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tyblue228
10,000+ Views

영화 '킹스맨'의 그 강아지? 퍼그! 우리집 퍼그 '뿌꾸'를 소개합니당!!!

올해 초에 엄청 반응도 좋고 덕후도 많던 킹스맨!! 기억하시나요?
그 때 주인공이 키우더 jb는 불독이 아니라 퍼그입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
아마 이 영화를 계기로 퍼그가 많이 알려지고 퍼그의 인기도 많아진 것 같아요!!!
전 이 영화 나오기 좀 전인 14년 12월부터 기르기 시작했어요!
말티즈나 시츄, 포메는 주변에 많지만 퍼그는 은근히 없어서 다들 신기해하시더라구요!
그래서 빙글러분들께도 우리집 퍼그, 뿌꾸를 소개해볼까 합니다!
처음 데려왔을 때 모습입니다. 아마도 14년 12월 5일!!!
이때가 2개월 때인데 퍼그의 매력은 얼굴 주름이지만 워낙 아기라서 아직 주름이 덜 잡혔어요!
집에 온 첫 날이었는데도 적응도 잘하고 다리에 저렇게 안겨있으니 넘 귀여웠어요ㅠㅠ
이 건 14년 12월 24일일거예요!
조금 더 자란 모습이 보이죠!! 코 근처 주름도 많이 생겼어요!
이때까지만 해도 아직 너무 아가라서? 예방 접종 5차까지 맞은 후에야 산책이 가능하니깐
밖에 데리고 나가서 산책을 하지 못했어요!
그래서 들어올려서 바깥을 자주 보여줬는데 되게 좋아하는 것 같아요!
제가 7층에 사는데 강아지의 시선에서는 사람 체감보다도 더 높아보일 것 같은데
바깥을 내려다보는 걸 좋아하는 게 넘 신기해요
이 사진 뿌꾸랑 정면으로 아이컨택하는 기분이 들어서 좋아하는 사진이예요!!!
멀리서 제가 줌 땡겨서 찍은 건데 정확하게 보더라구요!
엄마 무릎 껌딱지 뿌꾸 ㅠㅠ
사람이랑 체온 맞닿는 걸 좋아해요ㅠㅠ
원래 퍼그가 이렇게 애교가 많은 건지 몰라도! 사람을 잘 따르는 성격인 건 확실해요!
사진은 설거지 할 때 엄마 다리 사이를 차지한 뿌꾸입니다.
드디어 봄이 되서 산책나간 뿌꾸 모습입니다!!!
안 입는 줄무늬 티셔츠를 이용해서 뿌꾸 옷을 만들어줬는데 잘 어울려서 기분 좋아용!
한강에서 유채꽃 축제할 때 놀러간 뿌꾸 모습입니다!
갑자기 커졌죠!!!! ㅋㅋㅋㅋㅋㅋ
사실 뿌꾸는 여자인데 이 시기 전에 중성화수술을 했었어요!
중성화 수술 이후로 살이 찌기 쉽다는데ㅠㅠ 역시... 포동포동하게 오르더라구요
그래도 귀여워요....!
이제 8개월이 넘었는데 여전히 겁이 많아요ㅠㅠ 퍼그 자체가 되게 겁이 많은 소심한 종인가봐요
소파에서 뛰어내릴 줄 아는데도 매번 저렇게 망설이는 눈빛으로 자길 들어주길 바라더라구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내려주진 않고 그냥 사진만 몰래 찍었어욬ㅋㅋㅋ
어떻게 마무리 해야할 지 모르겠네요 ㅜㅜㅋㅋㅋㅋ

뿌꾸 더 보고싶으신 분 계시면 반응 봐서 더 올릴게요!

