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andertal
100,000+ Views

클리앙에 올라온 이승엽 인성 관련 글.jpg

저는 사회인야구를 오래 하고 있는데
우리팀 선수들은 야구를 좀 더 재미있게 해보려고 동계훈련도 하고 봄에 2박 3일 정도로 스프링캠프도 합니다(술 먹는 핑계지만 ㅋㅋ
대학감독들이나 중,고딩학교 감독들이 1일 코치로 와서 지도해 주시고 가면 진짜 실력이 팍팍 느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날도 '일요일날 영하 추위에 꼭두새벽부터 운동장 나가서 뛰어야 하나' 투덜대면서 동계훈련 갔는데
저기서 큰 키에 방한모자에 마스크 끼고 걸어오는 사람이 오늘 1일 코치라 하길래
그런가보다 했지요. 어디 뭐 변두리 사회인야구팀 가르친다고 코치료를 많이 주는 것도 아니고
그 키큰 사람이 와서 공손하게 인사하고 마스크 벗으니,
''엥 ! 이승엽??''
야구팀 인스트럭터가 이승엽선수를 아주 쪼금 아는데 지나가는 말로
''제가 야구팀 지도하고 있는데 혹시 시간 나면 한번 봐줄 수 있나요? '' 하니까 이승엽 선수가 시간 나면 한번 봐준다 해서 그냥 흔한 인사치레인줄 알았는데 나중에 전화와서 ''이번주 일요일 아침에 시간 날것 같다'' 해서 전격 초빙한거래요(돈도 안 받고).
본인도 야구 쉬는 겨울아침에는 푹쉬고 싶을텐데 ... 구두로 약속했다고 기꺼이 와서 해주니
이거 너무 황송해서 이승엽에게 펑고를 받는건지 왕의 하사품 받는건지 모를 정도 였는데 수비도 잘 가르쳐주고 스윙 하는 매커니즘 이야기를 많이 해줬는데 아 진짜 눈이 정화되는 스윙폼이데요.
그 수퍼스타가 어찌나 인품도 좋은지 거만한 기색은 조금도 없고 나이 어린 친구들한테도 꼬박꼬박 경칭 쓰고, 조금이라도 더 가르쳐주려고 하고 ... 진짜 멋있더라구요.
끝나고 사인볼 좀 받고 사진 좀 같이 찍을 수 있냐니까
''공 다 가져 오세요. 다 해드릴게요''
그 이후로는 엘지가 이승엽에게 홈런을 맞아도 별로 기분 나쁘지가 않더라구요(뭐... 이러나저러나 맨날 지는 야구...).
from CV
그리고 DC에 달린 댓글 (中 일부)...
역시 인성甲 국민타자....ㅠㅠ
존경할 수 밖에 없네요.
26 comments
Suggested
Recent
대박.......... 역시 이승엽이네요...........
야구는 몰라도 이승엽은 아는 1인......
이승엽은 존경!
두산팬이지만 승짱만은 인정하는 1인.....
멋집니다ㅠ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야구에 정떨어지게 만드는 한 선수의 마인드
네덜란드가 대만을 잡으면서 우리나라의 WBC 탈락이 확정지어졌습니다. 마지막 경기에서 우리가 대만을 잡아도 기껏 '유종의 미'를 거뒀다 정도의 기삿거리가 야구팬들을 기다릴 겁니다. 이미 우리 국가대표팀은 국가대표라는 무게감을 잊어버린 태도로 야구팬들의 혹독한 질타를 받고 있습니다. 아직 충격이 가시지 않은 오늘 선수들이 국가대표를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에 대한 기사가 나왔습니다. 자못 충격적입니다. 한 선수는 “대표팀 차출을 거부해도 비난 듣고 대표팀에 뽑혀도 성적이 안 나면 비난만 듣는데 누가 대표팀을 하려고 하겠느냐”며 하소연했다고 한다. “이겨도 우리에게는 아무런 이득도 없는데 왜 나와서 비난까지 들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억울해하는 선수도 있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ports/baseball/785637.html?_fr=mt3#csidxbf29c08ad28ab3594c4148e283735ef 이렇게 팬들에게 인사를 하는 선수 중 하나가 저런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니 정말 소름이 돋습니다. 언제부터 국가대표가 나에게 이득을 주는 자리가 되어버렸을까요? 이번 대표팀의 부진의 이유 중 가장 많이 언급되고 논란이 됐던 부분이 바로 특혜였습니다. 국제 대회에 나가서 성적을 내면 병역 특혜든 FA 기간 축소든 보상이 있었다면 달랐을거라는 말입니다. 이런 이야기가 나오는것 자체에서 대표팀 분위기가 어땠는지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런 부분이 실제 선수의 입에서 나오게 됐습니다. 물론 대회 내내 열심히 뛰었던, 진심으로 최선을 다했던, 국가대표의 무게감을 알고 있는 선수들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저런 생각을 가지고 있던 선수가 팀에 섞여 있던 것 또한 피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어제도 썼지만 어쩌면 우린 이제 박찬호, 이승엽, 봉중근 같은 선수들을 더이상 보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더이상 베이징 올림픽에서의 환희, 06년 09년 같은 감동적인 야구 경기를 더는 볼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 야구를 좋아하게 했던 야구를 사랑하게 만들었던 경기들을 이젠 못볼지도 모릅니다. 언론에서 떠드는 '야구는 이제 죽었다'라는 문구가 더욱 와닿는 요즘입니다.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이스라엘의 한 선수는 이런 말을 했다고 합니다 “지금의 결과가 스포츠 선수가 되고자 하는 아이들에게 동기부여가 됐으면 좋겠다.” 야구를 단지 돈벌이로 생각하는 선수들이 마음속에 뼈저리게 새기길 간절히 바랍니다.
