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0ma
5,000+ Views

'형제의 싸움' 관전법

15년의 시차를 두고 발생한 현대그룹과 롯데그룹의 '형제의 난'은 공통점이 적지 않다. 갑작스러운 인사가 발단이 됐고, 고령 창업주의 친필문서와 육성녹음이 동원됐다는 점도 그렇다. 타협은 결코 있을 수 없다. 상대방을 쓰러뜨리지 못하면 내가 죽는 싸움이므로. 후계자는 단 한 명만 용인된다. 게다가 다른 재벌가의 제3, 제4의 '형제의 난'까지 예고된 상황이다. 현대그룹 '형제의 난'을 돌이켜 보면 롯데그룹 사태의 향방을 어렴풋이 점쳐볼 수도 있겠다. ▦ 정몽구(MK)ㆍ정몽헌(MH) 공동회장 체제였던 현대그룹 '형제의 난'은 1999년 12월30일 MH진영의 박세용 구조조정본부장이 현대자동차 회장으로 발령이 나면서 시작됐다. 이에 MK진영은 MH의 핵심 가신이던 이익치 현대증권 회장을 고려산업개발 회장으로 전보시키며 맞받아쳤다. MH진영은 그러나 정주영 명예회장을 동원, MK를 공동회장에서 끌어내렸다. 이후 MK, MH진영은 정 명예회장의 친필사인과 육성녹음을 언론에 공개하며 사투를 벌였고, 정 명예회장은 '3부자 동반퇴진'을 전격 선언했다. MK를 경영에서 배제시키는 조치였다. ▦ 위기에 처한 MK는 현대차 계열분리를 서둘렀다. 정부도 현대그룹의 부실이 계열사로 전이되는 것을 막기 위해 MH진영에 계열분리를 압박했다. 그룹의 부실을 현대건설 쪽으로 몰았고 2001년 현대건설을 채권단 관리로 넣어 회생시켰다. 덕분에 현대차와 현대중공업은 부실을 털어내고 '클린 컴퍼니'로 거듭났다. 당시 김창근 SK구조조정본부장(현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은 사석에서 "누군가 하늘에서 그랜드 디자인을 한 것처럼 완벽히 계열분리가 됐다"고 감탄했다. ▦ 롯데도 초기 진행상황이 유사하다. 신격호 총괄회장을 동원해 갑작스런 인사발령을 낸 것이나, 신 총괄회장의 친필문서와 육성녹음이 등장한 것이 그렇다. 반면 이번 사태로 롯데는 풍전등화 신세가 됐다. 정치권은 물론 국세청과 공정거래위원회가 개입했고, 소비자단체는 불매운동에 돌입했다. 롯데는 최종 결판을 주주총회로 미루고 있으나 반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재벌의 썩은 속살이 후계자 갈등으로 세상에 민낯을 드러냈지만, 이를 계기로 순환출자의 고리를 끊을 방안이 나오거나, 재벌개혁의 실마리가 풀린다면 해피엔딩이 될 지도 모를 일이다. 조재우 논설위원 josus62@hankookilbo.com 한국일보 2015년 8월7일 30면
Comment
Suggested
Recent
멍청한신동주 ㅉㅉ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사이비 신천지 근황 of 근황
신천지는 매년 자기네 신도의 8할 이상이 모이는 대규모 행사를 열곤함 자신들의 규모를 알리고 교단 내부의 결속을 도모하기 위해 매년 체육대회나 '만국회의'란 것을 열곤 하는데 마치 북한을 방불케하는 대규모 카드섹션 공연, 매스 게임을 준비하고, 장시간 진행되는 행사에 기저귀를 필참해아 한다는 후문까지 들릴 정도 이런 미친행사임에도 우리나라에서 단연 돋보적인 사이비 교단이니만큼 참여하는 신도수가 어마어마함. 그럼 이걸 어디서 하느냐? 이런 대형 경기장을 아예 통째로 대관해서 함 ^^ "아니 이런 사이비에 대관을 왜 해줌??" 나야 모르지만 뒷돈을 오지게 먹었던지 아니면 꾸짖기에는 너무 많은 앞돈이었던지 했겠지 사이비새끼들 돈도 많다 야 여튼 올해에는 이 대규모 만국회의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하기로 함. 예정대로라면 이렇게 수원월드컵경기장은 사이비 광신도들의 차지가 되어버렸겠지만 응 니네 안받아^^ 꺼져^^ 드디어 정신차리고 신천지를 센타까기 시작했다 였으면 좋았겠지만 우리의 신천지는 호락호락하지 않다 역시 이만희, 가차없지 대표님이 영생을 끝마치셔야 수많은 신천지 교도들이 해방될텐데ㅠㅠㅠ 꾸준히도 장수하시는 중이시다. 참고로 이전에 말했듯이 빙글 내에도 수시로 신천지 교도들이 상주하면서 세뇌글을 올리고 있으니 건전하고 올바른 빙글러라면 보이는 족족 신고를 박아버리자
이낙연총리,우문현답의 사이다 발언중 이게 최고!
이낙연 총리는 대정부질문에 사이다 답변발언을 쏟아내 호평을 받고 있죠. 정당의 대변인이면 얼마나 말을 잘 하는 사람이겠습니까? 그런 대변인이 되면 듣는 이낙연 총리의 대변인 시절 전설적인 답변이 있다고 합니다. 대변인들 사이에 지금도 회자된다는 그 말! 당내 비주류인 노무현이 민주당 대선후보로 나서게 되자 거세게 후보사퇴를 촉구하는 민주당 중진의원들을 향한 말! 지름길을 모르거든 큰 길로 가라. 큰 길을 모르거든 직진하라. 그것도 모르거든 멈춰서서 생각해보라! -길을 몰라 헤매는 사람들에게... 점잖게 핵심을 파고드는 논평으로 전설이 된 이낙연총리 그가 왜 대선후보 1위인지 아시겠죠. 가끔 내가 뭘하고 있나 하는 생각이 들때 저 문구를 떠올려 보세요. 인생에 도움이 될 겁니다. 참고하시라고... 총리지명시절 기사 펌. 전남 영광 출신인 이 지명자는 동아일보 기자로 옛 민주당을 출입하면서 정계와 인연을 맺었다. 2000년 새천년민주당 소속으로 고향 함평·영광에서 출마해 국회에 진출한 뒤 19대 국회까지 내리 4선을 했다. 2001~2002년 두 차례 새천년민주당 대변인, 2002년 대선 때 선대위 대변인과 노무현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 2007년 대선 당시 대통합민주신당 대변인 등 대변인만 다섯 차례나 하면서 ‘5선 대변인’이란 별명도 있다. 온건·합리주의적 성향으로, 대변인 시절 날카로운 논평으로 호평을 받았다.
6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