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만원으로 파스타+티라미수 세트 만들기
이탈리안 식사는 소개팅 단골 메뉴다. 파스타, 피자, 디저트 등 여심을 저격하는 메뉴들이 분위기를 살려 주기 때문. 어려워보이지만 직접 만들어보면 라면만큼 쉽다. 잘 차려 먹고 싶은 날, 간단히 만들 수 있는 이탈리안 디저트+파스타를 소개한다. 깻잎 알리오올리오 파스타 알리오올리오는 마늘 향이 가득 밴 기름이 소스가 되는 오일 파스타다. 느끼하고 맛없을 것 같다고? 알리오올리오의 심플한 매력에 눈 뜨고 나면 이 파스타만 찾게 된다. 소요시간 : 20분 재료비: 6000원 준비물 : 스파게티면, 베이컨 3줄, 마늘 10알, 청양고추 2개, 깻잎 1. 물이 끓으면 스파게티 면을 넣고 10분~15분을 삶는다. 올리브유와 소금을 반 스푼씩 넣는다. 삶은 물은 한 컵 정도 남겨놓는다. 2. 재료를 손질한다. 마늘은 편 썰고 베이컨과 청양고추는 잘게 썰어둔다. 3. 팬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마늘을 볶는다. 마늘이 타버리면 망하는 거다. 약불로 올리브유가 살짝 달궈졌다 싶을 때 마늘을 넣고 천천히 노릇하게 익힌다. 4. 기름에 마늘 향이 배었을 때쯤 베이컨과 청양고추를 넣는다. 5. 스파게티 면과 남겨둔 면 삶은 물을 조금 붓고 볶는다. 면에 마늘 기름을 골고루 묻힌다는 느낌으로! 6. 파슬리 대신 깻잎을 잘게 잘라 올려 향을 더한다. 사르르달콩 카카오 티라미수 티라미수는 에스프레소 커피를 촉촉이 적신 빵 시트에 치즈 크림을 올려 먹는 이탈리아의 대표적인 디저트. 쉽게 구할 수 있는 빵, 원두커피, 콩으로 만든 푸딩으로 맛있으면서 건강한 티라미수를 만들어봤다. 먹어보면 밀라노 노천카페에 온 것 같은 기분이 들걸? 소요시간 : 10분 재료비: 3300원 준비물 : 풀무원 사르르달콩 진한카카오, 카스타드, 원두커피, 유리컵 1. 카스타드를 반으로 가르고 컵 사이즈에 맞게 자른다. 2. 아메리카노 혹은 원두커피 한 컵을 준비한다. 3. 마스카포네 치즈 대신 초콜릿 푸딩을 채울 거다. 단맛도 적당하고 콩으로 만들어 칼로리가 낮은 풀무원 사르르달콩 진한카카오로 선택! 4. 유리컵에 카스타드를 채우고 빵이 충분히 젖을 때까지 커피를 숟가락으로 조금씩 떠넣는다. 5. 풀무원 사르르달콩 진한카카오를 카스타드 높이만큼 넉넉하게 채운다. 진한 초콜릿 맛이 커피와 잘 어우러지도록 6. 4,5번을 무한 반복한다. 병 끝까지 빵-풀무원 사르르달콩 층을 쌓고 나면 제티나 코코아 파우더로 위를 살포시 덮어준다. Assistant_Intern 빵떡씨 대학내일 양언니 에디터 chuu@univ.me [대학내일] 20대 라이프 가이드 매거진
막걸리 좋아해? 전국 지역별 특색있고 특산물로 제조한 막걸리 모음.JPG
서울 한강주조 나루생막걸리 6% / 11.5% 서울 성수동에서 재배한 경복궁 쌀로 만든 서울 1호 특산주 경기 배상면주가 느린마을 막걸리 6% 무 아스타팜, 단맛과 부드러운 맛이 특징 김포 금쌀 탁주 김포선호 생 막걸리 6% 70년 전통과 역사가 있는 명문가 막걸리, 김포에서 자란 금쌀로 제조 천연감미료 사용 포천 일동 담은막걸리 화이트 6.5% 하얀 구름이라는 뜻을 지니고 있으며 90년 전통 막걸리 청계산의 맑은 물 사용,합성감미료 X 충청남도 사곡양조 공주 알밤 밤막걸리 6% 막걸리 제조에 사용하는 밤은 품질이 좋은 최상급 밤을 사용 진한 밤맛이 특징 한산모시 생막걸리 5% 한산에서 난 모시잎을 사용해 만든 막걸리 모시잎을 사용해 은은하게 퍼지는 시원하고 깔끔한 맛이 특징 이상헌 탁주 14% 충남 아산에서 난 쌀로 만든 탁주 엄선한 누룩을 