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0ma
5,000+ Views

잘못된 레깅스 광고..

우리는 쇼핑을 할 때 종종 어려움을 겪는다. 플러스 사이즈, 즉 표준 사이즈보다 큰 사이즈를 쇼핑할 때면 더 그렇다. 최근에는 임산부옷을 '플러스 사이즈'라고 명명한 사건도 있었으니, 플러스 사이즈에 대한 논의가 더디게 진행될 수밖에 없다. 최근 중국을 기반으로하는 한 쇼핑몰의 광고사진이 논란이 되고 있다. 중국 인터넷 거래 사이트 알리익스프레스에서 헤리 히(Herry He) 온라인 스토어가 팔고 있는 이 레깅스를 보라. 플러스 사이즈 모델을 쓰면 되는 가장 분명한 방법을 두고, 마른 여성이 두 다리를 레깅스 한쪽에 넣고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정말이다. 아래 사진을 확인해보라.
미국 뉴스 사이트 마이크(MIC)의 에디터 미쉘 가르시아가 지적했듯, 레깅스를 파는 회사가 체격이 큰 모델을 섭외하지 않은 건 아니다. 추가 사진에서 볼 수 있듯, 레깅스 한쪽에 한 다리씩 넣은 것을 볼 수 있다. "체격이 큰 모델의 레깅스 사진으로는 부족했는가?" 미쉘은 묻는다.
이 사진들은 구매자들이 실제로 레깅스를 입었을 때 어떻게 보이는 가를 잘못 전했을 뿐만 아니라, 굉장히 형편없는 판매 전략을 쓰고 있다. '마른 여성의 두 다리가 들어간다'고 광고하는 레깅스를 누가 살까? 허핑턴포스트는 '헤리 히'의 온라인 스토어에 연락을 취했으나, 기사를 발행하기 전까지 답변을 들을 수 없었다. H/T Mic 이 기사는 허핑턴포스트US Online Retailer Advertises Plus-Size Leggings In A Truly Awful Way What is going on here?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카메라에 담긴 '규모 6.0 지진'을 미리 감지한 고양이들
대만 타이베이에 사는 페이 유궈 씨는 아파트 거실에 홈 카메라를 설치해 반려묘들의 일상을 기록하는 게 취미입니다. 말 그대로 고양이들이 서로 장난치거나 낮잠을 자는 등의 평범한 하루를 촬영하기 위함이었죠. 그러나 8월 8일, 목요일 새벽 5시 28분, 평범한 일상과는 다른 특별한 장면이 카메라에 담겼습니다. 평화롭게 잠들어 있는 5마리의 고양이들. 화면 오른쪽에 있는 고양이가 무언가 이상함을 느꼈는지 눈을 번쩍 뜹니다. 곧이어 나머지 고양이들도 동시에 눈을 뜨고. 잠시 후, 집안의 선풍기를 비롯한 소품들과 고양이들의 머리가 좌우로 격하게 흔들립니다. 규모 6.0의 지진입니다! 다행히 영상 속 고양이들은 모두 새벽에 자다 깼음에도 지진에 침착하게 대응했으며, 다친 고양이는 한 마리도 없었습니다. 놀라운 건 바로 지진을 한참 전에 미리 예측하는 능력인데요. 동물이 지진을 예측할 수 있다는 주장은 수 세기 전부터 나왔습니다. 실제로 대만에서는 1년 전 반려견이 지진을 미리 예측하여 보호자를 구한 사례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분명한 영상 자료에도 불구하고, 동물이 지진을 예측한다는 과학적인 증거는 아직까지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동물에 의존해 지진을 대비하기보다는 지진계를 믿는 게 더욱 정확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주장이지만, 일각에선 일반 가정에서는 '지진을 정밀하게 예측할 수 있는 지진계'를 구하기가 쉽지 않은 만큼, 반려동물을 유심히 지켜보는 것도 지진을 대비하는 방법이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1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