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lcomm
1,000+ Views

귀에서 나는 불편한 소리 ‘이명’ 그 해결 방법은

귀에서 나는 불편한 소리 ‘이명’ 그 해결 방법은

‘윙~ 삐이~’ 와 같은 소리를 일시적으로 들어본 경험이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소리가 때와 장소를 불문하고 귀에 불규칙적으로 들리게 된다면 일상생활이 힘들어질 것이고 이에 따른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릴 수밖에 업습니다.
이명이란 귀에서 들리는 소음에 대한 주관적 느낌을 이르는 말입니다. 실제로 이명(tinnitus)은 라틴어의 ‘울리다(tinnire)라는 단어에서 유래된 것이기도 합니다. 외부로부터 청각적인 자극이 없는 상황에서 소리가 들린다고 느끼는 상태입니다. 이는 웅웅거리는 소리뿐만 아니라 난청, 어지럼증, 먹먹한 느낌, 피로감, 스트레스, 두통, 위장장애, 불면증, 우울증을 동반하기 때문에 시급한 치료가 병행되어야 합니다.
특히나 이명은 발병 후 최소 6개월 이내에 치료를 하지 않으면 좌우 귀 모두 이명을 겪는 ‘양측성 이명’으로 악화될 위험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이명을 방치한다면 증상이 악화될 뿐만 아니라 치료 시기도 길어지게 된다.
이명은 두 가지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타각적 이명자각적 이명인데요,
타각적 이명이란 혈류소리나 근육의 경련소리와 같은 몸 내부의 소리가 귀에 전달되어 들리는 현상입니다.자각적 이명은 다른 사람들은 듣지 못하고 자기 자신에게만 특정한 소리가 들리는 현상입니다.
이는 비단 60대, 70대 노인들의 이야기만이 아닙니다. 최근 주변에서 흔히 겪을 수 있는 각종 소음과 스트레스로 인해 2030 세대들도 밤낮 구분 없이 심각한 이명 현상에 시달리는 경우가 종종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잠깐이나마 이명을 경험한 사람은 우리나라 인구의 90%에 육박합니다. 성인의 30% 이상은 지속적인 이명 증상을 호소하고 있고 6~8%는 수면에 방해될 정도로 이명 증상이 나타나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더 많은 정보를 원하신다면?
Realcomm
4 Likes
9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4월 9일부터 순차적 온라인 개학…수능 연기 가능성도
"아이들이 아직 안심하고 등교할 수준에 이르지 못해" "4월 9일부터 순차적 개학… 온라인 형태 유력히 검토" "시험·입시 일정도 조정돼야" 수능 연기 가능성 시사 코로나19로 인해 각급 학교의 개학이 늦춰지는 가운데 30일 서울 성북구 종암중학교 김민경 중국어 교사가 이 학교 3학년생들을 대상으로 원격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감염 위험이 아이들이 아직 안심하고 등교할 수 있는 수준에 이르지 못했다며 4월 6일로 예정됐던 개학을 9일로 미루고, 순차적으로 온라인 형태의 개학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험과 입시 일정도 이에 맞춰 조정될 것이라고 덧붙여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의 연기 가능성도 시사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31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아직 아이들을 등교시키는 것은 어렵다는 것이 많은 분들과 방역 전문가들의 의견이지만, 아이들의 학습권을 포기하고 무작정 개학을 연기하기는 쉽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일반적인 형태의 개학이 어려운 이유로는 "매일 적지 않은 수의 신규환자가 발생하는 상황에서는 아이들의 안전을 보장하기가 어렵다"며 "학교를 매개로 해 가정과 지역사회로 감염이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안으로 온라인 형태의 개학을 유력하게 고려하고 있다"며 "최소한 모든 아이들에게 단말기와 인터넷 접속이 보장돼야 하는 등 철저한 준비가 요구되며, 적응 기간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 총리가 밝힌 개학 시작 날짜는 4월 9일이다. 그는 "혼란을 줄이기 위해 준비 상황과 아이들의 수용도를 고려해, 이날부터 순차적으로 개학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덧붙여 "시험과 입시 일정도 그에 맞게 조정돼야 할 것이다"고 해 수능 연기 가능성도 시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