사용해 백여 일 간 발효해 만들어 프리미엄 막걸리라 부른다 모든 공정 수작업이라 한정된 수량만 제조 충청북도 장희도가 세종대왕 어주 13% 유기농 쌀(현미 찹쌀)로 만든 막걸리 ,초정 약수 사용 무 첨가물 용두산 강냉이 막걸리 6% 제천 100년 전통 양조장에서 제조한 막걸리 옥수수가 들어가 옥수수 향과 걸쭉한 느낌이 드는 막걸리 명세주가 가덕 순쌀막걸리 6% 우렁이 농법으로 재배한 친환경 충북 청원쌀을 사용 100% 우리 쌀로 만들어 깔끔한 맛이 특징 전라남도 담양죽향도 대대포 생막걸리 6% 미네랄,비타민이 풍부한 지리산 벌꿀과 댓잎을 첨가해 감칠맛이 있는 막걸리 인공 감미료 X 편백 숲 산소 막걸리 딸기 스파클링 6.8% 전남 장성군 특산물인 딸기를 사용해 제조 딸기향이 느껴지며 스파클링이라 청량한 맛이 특징 남도 탁주 정고집 나주 쌀 생 막걸리 5% 다른 막걸리와 다르게 백설기와 찐쌀을 사용해 제조 전라북도 국순당 자연담은 복분자 막걸리 6% 국순당 고창명주에서 제조 고창에서 재배한 쌀과 특산물인 복분자로 만든 막걸리 복분자 우유를 마시는 듯한 느낌을 준다 함 전주 애모주 1.5% 생강,계피,대추,배 등을 넣어 제조 계피와 대추향이 강한 막걸리 내변산 쌀 바나나막걸리 4% 바나나 맛이 아닌 바나나 향에 가까운 막걸리 바나나 탄산맛을 느낄 수 있고 얼음 넣어 마시면 좋다고 한다 경상남도 금정산성 토산주 막걸리 8% 대한민국 1호 민속주 이화백주 순탁주 6% 우리 쌀에 옛날 누룩을 100% 사용하며 서로 마실수록 이롭다는 뜻을 담고 있음 햅쌀을 사용해 제조하고 막페인(막걸리+샴페인)이라고 부름 복순도가 손막걸리 6.5% 100% 우리쌀로 빚어 호불호가 적은 막걸리 경상북도 두술도가 희양산 막걸리 9 / 15% 희양산 주변에서 재배한 쌀과 우리밀 누룩을 사용 요구르트처럼 담백한 맛을 내는 게 특징 문경주조 오미자 생막걸리 6.5% 우리 쌀과 문경 동로산에서 자란 오미자로 빚은 막걸리 분홍분홍한 색감이 이쁘다 문경주조 문희 13% 재료를 세번에 담는 전통 삼양주 기법으로 빚은 막걸리 90~100일간 황토방에서 숙성해 진짜배기 막걸리만 추출함 강원도 호모루덴스 12% 유희의 인간이라는 뜻을 지닌 막걸리 강원도 홍천 한의사가 만든 막걸리로 유명하다 삼양주 기법으로 지어 맛이 풍부 전통주조예술 만강에 비친 달 10% 홍천 특산물인 단호박을 사용해 제조 백자주 막걸리 10% 백자란 잣나무 열매 잣을 가리키는 말로 홍천 명물 잣을 사용해 제조 제주 낙화곡주 우도 땅콩 생막걸리 6% 우도 명물 땅콩을 사용해 제조 땅콩을 사용해 땅콩 특유의 고소한 맛이 특징 출처
[이태원 셰프마일리 1층] 존재가 고마운 서울 최고의 Metzgerei
독일 사람들이 빵집만큼 많이 드나드는 동네 가게는? 정답은 Metzgerei. 적어도 하루 한 끼는 빵에 치즈나 햄 끼워먹는 독일 사람들의 삶에서 뗄레야 뗄 수 없는 곳이 이 Metzgerei입니다. Metzegeri는 치즈, 슁켄(콜드컷 햄류), 살라미, 소세지를 파는 정육점 같은 곳이에요. 보통 g 단위로 파는데, 신선한 햄을 사와서 역시 갓 구운 빵과 함께 아침식사를 하고는 합니다. 우리 가족이 한국에 와서 제일 절실한 것 중 하나가 이 Metzgerei였어요. 그러나 구하기 어려워 그냥저냥 살고 있었답니다. 그러던 와중에 2007년에 이태원에 제대로된 Metzgerei가 오픈했다는 소식을 접수, 시식, 감탄, 그리고 단골로 살고 있지요. 밀레니엄 힐튼호텔 총주방장으로 있었던 오스트리아분과 한국인 부인이 운영하는 곳으로, 대부분의 소세지를 직접 만듭니다. 다양한 소세지는 물론 햄과 살라미, 치즈까지 살 수 있어요. 서울에서 제대로된 Metzgerei를 만나볼 수 있다니, 존재가 정말 고맙다는. 