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oon2life
10,000+ Views

★ 냉장고를 부탁해 ★ 샘킴 셰프 <오겹시대>

🍜 냉장고를 부탁해 샘킴 셰프
ㅡ 오겹시대 레시피 냉장고를 부탁해의 성자 샘킴 셰프~ 드라마 파스타의 실제 주인공 샘킴 셰프~ 오겹살과 상큼한 후식을 동시에 먹는듯한~ "오.겹.시.대
🍡 재료
사과즙, 오겹살, 양배추, 시나몬설탕, 살라미, 마늘,
대파, 당근, 양파, 올리브오일, 소금, 후추, 레몬 🍳 조리방법 1. 마늘, 파, 당근, 양파를 손질한다. 2. 냄비에 기름을 두른 뒤, 채소를 넣고 물을 부어 육수를 낸다. 3. 살라미를 다진다. 4. 마늘, 파, 양배추를 잘게 자른다. 5. 팬에 살라미와 채소를 넣고 볶은 뒤 소금, 후추로 간을 한다. 6. 5에 채소 육수, 레몬즙을 넣어가며 볶는다. 7. 사과즙에 시나몬 설탕을 넣어 졸인다. 8. 볶던 채소에 사과 소스를 넣어준다. 9. 오겹살 비계에 칼집을 낸 뒤 소금, 후추를 뿌려준다. 10. 칼집을 낸 오겹살을 굽는다. 11. 오겹살 비계에 사과 소스를 발라가며 다시 굽는다. 12. 오븐 팬에 채소 볶음을 깔고 오겹살을 올린다. 13. 12에 사과 소스를 뿌린 뒤, 오븐에 넣어 다시 익힌다. 14. 밀싹을 다진다. 15. 접시에 채소 볶음을 올린다. 16. 채소 볶음 위에 사과 소스를 뿌리고, 오겹살을 올린다. 17. 다진 밀싹, 레몬즙을 뿌려 완성한다.
🔎 샘 킴 셰프 다른 레시피 보기 ★ ▶ 미스터 콩츄 - http://me2.do/xwi6mQL6 ▶ 나또 브리또 - http://me2.do/F7OC4Ev5 ▶ 앤초비 파스타 - http://me2.do/5Lt3HVNZ ▶ 샐러드 올리오 - http://me2.do/xbhwAWDi ▶ 머라노 - http://me2.do/Gcgjt9dn ▶ 샘 앤 치즈 그라탱 - http://me2.do/5Zr0Jivc ▶ 연양만점 - http://me2.do/5daxuWcf ▶ 살치는 매운요리 - http://me2.do/GIcq3HDH ▶ 소시지 달콤하시지 - http://me2.do/5GeykGXy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마린칸토 ; 용산 뷔페
도봉에 푸디스힐이 생겨서 조지러 갈려고했는데 예약을 해야한고 한다 그래서 친구한테 욕 오지게 먹고 차선책으로 마린칸토를 찾아냈어요 용산 뷔페까지 찾은 저 대단쓰- 바로 전화했더니 다행이 자리가 있다고 하더라구요 용산역에서 찾아가기 춥고 넘나 힘들었지만 도착해서 넘나 좋더라구요 일단 입구부터 넓고 뭔가 고급져요 안내를 받고 자리로 가는데 진짜 깜짝 놀랬어요 이거 용산 뷔페를 온건지 어디 미로를 온건지 모를 정도로 엄청 넓더라구요 그리고 위에 써있는 간판을 보고도 놀랬어요 아직도 이런 몰상식한 사람이 있단 말인가..... 