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moony
1,000+ Views

오늘의 기상정보 (15.07.29)

__0__ [06:00 현재] 오늘 아침 언양지역은 인개가 낀 날씨이고, 현재 기온은 27°C로 무덥습니다. 즐건 시간 보내세요. 화이통! 화합과소통! .......................................................... 기상정보 제 68호[2015.7.29. 04:10 발표] o 현재,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충청남도와 전라북도 일부지역에는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습니다. o 오늘은 북한에 위치한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다가 점차 벗어나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습니다. 전국이 흐리고 서쪽지방부터 비가 시작되어 낮에 전국으로 확대되겠으나, 늦은 오후에 남부지방을 시작으로 밤에 대부분 그치겠습니다. o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시간당 20mm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비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 예상 강수량(29일 05시부터 24시까지) - 서울.경기도, 강원도영서, 충청남도, 전라북도, 서해5도, 북한 : 20~60mm - 강원도영동, 충청북도, 남부지방(전라북도, 제주도 제외) : 5~30mm * 예상 강수량은 05시 예보에서 변경될 수 있습니다. o 내일(30일)은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습니다. 전국이 구름많겠으나, 중부지방(충청남부 제외)과 경북내륙은 아침부터 늦은 오후 사이에 대기불안정으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 예상 강수량(30일 00시부터 24시까지) - 중부지방(충청남부 제외), 경북내륙, 북한 : 5~40mm o 모레(31일)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가끔 구름많겠습니다. [ 기온 현황과 전망 ] o 오늘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면서 낮 기온은 평년보다 조금 낮겠으나, 경상남북도와 전라남도 일부지역은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낮 기온이 30도 이상 오르면서 무더운 날씨를 보이는 곳이 있겠습니다. o 내일부터 당분간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남서쪽에서 덥고 습한 공기가 유입되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낮 기온이 30도 이상 오르면서 무덥겠고, 낮 동안 오른 기온이 밤 사이 내려가지 못해 일부지역에서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으니, 야외활동과 건강관리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 열대야 : 밤 사이 최저기온(18:01~다음날 09:00)이 25℃ 이상 유지되는 현상 [ 안개 전망 ] o 아침까지 서해안과 남해안, 일부 내륙에는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 해상 전망 ] o 오늘과 내일(30일) 전해상에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고, 오늘 서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하기 바랍니다. ※ 사진 문용호/연꽃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마트에서 산 오리알을 부화시키기 전에 알아야할 것들
최근 영국 웨일즈에 사는 아델 씨는 SNS에서 신기한 장면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한 유저가 마켓에서 산 오리알을 부화기에 넣어 건강한 아기 오리로 부화시키는 영상이었는데요. 영상을 보고도 믿기지 않았던 그녀는 직접 실험해 보기로 결심했습니다. 아델 씨는 가까운 마켓에서 6개의 오리알을 구매한 후, 영상에서 본 대로 알을 부화기에 넣어 관찰하기 시작했습니다. 가장 첫 번째 단계는 부화기의 세팅을 통해 적절한 환경을 만들어 주고, 부화가 가능한 알을 선별하는 일이었습니다. 그녀는 부화기의 온도를 37.5도로 설정한 후, 알이 열을 골고루 받을 수 있도록 한 알 한 알 조심스럽게 뒤집어 주는 것도 잊지 않았습니다. 10일 후 어둠 속에서 알에 빛을 쏘면, 빛이 투과한 부분을 통해 아기 오리의 형태가 형성되는 걸 알 수 있는데요. 5개의 알에는 아무런 형상도 맺히지 않았지만, 나머지 1개에는 희미한 아기 오리의 그림자가 나타났습니다. 생명의 가능성을 눈으로 직접 확인한 경이로운 순간이었습니다. 하지만 이제 시작일 뿐이었습니다. 아기 오리가 건강하고 안전하게 부화하기 위해서는 알에 온도가 골고루 전달되어야 합니다. 그녀는 하루에도 몇 번씩 부화기 속 알을 뒤집었고, 부화기 안이 건조해지지 않도록 분무기로 물을 뿌려주었습니다. 그렇게 정성을 다해 알을 돌본 지 27일째 되던 날, 두 번째 변화가 찾아왔습니다. 알 속에 있는 아기 오리가 껍질을 깨기 시작한 것이죠! 아델 씨는 이때의 순간을 가장 기쁘면서 힘든 시간으로 기억합니다. 한 달 동안 밤을 새우며 소중히 돌보던 알에서 아기 오리가 나오자 당장이라도 껍질을 떼주고 싶은 마음이었습니다. 그러나 훗날 아기 오리가 건강하게 자라기 위해서는 녀석이 혼자 힘으로 껍질을 깰 때까지 기다려야 했습니다. 아기 오리는 48시간에 걸쳐 알을 힘겹게 깨고 나왔고, 그녀는 기쁨에 겨워 소리를 질렀습니다. 아델 씨는 아기 오리에게 모리스라는 이름을 지어준 후, 모리스의 사진과 함께 녀석의 고향을 인증하는 오리알 패키지 사진을 올리며 말했습니다. "이 실험은 끝난 게 아니에요. 아기 오리가 부화한다면 생명을 끝까지 책임지겠다는 자세가 필요해요. 당연히 모리스는 수명이 다할 때까지 저와 평생을 함께할 것입니다. 그것이 이 실험의 끝입니다." 아델 씨는 조만간 모리스 전용 연못을 만들어 줄 계획이며, 모리스가 행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실, 꼬리스토리는 이 기사를 전하면서도 무척 걱정되는데요. 단순히 신기하고 재밌어서 생명을 부화시키는 것만큼 무책임한 일이 없기 때문입니다. 특히 인격이 형성되어 가는 어린이들에게는 생명의 인위적 부화는 자칫 생명을 경시하는 잠재적 위험성으로 연결될 가능성도 있는데요. 현재 유튜브에서도 병아리와 오리를 부화시키는 콘텐츠가 높은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어떠한 경고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차라리 꼬리스토리가 생명을 인위적으로 부화하는 콘텐츠를 좀 더 건강하게 전달하는 게 낫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는데요. 병아리나 오리를 부화하는 데에는 엄청난 책임이 뒤따라야 한다는 것을 꼭 알았으면 합니다. 단순히 교육이나 오락적 목적으로 위 실험을 따라 해서는 안 된다는 점 꼭 기억해 주세요. 페이스북/aphillipsx1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