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eword
10,000+ Views

♣ 자신을 자극시키는 10가지 방법 ♣

♣ 자신을 자극시키는 10가지 방법 ♣

1. 목표를 설정하고 반드시 이루겠다는 파기 불가능한 서약을 통해 되돌아갈 다리를 불태워라.
2. 순간적으로 결정을 내리는 대신 시간을 두고 천천히 생각해보라.
가장 두터운 먹구름 뒤에서도 태양은 밝게 빛나는 법이다.
모든 그림자 뒤에는 언제나 찬란한 빛이 있다.
3. 다른 사람을 자극함으로써 네 자신도 자극받아라.
허리를 굽혀 다른 이들이 일어서도록 도와주려면 자신도 일어설 수밖에 없다.
4. 긍정적인 사람과 대화를 나누어라.
긍정적인 사람은 열정적인 사람이기도 하다.
열정은 매우 전염성이 강하다.
5. 긍정적인 내용의 혼잣말이나 자기 암시를 활용해라.
생각하는 바가 무엇이든 그것을 끌어당기게끔 네 마음 상태를 조정해둬라.
6. 기죽어 지내며 쩔쩔 매는 대신 행동에 착수해라.
직접 나서서 힘차게 일을 해치워라.
행동에 착수해 그냥 해버리는거다.
7. 동기부여가 되는 연사의 연설을 듣거나 자기계발, 자서전은 내면의 활력소가 될 수 있다.
8. 걷고 말하는 시간을 가져라.
짬을 내어 혼자서 오랫동안 산책을 하거나 자기와의 대화를 나누어 보라.
9. 옷차림으로 기분전환을 해라.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기분이 좋아질 것이다.
10. 잠시 쉬어가면서 자신에게 한 턱 쏘도록 해라.
공부만 하고 놀지 않으면 바보가 된다.
==============================
☞ 보고또보는 명언/좋은글귀 모음 ☜
1. 자신감 상승 10가지 비법
2. 생산적인 하루를 위한 직장인이 되는 7가지 방법
3. 하루 24시간 2배 활용법
4. 위대한 성공자들의 9가지 습관
5. 삶을 바꾸는 50가지 작은 습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지혜로운 나이 듦
한 젊은 쥐가 있었습니다. 그 쥐는 음식을 구하는 재주가 뛰어나 많은 쥐들의 선망의 대상이었지만, 세월이 흐르고 늙어가며 눈도 어두워지고, 행동도 느려져 혼자 힘으로는 다닐 수조차 없게 되었습니다. ​ 젊은 쥐들은 늙은 쥐를 비웃으며 수군거렸습니다. “뭐야 이제 늙어서 아무 쓸모가 없잖아? 음식은 뭣 하러 줘! 주지 말자!” ​ 그러던 어느 날 저녁, 쥐들이 사는 집주인이 세 발 달린 솥에 밥을 해서 돌로 솥뚜껑을 눌러놓고는 외출을 했습니다. ​ 젊은 쥐들은 그 안에 들어 있는 밥이 탐났지만, 온갖 꾀를 짜내도 밥을 꺼낼 수 있는 방법이 없었습니다. ​ 그중 한 쥐가 갑자기 어디론가 달려갔습니다. 바로 늙은 쥐에게 간 것입니다. ​ “어르신, 그동안 저희가 잘못했습니다. 저 솥에 들어 있는 밥을 도저히 꺼낼 방법이 없습니다. 방법을 가르쳐 주세요.” ​ 늙은 쥐는 자신들의 필요에 의해 매달리는 젊은 쥐가 괘씸하기도 했지만, 오죽하면 찾아왔을까 하여 방법을 알려 주었습니다. ​ “한쪽 다리 밑의 흙을 파보게. 그러면 솥이 한쪽으로 기울어져 쓰러질 것이네. 그럼 그 안의 밥을 먹을 수 있을 걸세.” 삶의 지혜는 배움으로 익힐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흔히 나이가 들수록 연륜이 묻어난다는 말을 자주 듣게 되는데 그만큼 경험하고 쌓아온 삶을 느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인생을 살면서 몸소 배운 ‘진짜 경험’에서 나오는 삶의 지혜는 쉽게 따라잡을 수 없습니다. ​ ​ # 오늘의 명언 행동하는 사람처럼 생각하고, 생각하는 사람처럼 행동하라. 강가에서 물고기를 보고 탐내는 것보다 돌아가서 그물을 짜는 것이 옳다. – 앙리 베르그송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 #삶의지혜 #노하우 #연륜 #인생 #삶
진심....으로 물어볼께요...
나이가 40대중반이고 유통 의류서비스직 경력은 너무 많지만...나이가 나이인지라... 다른직군으로 이직을할려고합니다... 창업을 생각했지만 다들 빚만 진다고 말리는 상황인데...내가 시작한다고 꼭 잘될꺼란 보장을 할수없어서 덜컥 시작은 못하겠네요 유선상으로 일을 같이했으면 좋겠다고 연락이와서 반갑고 막 긴장감을 갖고 면접보러갔지요... 실상 면접상으로.... 이거쓴....경력있는 신입을 구하는것인지? 정말 어이없는 연봉제시를 하네요... 2000이 않되는 연봉에 2교대.. 주말엔 휴무않되고...설.추석...당일 출근해야되고... 교통비도없네요...밤11시에 퇴근하면 버스도 없는데... 예전에 삼성 입사자소서에...머슴살이도 대감집에서 하란 전설같은 이야기도 있던데... 연봉이 많으면야 밤잠않자고 아파 죽어도 일하러가겠지만... 급여상...편의점 알바랑 동급이네요... 수습기간은 2달 그것도 급여90%준다는데 이 불경기에 일하는게 어딘가하고 가야하는게 맞는지....진심 고민되서 밤잠도 못잤네요 내 생활은 일절없이 일하는게 아닌거 같기도하고...무작정 휴직하기엔 누가 돈을 주는것도 아니라....하아....고민됩니다... 어쩌는게 나을까요??코로나땜에 구인자체가 많이 없던데...기다려야할까요??노예근성을 가지고 꾸욱...참으며 일하러가는게 맞을까요?? 누가 좀 조언 좀 해주세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