아마 가셔도 뭘 어떻게 사서 어찌 먹어야할지 난감하실텐데요. 우선 이곳에서는 치즈도 햄도 소세지도 그램 단위로 팝니다. 100g에 얼마 이런식이에요. 제가 즐겨먹는 햄류의 경우 100g 사면 8장정도 나오고, 가격은 4000~6000원 사이입니다. 빵에 한두장씩 끼워 먹을 걸 감안하면, 일주일치 사도 100~200g이면 충분해요. 보통 햄 100g 씩 2종류, 치즈 100g씩 두종류 이렇게 사가면 세가족이 일주일은 풍족하게 먹는다는. 그리고 빵도 팔아요. Semmel이라고 제맘대로 부르는 동그란 작은 빵 꽤 괜찮습니다... 이거를 위아래로 반으로 가른 다음에 미니오븐이나 토스터에 살짝 구워준 후 버터 바르고 저 치즈와 햄 한장씩 끼워먹으면 여기가 한국인가 독일인가 합니다. 독일식 빵까지 사러가기는 넘 귀찮다 하시면 여기서 빵까지 한 번에 구매하셔도 좋아요. 정리하면, 맘에드는 햄(두번째 사진 아래에 네 개 쭈르륵 있는거) 콕 찍어 100g, 치즈 콕 찍어 100g, 빵 몇 개 사가면 됩니다*_* 햄 말고 소세지가 먹고 싶다면? 독일 소세지 중 제일 맛 없는게 핫도그에 들어가는 주황빛의 소세지...라는게 저의 의견이에요. Frankfurter같은. 독일은 지역별로 소세지가 특색이 있어서 저렇게 도시명이 붙는데, 전 독일 소세지 사먹을때 이 소세지는 잘 안 먹습니다. 물론 비슷한 Wiener(일명 비엔나 소세지)도 안먹습니다. 그럼 맛있는 소세지는 어떤 소세지인가? Nürnberger(한국발음 뉘른베르거)라고 하얗고 얇고 짧은 소세지 있는데, 구워 먹으면 기막힙니다. 이건 셰프마일리에서 본 적 없는듯;_;? Weiβwurst(한국발음 와이스부어스트)는 바이에른주 전통의 소세지인데, 짧고 통통해요. 삶아서 해장용으로도 먹을 만큼 담백하니 맛있어요. 여기까지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소세지...고 독일 사람들에게는 소세지의 신세계가 있는데요. 내장 덕후인 제가 사랑하는 아이들입니다. Leberwurst - 돼지 간으로 만든 발라먹는 소세지인데요. 담백한 독일빵에 발라먹으면 풍미가 그만이에요. 정말 맛있음. 진한 풍미 좋아하시면 꼭 한 번 시도해보세요. 한국식 발음은 레버부어스트 되겠습니다. Blutwurst - Blut가 피에요. 일명 선지소세지. 차게해서 빵에 얹어먹지요. Leberkäse - 이름과는 달리(이름은 Leber 간 + käse 치즈) 간도 치즈도 안 들어있고 소고기랑 야채 갈아서 만든 건데, 역시 바이에른주에서 많이 먹어요. 따뜻하게 해서 빵에 끼워 먹습니다. 가서 위 중에 먹어보고 싶으신 것 이름을 말하시거나, 어색한 독일이름이 부끄러우시면 하얀 소세지 가리키면서 이거 달라고 하시면 됩니다. 이외에도 훈제연어도 팔고 살라미도 팝니다. 다 수준급으로 맛있으니 취향따라 사시면 되겠습니당. 작년에 강변쪽에 어반나이프라고, 본격 독일식 Metzgerei를 표방하는 곳이 생겼다는데 멀어서 아직 못 들러봤네요. 혹시 다녀온 분 계시면 리뷰좀... 컬렉션 리뉴얼 기념으로 열심히 써봤어요. 이태원역 사거리에 있어서 위치도 좋으니, 다음에 이태원 놀라가실때 들러서 장봐 가세요*_* 2층은 레스토랑인데 다음에는 레스토랑 리뷰도 올려보겠습니다. <셰프마일리> 1층 Metzgerei 주소 : 서울 용산구 보광로 125 전화번호 : 02-797-3820 *전 원래 아무리 그지같아도 직접 찍은 사진만 쓰는데, 여기선 찍은게 없어서(동네 정육점가서 사진 안찍잖아요?) 빌려왔습니다. 다음에 가서 찍으면 교체해 넣을게요. 사진출처는 http://www.seoulea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