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sannmore
100,000+ Views

성형 아닌 화장의 힘, CL 메이크업

장 카스텔바작이 강남에서 전시를 한단 이야길 듣고
기사를 찾아 보다가 발견한, 바로 이 사진.
그런데 제 눈에는 먹물이 묻은 카스텔바작의 손보다
CL의 메이크업이 맨 먼저 눈에 들어왔다는 거죠!
역시 전 어쩔 수 없는 코덕
모브(mauve)톤의 립 메이크업부터
광택이 느껴지는 피부 표현,
강하게 넣었지만 위치적절한 쉐딩
부드럽게 음영으로 풀어 낸 스모키 아이까지
거기에 귀신 같은 색조합,
플래티넘 블론드 색상의 헤어!!!!!!!!!!!!!!!!!!!!!!!!!
심쿵.gif
이미 아시겠지만.
사실 CL의 메이크업은
흔한 한국식 화장보다 빡센 교포식 화장에 가까웠어요.
리퀴드 아이라이너와 마스카라를
정말 2달에 한 통씩 다 쓸 것 같은 메이크업이었지요 :>
눈물샘 근처를 얇고 선명하게 채워 앞트임 효과를 주고,
인조 속눈썹은 거의 무조건 풍성한 것으로,
단순히 캣츠아이라기엔 광활한 너비의 아이라인.
CL도 무쌍커풀이기에
극적인 효과를 낼 수 있는 메이크업이라면,
이 방법이 잘 맞았겠지만. 하지만. 하지만.
어쩌다 이렇게 궁합이 안 맞는 경우에는
화장은 텁텁하고 눈은 부자연스럽고 빡세기만 빡세고.
분명히 화장하면 예뻐져야 맞는 건데 오히려..네... 긴말 않겠습니다...
하지만!
위의 사진들처럼 CL의 메이크업이 확! 달라졌습니다.
아는 분들은 다 아는, 메이크업 아티스트 포니(PONY)가
CL의 메이크업을 담당하기 시작하면서부터인데요.
여리여리한 맛, 일자 눈썹, 애교살 등을 강조하는
보통의 한국식 메이크업과 더불어
컨투어링, 스트로빙, 쉐이딩 등
빡세고 강한 테크닉을 사용하는 것이 포니의 매력!
한국식 메이크업과 서양식 메이크업을
잘 믹스하는 기술이 정말 정말 뛰어나요.
CL의 메이크업에서도
이런 컨투어링을 강조한 모습을 많이 볼 수 있죠 XD
이 사진들도 색상 조합이 귀신이죠.
블러셔, 립, 눈, 눈썹, 피부표현까지
쉐도우부터 쉐이딩까지 아주 그냥 혼연일체여요.
다양한 색조를 사용하되 음영을 귀신같이 조절해서
인위적이지 않고 자연스럽게, 너무너무 예쁘죠.
무대에서 보면 이런 모습!
괜히 성형설 소문이 나온 게 아니라구요 +ㅁ+)/
역시 금손 갓포니.

