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yur
100,000+ Views

얼굴은 작게만들고 멀끔남 되어보자!

안냐세요~ 보승디렉터입니다 지금 알려드릴 머리는 말그대로 깔끔하고멀끔한 스타일임당ㅎ 수트는물론 반팔에두 넘잘어울리는스타일~!
엄청지저분한 머리네요 이걸 염색과 컷으로 색감을 바꾸주어욤ㅎ
옆머리쪽은 소프트투블럭컷이구요 윗머리스타일은 리젠트펌스타일입니다~!
머리색감은 초코브라운인데요 색감이 묘한게 밝지도 어둡지도않은듯한 느낌
앞머리쪽은 가운데로 모으듯이 손질해주면서 넘겨주면 얼굴이 작아보이게할수있는 장점이 있답니당^^ 얼굴도작아보이고 멀끔남이 되는 머리스타일은 소프트투블럭 리젠트펌스타일이었어요^^~ 얼굴크신분들 도전해보셔요^^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어떻게세팅하는지가 중요하죠 손이 개손이라 만지면 떡져요 ㅜㅜ
내가맘에드는머리다 +.+
나네
아....개손 ㅋㅋㅋㅋㅋㅋㅋ
어디가야 저런머리 할수있죵??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기미 & 주름 & 잡티 해결 방법
바쁜 생활 속에서도 틈틈이 하면 빛이 날 수 있는 뷰티 비법을 소개해 드릴게요~^^ 1. 잡티를 없애주는 다시마 냉팩 잡티로 고생하는 분들에게는 다시마가 최고다. 세안한 얼굴에 다시마가루를 고루 펴 바르고 가제를 덮어 다시 한번 덧발라 팩을 한다. 40분 정도 지나 마르면 가제를 떼어내고 온 타월과 냉 타월로 번갈아 가며 닦아낸다. 섬유질이 풍부한 다시마가 피부 점막을 자극하고 피지분비를 억제시켜 잡티를 없애준다. 2. 여드름 자국에 효과적인 들깨가루 들깨가루와 무즙을 걸쭉하게 섞어 팩을 하면 여드름 자국이나 잡티를 없애는데 효과적이다. 무는 즙을 낸 다음 살짝 휘저어 거품을 낸다. 일주일에 3번 정도 한달간 꾸준히 하면 효과가 좋다. 3. 넓은 모공 줄여주는 사과 팩 사과를 반으로 잘라 씨를 빼내고 잘게 썰어 냄비에 우유를 붓고 함께 푹 끓인다. 사과가 젤처럼 되면 식혀서 얼굴에 골고루 펴 바르고 20~30분 정도 후에 미지근한 물로 씻어내면 피부결도 좋아지고 모공도 줄어들게 된다. 4. 기미에 좋은 양파 화장수 양파1개를 깨끗이 씻어서 갈아 백포도주 1컵을 붓고 밀폐해 서늘한 곳에 둔다. 일주일 후 꺼내 얇은 가제에 걸러 스킨처럼 화장 솜에 묻혀 아침, 저녁으로 닦아내면 기미가 감쪽같이 없어진다. 5. 뾰루지를 가라앉혀주는 쌀뜨물 쌀뜨물을 받아 2~3시간 정도 두었다가 앙금이 생기면 레몬즙과 밀가루를 조금 넣어 팩을 하면 피부가 아주 부드러워진다. 얼굴에 뾰루지가 났을 때는 미지근한 물에 굵은 소금을 약간 풀어 헹궈주면 소금이 소독 작용을 해주기 때문에 뾰루지가 감쪽같이 가라앉는다. 6. 아이크림보다 효과가 좋은 천연 에센스 눈 주위에 에센스 올리브유를 살짝 발라주면 잔주름에 효과가 좋다. 백포도주 2큰술에 꿀 1큰술을 섞어 눈가에 발라줘도 좋다. 7. 