mistyblue228
35 Likes
2 Shares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 진짜 귀엽네요ㅠㅠㅠㅠㅠㅠㅠㅠ 넘 귀여워요♡ 사진 더 올려주세요!!!
흐앙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너무귀여워요ㅠㅠㅠㅠㅠ 뿌꾸야ㅠㅠㅠ 더올려주세요!!!
뿌꾸는 이름도 이쁘고 생긴거두 이쁘고 하는짓도 이쁜데 왜 주인님두 이쁜고야~~~~
@thepiemaker 뿌꾸 열혈 팬이시네여 이렇게 많이 우시다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ㅠㅠ 더 귀여운 사진 마니 찍어 올릴게요!
@mnbvc 퍼그가 생긴 건 못생겼어도 사랑스러움은 최고같아요!ㅋㅋㅋ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마트에서 사온 유정란에서 태어난 병아리들 + 어떤 달걀을 먹어야 할까?
마트에서 산 유정란으로 병아리들 부화시킨 유튜버. 마트 냉장고에 있던 유정란으로 저렇게 삐약삐약 병아리가 부화되는게 신기.. 그럼 유정란을 먹어야할까 무정란을 먹어야할까? 일단 계란의 난각 표시를 봅시다. 부화기와 마트에서 산 유정란 10구 들어있음 부화기에 차곡차곡 넣어보면, 습도 조절하고 뚜껑 덮고 부화기 켜서 온도까지 맞추면...! 부화기가 알아서 20일 동안 알을 굴려준다.. 20일 후 진짜 병아리들이 태어남.. 5마리가 태어났습니다.. 임시 무리에 넣어줌 (이 유튜버 분은 직업이 농부라서 다 키우실 거라고 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저렇게 부화기에 넣기만 해도 병아리들이 잘 태어나는 유정란을 먹어야할까 무정란을 먹어야할까? 유정란을 먹기에 병아리가 태어나는 알이라는 죄책감이 있고.. 무정란을 먹기엔 사육환경이 걸림. 무정란의 경우 대부분 닭이 거의 움직일 수 없는 케이지에서 키우면서 닭이 말그대로 기계처럼 알을 낳음.. 과거 살충제 계란 파동 때문에 달걀의 난각 즉 새겨지는 표기가 달라짐! 그 중에서는 맨 마지막 번호를 보면 닭들의 사육 환경을 볼 수 있음! 맨 끝 번호가 1이면 거의 대부분 방사된 환경에서 낳은 유정란이 많고 2는 평사로 케이지 안을 자유롭게 다닐 수 있는 환경. 아무래도 사육환경이 1-2에서 키운게 더 비싸긴 하지만 1,2로 최대한 먹으면 좋겠죠? 사육환경 '4'까지는 최대한 안 가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ㅊㅊ- 여성시대 )
벽에 돌진한 벤츠, 운전석엔 개 밖에 없었다
9월 초, 캘리포니아주 앱토스에 사는 블랙 씨는 벤츠 S클래스 한 대가 자신의 집 앞으로 후진하고 있는 걸 발견했습니다. 블랙 씨는 차가 왜 자신의 집 앞에 주차하는 것인지 궁금해하며 지켜보다가, 차가 멈추지 않고 계속 후진하며 다가오자 놀라 소리를 질렀습니다. "어어어? 멈춰요!" 후진하던 차는 그대로 블랙 씨의 담벼락을 들이받았고, 그의 집 담벼락은 와르르 무너졌습니다. 화가 난 블랙 씨가 집 밖으로 나와 벤츠 운전석을 들여다본 순간, 그는 당황스러워 한동안 말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벤츠 운전석에는 해맑은 표정의 댕댕이 한 마리가 헥헥거리며 그를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그가 유리창 안을 들여다보자, 개의 목 끈이 기어에 엉켜있었습니다. 개가 보호자를 기다리며 이리저리 움직이던 중 기어의 위치가 중립으로 바뀐 것으로 보였습니다. 중립으로 바뀐 차는 경사면을 따라 그대로 굴러내려가며 블랙 씨의 담벼락을 들이받은 것이죠. 자칫하면 차 안에 있던 개는 물론이고, 무심코 지나가던 행인이나 가만히 서 있던 어린아이가 다칠 가능성도 있었습니다. 블랙 씨는 차 안에 방치된 개와 사고 현장을 사진으로 지역 언론사에 제보했고, 지역 언론사는 해당 사진을 보도하며 말했습니다. "아무도 다치진 않았지만, 차 안에 개 좀 혼자 두고 가지 마세요. 좋은 생각이 아니에요." 그의 말대로, 몇몇 주에서는 차 안에 개를 방치하는 건 불법에 해당할 만큼 매우 위험한 행위입니다. 차 안의 온도는 빠르게 뜨거워지기 때문에 따뜻한 날씨에도 금방 뜨거워져 열사병을 유발하거나, 아기나 강아지가 질식사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호주에서는 차 안에 개를 1분만 방치해도 죽을 가능성이 있다며 사람들에게 차 안에 반려동물을 잠시라도 두고 내리지 말자는 캠페인을 펼치기도 했죠. 아무도 다치지 않았기에 웃으며 농담으로 넘어갈 수도 있는 사소한 에피소드로 끝났지만, 차 안에 반려동물을 내릴 경우 끔찍한 사고가 벌어질 수 있다는 점을 주의해야겠습니다. 에디터 제임수  ggori.story@gmail.com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이야기!
2019 웃긴 야생 동물 사진전 #제목학원
제목만 들어도 벌써 귀엽지 않나여? +_+ Comedy Wildlife Photography Awards가 올해로 벌써 다섯번째를 맞이했대여! 옛날에도 한 번 퍼온 적 있었던 것 같은데...ㅋ 올해도 같이 보자구 갖구와써염! 정해진(?) 제목들이 있긴 하지만 같이 제목을 붙여주면 더 좋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정해진(?) 제목들은 영어로 붙여넣기 합니다 ㅋㅋㅋ 원래 제목이 영어니까 뭐 ㅋ #1 Family Disagreement #2 Oh My #3 Holly Jolly Snowy #4 Laid Back #5 He's Right Behind Me Isn't He? #6 Deer? What Deer? #7 Excuse Me #8 Grab Life By The... #9 Squirrel Wishes 저 이거 너무 좋아여 ㅋㅋㅋ 귀여워 +_+ #10 Hi 이것두 귀여워 +_+ #11 Chest Bump #12 Warning: Territory Marking. Follow At Your Own Risk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3 Monday Morning Blues #14 One Two Three Four Five ... I'm Going To Find You #15 Hello #16 That's Hilarious Steve #17 Laughing Zebra #18 Space Man 이거 이상하게 너무 웃겨요ㅠㅠ #19 Dancing ... Yeah 워우워후예히예~ #20 Bad Hair Day #21 Who Would Like A Peanut? Squirrels At The University Of Michigan #22 Indecent Proposal #23 Pair Ice Skating #24 Waltz Gone Wrong #25 Hide #26 To Be Or Not To Be? #27 Surfing South Atlantic Style #28 Inconspicuous #29 Is It A Bird, Is It A Plane? #30 Lost #31 Hang On #32 Sea Otter Tickle Fight #33 Lion Take Away #34 Snarling Snappin In The Slow Lane #35 I'm Open #36 Grizzly Babies #37 What Are You Looking For? #38 Hip Hop #39 Baboon Fishing 번뜩 떠오르는 제목 있으면 댓글로 달아 주세여 +_+ 여러분의 재치를 보여줘라줘 ㅋㅋ 다른 사진들도 보고 싶으시면 >>>여기<<< 들어가시면 돼여! 가시면 원하는 사진에 투표도 가능합니당!
35
6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