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otraveler
100,000+ Views

캐나다에서 라쿤이 죽으면.jpg

우선 눈물부터 닦고, 고 라쿤님의 명복을 빕니다... 이번 사진은 캐나다의 라쿤이 죽었을 때 캐나다 사람들의 센스랍니다. 라쿤이 죽고 공무원들이 하도 치워주지 않자 사람들이 소소한 항의의 의미로 라쿤의 분향소를 마련해주기 시작합니다.
하나..둘 편지가 도착하고, 화환도 도착하기 시작하네요. 게다가 이제 액자까지 등장하기 시작합니다. 그래도 공무원들 왜 이렇게 오지 않는걸까요!
결국 시간이 많이 흘러서야 공무원들이 와서 라쿤을 치워줬네요! 슬퍼해야 하는데... 웃프당... 라쿤의 명복을 빕니다!
34 Comments
Suggested
Recent
죽은자리까지.. ㅋㅋ 먼저 시작한 사람이 참 대단한것같아요.
외국은 항의도 참 위트있어 좋으네, ㅋㅋ 언제쯤 나에게도 여유있는 일침을하는 센쓰가 생길까~? ^^
아... 심각하게 보고있다가 친구. 이웃. 라쿤에서 그만ㅜㅠ 피식했어요. 합성도 어쩜.. 햇빛필터까지 디테일 쏴라있네 이러고 있네요 난 나쁜사람임ㅠㅠ 좋은 곳에서 편히 쉬길..
액자가 왤케 웃기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안타까운데...아 웃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TheRose 그러게요 열심히 보고 있다가 슬펐어요 ㅠㅠㅠㅠ좋은곳에서 편히 쉬길..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왠지 뭉클해지는 역사의 한 순간들 #2
#21 1915년 1차 세계 대전 중 구조견에게서 붕대를 꺼내는 영국 군인 #22 동베를린에 사는 조부모에게 아이들을 보여주는 서베를린 주민들, 1961년 #23 휴대용 레모네이드 디스펜서를 사용하여 레모네이드를 파는 베를린 소년, 1931. #24 바게트를 들고 이야기를 나누는 소년들, 프랑스 1950 #25 전투의 충격으로 울고 있는 독일군의 16세 대공군인 Hans-Georg Henke. 그는 1945년 독일 헤센에서 미 9군에게 포로로 잡혔다. #26 1917년 11월 2차 파스첸달 전투에서 담배를 피우는 캐나다와 독일 군인 #27 베트남전의 군인 헬멧에 쓰여진 낙서, 1967- "전쟁은 좋은 사업입니다. 당신의 아들을 투자하십시오" #28 마치 합법적인 것처럼 #29 담배 피는 수녀들, 영국, 1960년대 #30 Rysstad 마을, 노르웨이, 1888 - 2013 #31 자유의 여신상 - 프랑스 파리 - 1886(미국으로 운송되기 전) #32 남북 전쟁 중 게티스버그에서 에이브러햄 링컨. 왼쪽: 앨런 핑커튼, 오른쪽: 존 매클레넌드 장군. 1863. (채색) #33 전쟁으로 폐허가 된 쾰른에 전재산을 짊어진 채 홀로 앉은 독일 여성, 1945년 #34 투탕카멘 왕의 3,300년 된 샌들 #35 나키모프 해군 학교에서 4명의 생도에게 경례를 받고 있는 소련 참전용사 아나톨리 골롬비예프스키(2차 세계 대전 중 노보로시스크 전투에서 두 다리를 잃음) (출처) 전쟁이 남긴 상흔이란. 이게 100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벌어지는 일이라는 게 너무 무섭습니다.