잡티와 주근깨에 좋은 살구씨 우유팩 우유와 살구씨 가루를 걸쭉하게 섞은 후 얼굴에 고르게 펴 바르고 적당히 마르면 미지근한 물로 씻어낸다. 살구씨 기름에 미백효과가 있어 피부에 좋다. 오돌토돌한 살구씨가 얼굴에 쌓인 묵은 각질을 제거해주어 피부가 몰라보게 깨끗해진다. 8. 보습효과가 뛰어난 미역팩 충분히 말린 미역을 믹서에 갈아 레몬즙을1~2방울 떨어뜨려 냉장고에 하루 동안 보관한 후 팩을 한다. 건조하던 피부가 아주 촉촉해지고 미백효과까지 있어 일석이조다. 9. 주름에 좋은 당귀팩 당귀를 5g정도 준비해 물 1컵에 넣고 우려낸다. 당귀를 우린 물에 해초가루 1/2작은술에 글리세린을 약간 넣고 갠 후 얼굴과 목 부위에 펴 바른다. 15~20분 정도 지난 뒤 씻어내고 스킨로션 등으로 마무리하면 비타민이 풍부한 당귀로 피부가 몰라보게 좋아진다. 10. 천연 클렌징 느릅나무 화장 솜 느릅나무 껍질을 끓는 물에 삶아 우려낸 후 식혀 놓았다가 화장 솜에 적셔 비닐 팩에 넣고 냉동실에 보관한다. 아침, 저녁에 깨끗이 세안한 다음2~3장씩 꺼내 얼굴을 닦아 준다. 피부 진정효과가 있어 여드름이나 뾰루지에 좋으며, 다음날 일어나면 피부가 몰라보게 뽀송뽀송 해진다. 11. 피부가 매끈매끈해지는 콩가루 마사지 콩가루를 물에 개어 얼굴에 마사지하면 몇 일 만에 피부가 몰라보게 매끈매끈해진다. 12. 뾰루지에 효과만점인 영지버섯스킨 냄비에 물 3컵과 영지버섯 1토막, 감초 3토막을 넣어 물이 반으로 줄어들 때까지 끓여서 식힌 후 냉장고에 보관해두었다가 화장 솜에 묻혀 스킨으로 사용한다. 뾰루지와 같은 피부트러블에 효과적이다. 13. 출산 후 생긴 기미 없애주는 검정깨 화장수 청주 작은 것 한 병에다 검정깨 한 컵 정도를 깨끗이 씻어서 물기를 빼고 병에 반정도 담아 서늘한 곳에 20일 정도 보관해두었다가 꺼내서 세안한 뒤에 화장 솜에 적셔 기미가 난 부분에 올려두면 효과가 좋다. 하지만 주의할 점은 사용하기 전 기미가 난 부위에 살짝 찍어서 실험해본 후 별다른 증상이 없으면 사용함이 바람직하다. #뷰티#피부#미용#방법#소개#상식#여자#주부#생활
여자들이 추천하는 여름 남자 향수 8.jpg
얼굴은 뭐...... 할 말 없고.. 좋은 향기가 나는 사람으로라도 기억에 남아보자 ㅇㅇ...... 프레데릭 말 ‘슈퍼스티셔스’ 웬만해선 남자에게 꽃 계열의 향수를 추천하지 않지만 예외도 있다. 이 향수는 고급스러운 꽃 향기와 거친 들풀의 향기가 오묘하게 어우러져 있다. 따라서 섬세한 배려심은 물론 투박한 모험심도 떠올리게 한다. 랑방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였던 알버 엘바즈와 향수계의 이단아 프레데릭 말, 두 남자가 합심해서 만들어낸 향인만큼, 뿌리는 순간 특별한 감각을 가진 남자가 될 거다 이솝 ‘테싯’ 언제인가 남자친구가 이 향수를 뿌리고 약속 장소에 나온 적이 있다. 신선한 나무 향과 풀 향이 코끝을 스칠 때, 새삼 그가 정말 편하게 느껴졌다. 