탁해요"
​선생님이 깜짝 놀라며 다시 되물었습니다
"너 이 이야기 들어 봤니?"
​학생은 머리를 흔들며,
"아니요 그런데 저의 어머니가 돌아가실때 아버지께 이렇게 말씀하셨어요"
선생님은 감격해 하며 "정답이다" 라고 한 후
이야기를 계속 이어 나갔습니다
배는 침몰하였고 남편은 집으로 돌아와 딸을 잘키웠지만
몇 년 후 병으로 죽었습니다
딸은 아빠의 유물을 정리하던 도중 아빠의 일기장을 발견하는데
​배 여행을 갔을때, 아내는 이미 고칠수 없는 중병에 걸려 있었고
때마침 그때 사고가 발생했다
아빠는 살수 있는 유일한 기회를 버릴수 없었고
뒤이어 일기장엔 이렇게 써있었다
"​그 때 나도 당신과 함께 바닷속에서 죽고 싶었지만
그럴수가 없었어 우리 딸 때문에...
당신만 깊고 깊은 해저 속에서 잠들게 해서 미안해..."
이야기를 끝내자 교실은 조용했다
선생님도 알 수 있었다
학생들도 이미 이 이야기가 무엇을 뜻하는지를...
감동글 더 읽기
1. 100번째 손님
2, 자식에게 보내는 부모님이 편지
3. 전장에서 함께 생사를 넘긴 미해병대와 군견 이야기
4. 유재석 어머님과의 일화
5. 아빠~내가 소금 넣어줄께
0 comments
Suggested
Recent
1
Commen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