6. 잡 인터뷰 준비 (영어 면접)
잡 인터뷰 전화를 받은 후 인터뷰 약속까지 잡았다면, 그 잡을 구할 수 있는 확률이 아주 높아진 셈이다. 레쥬메를 받았다 하더라도 고용자 입장에서는 구직 계획이 없다면 보관만 할 뿐 아무런 액션을 취하지 않는다. 하지만 고용자가 전화하고, 인터뷰 약속을 잡았다는 건 고용의사가 있고, 이 구직자가 서류상으로는 자신의 기준에 부합한다는 뜻이다. 이제부터 우리가 해야 할 것은 잡 인터뷰 준비다. 개인적으론 영어전화를 받는 것보다 직접 만나 이야기 하는 게 더 쉽게 느껴지는데, 대면한다는 긴장감은 있지만, 영어가 능숙하지 않아 말을 놓치더라도 상대방의 표정과 행동을 보고 어느 정도는 대화를 유추할 수 있기 때문이다. - 중략 - 잡 인터뷰 (영어 면접) 준비 Tell me about yourself. - 너에 대해 말해봐. What bring you here? - 여긴 왜 오게 된 거야? (캐나다엔 왜 오게 됐어?) Tell me about your previous job experiences. - 너의 이전 경력에 대해 말해봐. Why should we hire you? - 왜 우리가 널 채용 해야 해? Why do you want to work for this company? - 이곳에 지원한 이유는? What do you know about our company? - 우리 회사에 대해 어떤 걸 알고 있어? What kind of visa or permit do you have? - 어떤 비자(퍼밋)을 가지고 있어? When will it expire? - 그건 언제 만료되니? Do you have any plan after visa expiration? - 비자 만료 후에 계획 있니? When are you available to take up the job? - 언제부터 일 할 수 있니? (어느 시간대에 근무 가능하니?) 큰 일할 남자's 이야기 더보기
살면서 꼭 가봐야 할 세계의 겨울축제 5
제 아무리 칼바람과 눈보라가 휘몰아치는 겨울이라도 흥부자들의 넘쳐나는 흥은 꺾을 수 없다. 여기, 흥부자들이 마음껏 놀 수 있는 전세계 겨울 축제가 있다. 당장이라도 비행기 표를 끊고 싶어진다. *항공권 가격은 날짜와 예약 사이트에 따라 변동 가능하다. 1.중국│하얼빈 국제 빙설제(哈尔滨国际冰雪节) 세계 3대 빙설제. 중국 헤이룽장 성 하얼빈 시는 ‘얼음의 도시’로, 결빙기만 190일에 달한다. 1985년 처음으로 빙등제가 시작된 이후 눈과 얼음 조각 전시는 물론 다채로운 행사가 열리는 종합 문화 예술 축제로 거듭났다. 쑹화 강변에 들어선 테마파크 빙설대세계에 전시된 대형 얼음 조각이 단연 압권. 깜깜한 밤, 색색의 조명을 받아 화려하게 빛나는 모습이 눈을 홀린다. 기간 1월 5일~2월 28일 홈페이지 www.hrbicesnow.com 항공편 아시아나항공이 직항편을 운행한다. 가격은 42만 4500원부터. 2. 일본│삿포로 눈축제 さっぽろ雪まつり 일본 최북단 홋카이도의 중심, 삿포로 시에서 열리는 일본 최대 규모의 겨울 축제. 세계적으로도 유명해 매년 200만 명이 삿포로를 찾는다. 오도리∙스스키노∙츠도무 3곳의 행사장에서 각기 다른 겨울 체험을 할 수 있는데, 그중 도심을 동서로 가로지르는 오도리 공원에서는 250여 개의 눈과 얼음 조각이 전시된다. 대형 조각은 전해 9월부터 작업을 시작한다고. 기간 2월 5~18일 홈페이지 www.snowfes.com 항공편 대한항공과 진에어, 티웨이항공 등이 직항편을 운행한다. 가격은 46만 4200원부터. 3. 이탈리아│베니스 카니발 Carnevale di Venezia 이탈리아 최대 축제이자 세계 10대 축제 중 하나. 각양각색의 가면과 의상으로 치장한 사람들이 거리를 누비는 가장 무도회를 비롯해 곤돌라 퍼레이드와 불꽃놀이 등 다양한 이벤트가 이어지는 것. 16~18세기 유명 연극 등장인물에서 유래한 가면을 쓰고, 전세계인들과 어울려 신나게 노는 유쾌한 경험을 할 수 있다. 