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nym
1,000+ Views

케이윌의 대단한 라디오 8월 3일 (월)윌 비 해피투게더

윌디 사복 스타일!!! 점점 동안이 되어 가네요♡ 뮤지컬 <곤, 더버스커>의 김신의, 김보강, 최성욱님과 함께해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광배 동생 댕댕 👭
안녕하세요 여러분 오랜만이에요 >< 연휴엔 좀 한가할 줄 알았는데 친척집에도 다녀오구 이리저리 바빠서 진짜 간만에 찾아왔네요 ㅠㅠㅎㅎ 오늘은 울 혜워니랑 댕댕이 이쁜이들을 함께 데려왔습니다! ㅎㅎ 꼭 친자매처럼 붙어 있는 게 너무너무 보기 좋고 이뻐서 나도 모르게 엄마 미소가 >< ㅎㅎ 이렇게 보니 꼭 친자매 같지 않나요? 눈매도 그렇구 둘이 묘하게 닮음 ㅋㅋㅋ 댕댕양 파트 제일 죠아하는 광배.jpg 언니를 위해서라면 뭐든지 불러줄게 >< 이쁜 애 뒤에 이쁜 애.jpg 댕댕이 뒤에서 빼꼼 >< ㅠㅠ 귀엽다 귀여워 흔한자매.jpg ㅋㅋ 울 댕댕이랑 광배 귀여워서 어떡하죠,, 둘이 아주 그냥 이쁘고 귀엽고 다해서 위즈원 심장 뿌셔 ㅠㅠ 우린 그냥 카메라만 봤을 뿐인데 (그래서 심장 아파... 카메라랑 아이컨택할 때 마다 위즈원 심장 소리 쿵쿵 나도 쿵쿵 ㅠㅠ) ㅠㅠㅠ 울 혜워니 얼굴로 우주 뿌시고 지구 뿌시고 내 심장도 뿌셨다... 이 친구 얼굴 참 잘하는구먼 ㅠㅠ 언니들한테 이쁨 받는 사랑둥이 댕댕 ❤ .jpg 소정츄랑 찍은 사진도 있었다니 나 왜 이제야.. 본 걸까요 바보 ㅋㅋㅋ 울 댕랑둥은 세상 모든 언니들한테 늘 사랑 받지요 >< ❤ 아이고 훈훈해라 ㅠㅠ 이쁜 언니들이 대체 몇명이야.. 유진이는 좋겠다 앞으로도 울 댕댕 많이 이뻐해주세용 ~ 울 이쁜 광배 엔 댕댕 자매도 지금처럼 밝은 모습으로 건강히 활동하길, 항상 꽃길만 걷길 응원합니다 >< 화이팅 화이팅!!!!! ❤ 여러분 스크롤 내리다가 심장 털렸다고 아침 깜빡하고 거르고 그러면 안대여 잊지말고 꼭 챙겨드세요! 아셨죠? ㅎㅎ 저는 이따 다시 올게요 ~ 안뇽 ❤❤❤
OST계 귀하신 몸, 케이윌
‘엇, 이 목소리 케이윌 아냐?’ 드라마를 보다 이런 생각을 했다면 그 드라마는 분명히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거나, 최소 높은 화제성을 자랑하는 작품일 가능성이 높다. OST계의 귀하신 몸, 케이윌이니까. 케이윌이 이번에는 KBS '태양의 후예' OST '말해! 뭐해?'에 목소리를 담았다. 시청률 30%에 육박하는 초대박 드라마에 '또' 등장한 것이다. 알고 보면 케이윌만큼 OST에 '빠삭한' 사람이 없다. 탄탄한 가창력이 뒷받침되니, 서정적 발라드부터 미디엄 템포의 팝 장르까지 자유자재로 부를 수 있다. 오랜 연륜(?)으로 감정 조절하며, 음악으로 드라마의 감동을 극대화 시켜주기도 한다. 지난 2005년 처음 OST를 불렀고, 10여 년이 넘는 오랜 기간 강자의 위치를 지키고 있다. '믿고 듣는' 케이윌, OST에서도 예외는 아니었다. # 추억 소환하게 만드는 그 노래 한 소절 들으면 '아, 그 때 그랬지'하게 되는 노래들이다. '별에서 온 그대', '용팔이', '리멤버-아들의 전쟁'(SBS), '최고의 사랑', '맨도롱 또똣'(MBC)까지, 드라마 좀 봤다는 사람들은 아는 그 작품에 케이윌이 있었다. 2011년, ‘최고의 사랑’의 OST ‘리얼러브송’을 불렀다. 서정적인 멜로디,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미디움 템포의 곡이다. '그대 없이 살수 없어요 힘들고 아파도 괜찮아요' 라는 가사가 강한 인상을 남겼다. 2014년, '유 아 마이 데스티니(You are my destiny)'만 있었던 것이 아니다. ‘별에서 온 그대’ OST ‘별처럼’은 케이윌이 불렀다. 