기록은 말한다, 류현진은 美에서도 '괴물'이라고
CBS노컷뉴스 박세운 기자 류현진, 워싱턴전 8이닝 무실점 호투로 시즌 5승 수확 시즌 평균자책점 1.72…규정이닝 채운 투수 중 2위 압도적인 삼진/볼넷 비율…탁월한 위기관리 원동력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류현진.(사진=노컷뉴스DB) 요즘 류현진(32·LA 다저스)의 위상이 달라졌다. 지난주 완봉승을 달성한 이후 미국 현지 매체로부터 연일 찬사가 쏟아졌다. MLB닷컴은 류현진이 최근 2년동안 꾸준히 에이스급 활약을 펼쳤지만 부상 때문에 덜 알려졌을 뿐이라고 평가했고 ESPN은 류현진을 '컨트롤 아티스트'로 불렸던 그렉 매덕스와 비교하기도 했다. 류현진은 뜨거운 관심 속에서 메이저리그 최고 연봉 투수와 맞대결을 펼쳤다. 13일(한국시간) 미국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경기에서 원정팀 워싱턴 내셔널스는 올해 약 3833만 달러(약 450억원)의 연봉을 받는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를 내세웠다. 스트라스버그는 6이닝 2실점으로 제 몫을 했다. 하지만 그것만으로 팀 승리를 이끌기는 부족했다. 류현진이 8회초 1사까지 노히트 행진을 달리는 등 8이닝 1피안타 1볼넷 무실점 9탈삼진을 기록하며 워싱턴 타자들을 압도했기 때문이다. LA 다저스가 6대0으로 승리하면서 류현진은 시즌 5승(1패)을 수확했고 시즌 평균자책점(ERA)을 1.72로 끌어내렸다. 규정이닝을 채운 선발투수가 1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는 것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류현진은 현재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부문에서 밀워키의 잭 데이비스(ERA 1.54)에 이어 리그 전체 2위에 이름을 올렸다. 류현진이 올해 기록 중인 이닝당 출루허용률(WHIP)은 0.73이다. 규정이닝을 채운 투수 가운데 류현진보다 뛰어난 WHIP을 올린 투수는 없다. 류현진에 이어 2위에 올라있는 선수는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저스틴 벌랜더(0.82). 또 류현진은 올해 삼진/볼넷 비율 18.00을 기록해 이 부문 압도적인 1위에 올라있다. 볼넷이 적으면서 탈삼진 능력이 뛰어난 투수는 스스로 위기에 몰리지 않고 위기를 벗어나는 능력도 뛰어날 수밖에 없다. 류현진에 이어 2위 기록을 갖고 있는 선수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카를로스 카라스코. 그의 기록은 류현진의 절반 아래인 8.00이다. 그리고 류현진은 이날 호투로 또 한번 '홈경기 등판=승리'의 필승 공식을 이어갔다. 류현진은 올시즌 다저스타디움에서 등판한 5경기에서 5승을 따냈다. 올시즌 홈경기 성적은 5승무패 평균자책점 1.22로 압도적이다. 총 37이닝동안 볼넷을 1개밖에 내주지 않았고 38개의 탈삼진을 솎아냈다. 올해 홈경기 WHIP 역시 0.65로 뛰어나다. 어떤 조건에서도 1점대 이하의 WHIP은 특급투수조차 올리기 힘든 기록이다. 류현진의 안방 강세는 작년부터 계속되고 있다. 류현진은 지난해와 올해 총 14번의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10승2패, 평균자책점 1.18, WHIP 0.80을 기록하는 괴력을 과시했다. 홈과 원정 구분없이 최근 2시즌 전체 경기 기록을 보더라도 류현진이 올린 평균자책점은 1.87로 리그 최고 수준이다.