기간 1월 23일~2월 9일 홈페이지 www.carnevale.venezia.it 항공편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알이탈리아항공 등이 1회 경유편을 운행한다. 가격은 76만 1700원부터. 4. 노르웨이│오로라 축제 Nordlysfestivalen 노르웨이의 북쪽에 자리한 항구도시인 트롬쇠(Tromsø)는 오로라로 유명하다. 올 겨울, 신비로운 오로라 뿐만 아니라 음악 페스티벌도 즐기러 가자. 올해로 29주년을 맞은 오로라 축제 기간 동안 전 세계에서 온 아티스트들이 오페라와 재즈, 실내악 등 장르를 넘나드는 공연을 펼친다. 무려 500여 개의 콘서트와 쇼가 기다리고 있다. 기간 1월 29일~2월 7일 홈페이지 www.nordlysfestivalen.no 항공편 우리나라에서 가는 직항편은 없다. 오슬로에서 비행기로 1시간 55분 소요. 스칸디나비아항공 이용 시 가격은 140만 9400원부터. 5. 캐나다│몬트리올 빛의 축제 Montréal en Lumière 캐나다 동부 퀘벡 주의 제 1 도시이자 캐나다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인 몬트리올. 매년 2월 이곳에서 열리는 몬트리올 빛의 축제는 도시를 오색빛으로 찬란하게 물들이며 활기를 불어넣는다. 음악과 예술, 미식이 한데 어우러진 프로그램이 특징으로, 13개국 600여 명의 아티스트와 함께하는 문화 프로그램과 300여 개의 공연이 마련돼 있다. 그중 무려 213개가 무료다! 기간 2월 18일~3월 5일 홈페이지 www.montrealenlumiere.com 항공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델타항공, 에어캐나다 등을 이용해 1회 경유해야 한다. 가격은 158만 6200원부터. 대학내일 양슬아 에디터 philosly@gmail.com [대학내일] 20대 라이프 가이드 매거진
기차 타고? No, 기차 들고 Yes! #기차여행
(1. Five Islands) 오늘은 기차를 들고-_- 여행을 떠난 한 남쟈의 이야기를 들려 드리려고 해여. 뭔가 새로운 여행을 항상 꿈꿔 오던 Jeff Friesen씨는 기차를 들고 여행을 떠나기로 했어여! 그냥 기차가 아닙니다, 무려 'The Canadian'이라고 처음으로 불리기 시작한 1959년의 그 기차를 들고! 그럼 기차를 들고 캐나다 어디 어디를 갔는지 한 번 볼까여? (2. Cape Breton Shore) (3. Cathedral Grove, British Columbia) (4. High Water) (5. Cavendish Shore, Prince Edward Island) (6. The Rock, Newfoundland) (7. Lake Louise) (8. Prairie Light) (9. Cascade Crossing) (10. Prairie Skyway, Saskatchewan) (11. Kouchibouguac, New Brunswick) (12. Driftwood, British Columbia) (13. Water Tunnel, Nova Scotia) (14. Badlands, Alberta) (15. Golden Harvest) (16. Electrical Storm) (17. Bruce Peninsula) 숨은 기차찾기ㅋ (18. Algonquin Park, Ontario) (19. Gatineau Park) (20. Mossy Crossing) 어때여... 사실 아무 생각 없이 볼 때는 진짠 줄 알고 헐 대박 을 소리쳤는데 6번을 보고 의심하고 8번을 보고 조금 더 의심하고 10번을 보고 거의 확신하고 11번을 보고 확신했더랬어여 이래서 글부터 읽고나서 그림을 보라고...ㅋㅋㅋㅋㅋ 어떤게 제일 맘에 드세여? 참. 기차 길이는 무려 2인치....ㅋㅋㅋㅋㅋㅋㅋ ___________________ 출처 : 이 아저씨 홈페이지 _________________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