마음을 전하지 못하고 망설이는 남자의 심정을 담은 곡이다. ‘피노키오’ OST ‘하나뿐인 사람’을 부르면서는 폭발적인 감성을 표현했다. 극중 최달포 (이종석 분)와 최인하 (박신혜 분)의 가슴 아픈 사랑을 노래한 테마곡인데, 피아노와 기타 선율이 애절하게 어우러졌다. 2015년, ‘용팔이’ OST ‘내게 와줘서’도 있었다. 한여진(김태희 분)을 향한 용팔이(주원분)의 강한 믿음을 담은 곡이었다. 제주도의 낭만적인 기운이 담긴 ‘맨도롱또똣’ OST ‘땡큐(Thank U)’도 케이윌의 목소리로 불렸다. 청춘 남녀의 러브라인이 잘 담겼다. 2016년, ‘리멤버 -아들의 전쟁’ OST ‘시리다’를 빼놓을 수 없다. 이별 후 느껴지는 그립고 아픈 마음을 표현했다. '감성보컬'인 케이윌의 목소리와 특히 잘 어울렸다는 평이다. # 제목 지분 제일 많은 단어는 '사랑' 은근히 이 제목이 저 제목인 듯 헷갈리는 건, 같은 단어가 들어가기 때문이다. 케이윌이 불렀던 OST 중에는 '사랑'으로 시작하는 제목이 유난히 많았다. 2007년, ‘산부인과’ OST ‘사랑까진 안돼요’. '사랑' 시리즈의 첫 번째 노래다. 2009년, ‘찬란한 유산’ OST인 ‘사랑은 벌이다’. 마침표까지 찍어야 할 것 같은 문장형 제목은 이렇게 자리를 잡게 되고. 2012년, ‘더킹 투 하츠’ OST ‘사랑이 운다’. 사랑까지는 안됐는데, 사랑으로 벌을 받고 이번엔 울었다. 같은 해, ‘청담동 앨리스’ OST ‘사랑은 이렇게’를 불렀다. 이렇게 다음 OST 제목에 궁금증을 남겼다. 2012년에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아랑사또전’ OST 제목은 ‘사랑은 그대다’였다. 나름 해피엔딩이다. # 의외의 OST, 이것도 불렀다고? 우리가 아는 것이 다가 아니다. 케이윌의 스펙트럼은 넓고 방대했다. 2005년, ‘이 죽일 놈의 사랑’ OST ‘꿈’이다. 케이윌이 데뷔(2007년)하기도 전 불렀던 노래로 팬들에게는 큰 의미가 있는 곡이다. 2006년, '귀여니'를 기억한다면 최소 30대! 과거 인터넷 소설 붐을 불러일으켰던 귀여니의 소설 ‘신드롬’ OST 앨범에서 ‘바보처럼’을 불렀다. 2007년, 박신양이 '파리의 연인'(2004)에서 "애기야 가자"라는 유행어를 만든 후 선택한 작품이 바로 ‘쩐의 전쟁’이었다. 그만큼 화제를 모았던 드라마다. 케이윌은 OST ‘혼자 지는 달’을 불렀다 . 2008년에는 ‘대왕세종’ OST ‘소원’도 불렀다. 사극에서도 통하는 목소리로 인정 받은 셈. 2010년, ‘대물’에서 주인공 서혜림(고현정 분)이 발전해가는 모습을 표현한 OST ‘태양’을 불렀다. 폭발적인 가창력을 불 같이 쏟아냈다. 2013년, 출연은 못했어도 노래는 불렀다. ‘우리 결혼했어요 세계판’ OST인 ‘메리 유(Marry You)’다. 올해는 좋은 일이 많이 생기길! 마지막으로, '태양의 후예' OST '말해! 뭐해?'다. 1회부터 극에 삽입돼 관심을 받았던 곡. 누군가를 사랑하는 마음이 커져버리자 스스로에게 고백하라고 재촉하는 재치있는 가사가 특징이다. 케이윌이 가요계와 인연을 맺은 건 지난 2003년 코러스 활동을 시작하면서부터 였다. 당시 비, g.o.d, 김종국, 동방신기, 플라이투더스카이 등의 코러스로 서며 가수의 꿈을 키웠던 케이윌. 이후 2007년 정규 1집 '왼쪽 가슴'으로 데뷔했고 10여 년이 지나 지금의 위치에 올랐다. 코러스에서 신인 가수로, 이제는 가요계와 OST를 주름 잡는 대표적인 남성 보컬리스트로 자리매김한 케이윌의 다음 스텝은 무엇일까. 무조건 대박이겠지 말입니다. 사진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임영진기자 plokm02@news-ade.com
3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