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03bar
3 years ago5,000+ Views
나 어쩌면 이 세상에 생겨났는지 살아온 날들에 대한 그리움은 하루하루 보탤수록 더욱 눈물겹게 다가와 부끄러운 웃음으로 , 때론 아픈 눈물로 기억 되고하는데, 그 중에서도 항상 뭉클함으로 떠오르는 그대에 대한 그리움은 오늘도 장마비처럼 그치지 않고 내 온 가슴에 쏟아지고 맙니다. 그대여, 오늘처럼 비가 가슴을 적시는 날이나 하루가 길고 힘겹게 느껴지는 날, 그런 날에 가끔 내가 생각난다면 주저 말고 꿈 속으로 찾아와 주세요. 현실에선 너무 어렵고 힘든 사랑을 꿈 속에서 가득 나누며 진실이 깃든 내 마음 꾸러미를 한아름 안겨 드리고 싶어요. 아직도 창밖엔 많은 비가 내 가라앉지 않은 그리움을 소리내어 적시고 있지만, 오늘밤 그대의 하늘엔 추억 같은 별빛이 가득했음 싶어요. 그대만은 진정 슬프지 않게......
0 comments
Suggested
Recent
1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