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d82000
3 years ago10,000+ Views
- 아내의 속마음 1 - 암에 걸려 투병중인 남편 옆에서 아내가 친척에게 보낼 편지를 쓰고 있었다. 아내를 지그시 쳐다보던 남편이 말했다. "여보, 나 아무래도 가망 없겠지?" "여보! 그게 무슨 소리예요. 당신은 나을 수 있었요!" "그...그래. 내가 회복하면 우리 함께 여행 가자고." "그럼요." 아내는 계속 편지를 쓰다가 말했다. "여보. 장례식이라고 쓸 때 '장'자는 한자로 어떻게 쓰는 거예요?" - 아내의 속마음 2 - 임종이 가까워진 어떤 사람이 아내에게 전 재산을 물려주겠노라고,유언했다. "여보, 당신은 참 좋은 분이세요." 아내는 슬픈 듯이 한숨을 쉬었다. 그리고는,"무슨 마지막 소원 같은 것이 있으시면 말씀하세요?" 하고 물었다. "글쎄.... 냉장고에 있는 햄을 한 접시 먹고 싶은데." "아, 그건 안돼요. 장례식이 끝나면 조객들에게 대접한 거란 말이에요."
네이버밴드 웃긴동영상 http://band.us/@fun
1 comment
Suggested
Recent
조크가 되게 무겁네요!아님 제가 이해를 못한건가요...
8
1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