싶었어요 자리가 진짜 넓고 홀도 다양해서 많은 사람들을 수용할 수 있더라구요 곳곳에 락커도 있고, 손 닦는 곳도 있어요 이런 뷔페는 진짜 처음 봤어요 가끔 홀에 행거두는 곳은 봤는데 이렇게 락커까지 있는 건 처음봤어요 홀도 크고 다양하지만 제일 놀라운 건 다양한 주제로 이뤄진 쇼케이스였어요 한식, 중식, 일식, 양식, 나라별은 물론이고 음식별로 나눠진 쇼케이스 크기가 놀라워요 근데 넓기도 너무 넓어서 음식 가지러 왔다갔다만 해도 소화가 될 것 같네요 고객이 많아도 금방 금방 수용할 수 있어보였어요 깔끔하게 정돈된 쇼케이스는 관리도 얼마나 철저히 하는 지 알 수 있었어요 맵을 보면서 다녀야하는 신기한 용산 뷔페-! 뻥 살짝 보태서 길 잃을 수도 있어요 엄빠랑 가면 힘들다고 하실 수도 있을 것 같아요 뷔페여도 이런 수고로움을 즐기는 사람끼리 가야할 것 같네요 제 자리에서 제일 가까운 쇼케이스에서 전체를 그냥 정말 걷기만 해도 무려 3분이 넘게 걸려요 만약 꼼꼼히 보면 3분이 뭐야 10분이 넘게 걸릴 것 같아요 음식종류도 하도 많다보니까 뭐 먹을지 고민하면 더 걸릴 수도 있네요 그냥 다 맛있어보여요 원래 뷔페가면 음식 가까이 앉아야 하는데 여긴 어딜 가도 머니까 쬐금 힘들더라구요 많이 뿌시고 왔어야 하는데 그저 아쉽기만 하네요 그래도 제가 좋아하는 사람들이랑 나중에 또 가보고싶어요 마린칸토 ; 용산 뷔페
짜뚜짝 시장 다녀왔어요...
오늘은 토요일입니다. 짜뚜짝 주말시장 다녀오려구요. 조식 열심히 먹어놔야죠 ㅎ 그랩을 타고 왔는데 기사님께서 내려주신 곳엔 이런 애들이랑 물고기들 밖에 안보이더라구요 ㅋ. 조금 걸어오니 작년 가을에 오픈했다는 따끈따끈한 믹스트 짜뚜짝 쇼핑몰이 보이더라구요. 저흰 믹스트 쇼핑몰 안으로 일단 들어갔어요. 그나마 여긴 좀 션하네요 ㅋ 근데 여기도 구경할거 먹을거 많은데요... 하, 짜뚜짝 시장 진짜 크고 넓네요. 구경하다 딸래미가 발마사지 받으러 가자고 ㅋ. 거긴 에어컨이 나오거든요... 아들도 오늘은 받는다네요. 카오산로드에선 혼자 안받았거든요 ㅎ 음, 짜뚜짝 시장 실컷 구경하고 다시 믹스트 쇼핑몰로 들어왔어요. 여기서 전 이 아이를 데려왔답니다. 힌두교의 신들중 한명인데 가네샤라고 하더라구요. 지혜와 재산의 신이라고 하길래 와입 몰래 거금을 주고 데려왔답니다. 그옆의 쥐는 서비스로 주시더라구요. 올해가 경자년에 제가 또 쥐띠 아닙니까 ㅋ 생과일 쥬스 한잔씩 하며 음악도 들으며 좀 쉬어줍니다. 돌아올때도 그랩으로 숙소까지 무사히... 숙소에서 짜뚜짝으로 갈때 기사님께서 길이 막히니 고속도로로 가는게 어떻겠냐고 물어보더라구요. 통행료가 50바트라고 하시더라구요. 콜! 했죠. 그런데 며칠후에도 고속도로를 이용할 일이 있었는데 그 기사님은 물어보지도 바로 고고씽 하더라구요 ㅡ..ㅡ 아니 이건 엔화... 네, 맞습니다. 예전 일본여행 다녀와서 남은 엔화가 있어 이번에 가져와서 써버리려구요. 머 당분간 일본에 갈일은 없지 않을까 해서요 ㅎ ㅋ 그돈으로 이번엔 삼겹살 먹으러 다시 만찬에 왔답니다. 요 야채는 따로 돈받습니데이... 아니 계란까지 둘러주시네요... 이런거 한국에서도 못먹어봤는데 말이죠 ㅎ 딸은 식후 냉면도 시켰습니다. 며칠전 소갈비 먹으러 왔다가 못먹었거든요 ㅎ 더울까봐 냉풍기까지... 돌아가는 길에 엠포리움 4층 고메마켓에서 쇼핑도 좀 했네요. 여기 투어리스트 카드는 요 종이랍니다. 쇼핑후 1층에서 택스리펀 서류도 받아가야죠... 요거 한잔 먹고 자려구요. 낼은 좀 멀리 갈거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