이 향수는 향기가 무겁거나 부담스럽지 않아서 사계절 무난하게 사용할 수 있지만, 여름날 가벼운 옷과의 조화가 제일 훌륭하다. 이런 향기가 풍기는 남자는 모난 구석 없이 어느 무리와도 잘 어울릴 것 같다.  톰포드 ‘네롤리 포르토피노’ 차가운 물로 샤워를 하고 의자에 앉아서 쉴 때 느끼는 가벼움이랄까? 목이 너무 마를 때 벌꺽벌꺽 들이키는 얼음 띄운 오렌지 주스 같은, 상쾌하고 행복감을 주는 향기다. 청량한 감귤 향이 주를 이루면서도 묵직한 호박 향이 기저에 깔려 있어 밸런스가 좋다. 화이트 셔츠를 즐겨 입는, 깔끔하고 긍정적인 사람을 떠올리게 하는 향이다. 애인끼리 같이 써도 좋겠다. 단점은 향기가 정말 금방 날아가버린다는 것 아쿠아디파르마 ‘콜로니아 퓨라’ 여름이라고 해서 꼭 상쾌한 향에 집착할 필요는 없다. 고전적인 향기를 가진 이 향수는 이탈리아 남자 특유의 로맨틱한 감수성을 지녔다. 또한 멋 부리길 좋아하지만, 과하지 않게 선을 지킬 줄 아는 남자를 떠올리게 한다. 강한 허브 향 때문에 자칫 비릿하게 느껴질 수 있는 여름 향수의 단점을 없앴다. 매일 뿌리기 좋은 제품이다.  이스뜨와 드 파퓸 ‘1969’ 커피, 초콜릿, 복숭아 등을 연상시키는 향들이 뒤섞여 있어 이국적인 느낌이 드는 니치 향수다. 흔한 향기가 아니라서, 이 향수를 뿌린 사람은 한 번 더 뒤돌아 보게 될 것 같다. 기운 빠지는 날, 축축 쳐지는 장마철에 기분 전환 삼아 뿌리면 그 효과가 확실한 향이다. 그만큼 캐릭터가 강하기 때문에 땀이 많은 이들에게는 추천하지 않는다. 땀 냄새와 뒤섞여 악취로 변할 수도 있다.  에르메스 ‘떼르 데르메스’ 이 향수는 비가 내린 다음날, 우거진 숲 속에 들어 섰을 때의 느낌과 닮아 있다. 오렌지, 자몽이 생각나는 감귤 향과 삼나무처럼 남성적이고 묵직한 나무 향이 조화를 이뤘다. 향기가 오랫동안 은은하게 지속돼 예의 바르고 편안한 사람을 떠올리게 한다. 30대부터 60대까지, 폭 넓게 사용할 수 있는 향수다. 클린 ‘쿨 코튼’ 개인적으로 너무 강한 향기를 좋아하지 않는다. 섬유 유연제처럼 가볍고 은은한 향기를 선호한다. 미세 먼지 한 톨 없는 날, 티셔츠를 널어 말릴 때 풍기는 기분 좋은 향기 말이다. 이 향수가 딱 그렇다. 더구나 클린은 동물 실험을 하지 않는 착한 브랜드라, 왠지 이 향수를 뿌린 사람은 정도 많고 유순한 성격을 지닌 남자일 것 같다. 그랑핸드 ‘마린 오키드’ 향수의 이름을 보는 순간, 서프보드 위에 올라탄 여름 소년이 떠올랐다. 그을린 피부에 여름 스포츠를 좋아하는, 활발한 사람과 잘 어울린다. 영화 속 캐릭터 중에서 꼽자면 <태양의 노래>의 후지시로 코지가 생각난다. 우연히 회사 근처에서 발견한 그랑핸드는 국내 수제 향수 브랜드다. 소박하고 자연스러운 향이 매력적으로 느껴졌다. 특히 이 향수는 일터에 들고 다니면서, 틈틈이 뿌리기에도 부담 없는 향이다. 디매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