오늘자 나가라는 팬들에게 포그바의 반응
어제 경기는 정말 솔직히 말해서 제가 팬질하고 본 맨유 경기 중 가장 가장 최악의 경기였습니다. 맨유는 단 한 번도 리그 마지막 경기라고 설렁설렁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웬걸.... 저는 무슨 이벤트 경기인줄 알았습니다. 카디프는 압박도 하지 않는데 맨유는 제대로 공격도 못하더군요. 수비는 또 어떻구요. 이벤트 경기도 이렇게 널널하게 하진 않을 겁니다. 이 상황에서 에이스인 포그바는 멘탈터져서 상대팀 줘패기나 하고 그야말로 총체적 난국이었습니다. 아, 참고로 홈경기였습니다. 홈경기에서 강등 확정팀에 0:2로 지다니요. 우리야 머나먼 타국에서 컴퓨터로 본다지만 직관한 현지팬들은 두 눈이 썩어갔을지도 모릅니다. 때문일까요. 현지팬들은 경기가 막바지로 치닫자 야유를 쏟아부었고 경기가 끝난 후 홈팬들에게 인사하러 온 선수들에게도 폭언을 퍼부었습니다. 특히 대부분의 욕은 에이스 포그봐와 관련된 욕이었습니다. 뭐 욕이랄게 별거 없습니다. fucking shit 이런거와 나가라고 성화를 부리는 것들이었습니다. 포그바는 그런 욕지거리를 계속 들으면서도 의연하게 대처하더군요. 그리고 끝내 꾸벅하고 미안하다고 ㅠㅠㅠ 에효 이런거보면 또 선수들이 안쓰럽긴 합니다. 그러니까 좀 잘하지 하는 생각도 들구요. 그리고는 나가려고 하는데 끝끝내 참지 못했는지 한 팬을 가리키면서 조용히 하라는듯 쉿하는 제스쳐를 취합니다. 내내 미안하다고 합장하고 있더니 손가락으로 가리킨 팬한테는 좀 몹쓸 말을 들었나봅니다 ㅠ 그래도 들어가기 전에 애기들한테 축구화까지 탈탈 털어 주고 가는거보면 팬서비스는 참 좋은선수인데.. 제발 좀 갱생하자 ㅠㅠㅠ 성격 좀 고쳐먹고 ㅠ
장비 던져서 퇴장당한게 아니었던 이대호
이대호 선수 퇴장과 관련해 말이 많습니다. 사실 최초 판정부터 퇴장 판정까지 굉장히 논란거리가 많은 장면들입니다. 경기 당일 KBO 심판부에서 밝힌 퇴장 이유는 "이대호가 판정 항의 과정에서 헬멧과 보호대 등 장비를 거칠게 집어 던지는 등 과격한 행동을 했다. 그래서 퇴장 명령을 내린 것이다" 확실히 이대호는 헬멧과 보호대를 던지긴 했습니다. 물론 이런 행동 자체는 문제가 될 만한 장면입니다. 하지만 퇴장까지 주기엔 뭔가 애매한 장면입니다. 만약 헬멧을 있는 힘을 다해 덕아웃쪽으로 던졌다면 퇴장이 나올 만 했을 겁니다. 하지만 퇴장까지 가기엔 애매한 장면이었습니다. 그리고 만약 이 장면이 문제가 됐다면 이대호가 헬멧을 던진 상황에서 바로 퇴장이 나왔어야 합니다. 하지만 이때까지 퇴장은 주어지지 않았습니다. 심판이 옆에 있었는데도 말이죠. 심판부는 이 행동에서 퇴장을 줬다지만 경기 후 이대호가 밝힌 퇴장 이유는 전혀 다른 행동때문이었습니다. 판정이 뒤바뀔 일이 없다고 생각한 이대호는 조금 빡치긴 하지만 그냥 넘어가기로 합니다. 그리고 덕아웃에 있는 선수들에게 빨리 공수교대하러 나오라는 신호를 보냅니다. 빨리 수비하자고 말이죠. 그리고 이 장면 이 후 바로 퇴장이 나옵니다. 3루심은 이대호의 이 행동을 팬들을 선동했다고 판단하고 퇴장 명령을 내렸다고 합니다. 이대호 : "헬멧을 던진 것에 대해 퇴장을 햇다고 들었는데, 내가 헬멧을 세게 집어던진 것도 아니고, 굴린 것도 사실이지만, 승복하고 들어왓다. 그런데 3루심이 대뜸 다가와서 '너 뭐야? 뭐하는 거야'이러시더라." "나는 더 이상 부딪히기 싫어서 선수들을보고 '빨리 수비 나온나'하며 손짓을 했는데, 그것을 팬들 선동을 했다고 하면서 퇴장명령을 내리더라" 출처 http://sports.mk.co.kr/view.php?&year=2017&no=292119 '수비하러 나오라고 했더니 퇴장시키잖아' 중계화면에서 이대호는 시종일관 이런 제스처를 취합니다. 수비하러 나오라고 한걸 퇴장을 줬다라는 제스처를 말이죠. 사실 이대호가 수비하러 나오라고 할 당시에 경기장 전체에선 단체로 이대호 이름을 연호하고 있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심판 입장에선 이대호가 관중석을 향해 손짓을 하고 있다고 볼 수도 있습니다. 즉, 심판들 사이에서도 퇴장 사유가 합의가 되지 않은 상황에서 퇴장이 나온 것이란 말입니다. 요즘 심판 판정이 연일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는데 KBO가 빨리 정신차렸으면 좋겠습니다.
90
26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