화장이 변장이 되는 순간을 공유합니다♪
FOLLOW는 여기에서 :)
75 Comments
Suggested
Recent
씨에루 생얼 사진 보셨다면, 화장이 성형을 넘어선 거의 사기 수준이라고 보심 됩니다...ㅜㅜ
일반인이 화장 저리한다 가까이서보면 ....다뜨고 모공보이고 번지고....그저 웃어요 ㅋㅋ×100
와 화장으로 얼굴이 달라보이네. 전에는 기쎈언니스탈에 좀 거부감들었는데 화장바뀌고 인상이 많이 여성스러워졌네요
포니씨는 귀재 입니다❤
@cksthf202 포니 유튜브 보시면 다른 분들 메이크업 해주는 영상도 있는데, 진짜 와 소리 절로 나오더라구요!! 겟잇뷰티에서 나오는 얼척없는 팁이나 노하우보다 훨씬 현실적이고, 감각도 있어요. 갓포니!!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남는 건 사진📸.jpg
여자들은 미남을 좋아해 알랭 들롱&마리안느 페이스풀 그리고 믹 재거 (1967년) 1960년대, 얼굴에 페인팅 받는 대학생 힐러리 클린턴 Van Nucy CA 공장 직원인 16살의 노마 진, 그녀는 훗날 마릴린 먼로가 된다 (1944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계약하는 데이비드 베컴 (1993년) 팬과 키스하는 데이빗 보위 (1974년) 전설의 문워크 첫 무대 (1983년) 제인 맨스필드의 가슴이 다 보일까봐 불안했다는 소피아 로렌 (1958년) 미스터 빈과 배트맨, 로완 앳킨슨&크리스찬 베일 (1985년) 오아시스 넵워스 공연 (1996년) 우승 후 라커룸에서 감격의 눈물을 흘리는 마이클 조던 (1996년) 애비 로드를 건너기 전 비틀즈 (1969년) '그린 맨션'에 함께 출연하는 아기 사슴과 친해지기 위해 잠깐 사슴과 같이 살았던 오드리 햅번 베버리힐즈에서 사슴과 쇼핑하는 모습 (1958년) 딸과 함께 노래 부르는 휘트니 휴스턴 (1993년) 링고 스타 결혼식에서 피아노 연주하는 폴 매카트니 (1981년) 18살의 이소룡과 그의 스승 (1958년) 당시 셰어(40세)와 동거 중이었던 톰 크루즈(24세) 뉴욕 길거리의 마임맨 (1974년) 이 사진을 촬영한 사진작가 다니엘은 35년이 지난 후에야 이 남자가 로빈 윌리엄스라는 걸 알게 되었다. 해리포터 캐스팅 발표 (2000년) 제임스 딘과 포르쉐 550, 그의 마지막 사진 (1955년) 찰리 채플린을 만난 헬렌 켈러 (1919년) 아카데미 시상식 대기실에서 그레이스 켈리와 오드리 헵번. 여우주연상은 그레이스 켈리에게로 (1956년) 아들이 찍은 오드리 헵번 (1960년) 엘비스 프레슬리의 싸인을 받으려는 소녀 마돈나 샤를리즈 테론과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1997년) 예일대 커플 힐러리와 빌 클린턴 (1972년) 무하마드 알리와 13살의 스티비 원더 (1963년)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데미 무어 파파라치 (1997년) 백인 랩퍼 에미넴, 그의 그룹 D12 (1990년대) 윌리엄 왕자를 임신한 다이애나 비, 엘리자베스 테일러와 대화 중 (1982년) 치어리더 메릴 스트립 (1966년) 비틀즈의 마지막 공식 사진 (1969년) 여행 중인 폴 매카트니와 믹 재거 (1967년) 리차드 닉슨 대통령과 인사하는 레아 공주, 캐리 피셔&데비 레이놀즈 그레이스 켈리 결혼 60주년(2016.4.18) 기념으로 왕실에서 공개한 결혼식 사진 '로마의 휴일' 촬영 직찍, 오드리 헵번&그레고리 펙 (1952년) 케네디 대통령과 마릴린 먼로 (1962년) "Happy Birthday Mr. President~♪" 루이 암스트롱과 그의 아내, 이집트에서 (1961년) 피카소의 작업실을 방문한 브리짓 바르도 (1956년) 설거지하는 마이클 잭슨과 폴 매카트니 다이애나 비에게 ET 인형을 선물하는 7살의 드류 베리모어. 그 모습을 바라보는 스티븐 스필버그 (1982년) 90년대 뉴욕, 지하철을 탄 메릴 스트립 13살의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14살의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13살의 저스틴 팀버레이크와 14살의 라이언 고슬링 (1994년) 아들 보는 알랭 들롱 (1964년) 잭슨파이브와 밥 말리의 만남 엘비스 프레슬리의 마지막 공연 (1977년) '7년만의 외출'을 촬영 중인 마릴린 먼로 목 빼고 구경하는 남자들 (1954년) 출처 오 진짜 다 뭔가 정감간다 ..ㅋㅋ 기록을 꼭 남겨두는게 중요하네 ㅋㅋ 나중에 보면 이런 느낌일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