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musee
1,000+ Views

Creation - Marbling story

한국에서의 현대미술은 6-70년대 모색과 형성을 거듭하며, 80년대에는 정신성의 환원과 확산의 시기라 규정되나 지속과 단절 또는 혁신의 시기로 동시대의 공존을 의미하면서 모더니즘 또는 포스트모더니즘으로 발전되어 왔다. 여기에서 평면과 매체조형작업은 확산적인 환경공간에서 시지각적인 관계를 생각하게 되는데 그것은 일종의 오브제와 공간이 조화를 이룰 때 앙상블라즈(Assemblage)를 이루어 그 자체로서 독자적이며 총체적인 조형공간을 연출한다. 그러나 매체조형작업라고해서 반드시 그와 같은 확산적인 환경공간만을 가리키는 것은 아니다 그 역(逆)으로 확산적이 아닌 축소지향적인 시 지각표현, 다시 말해서 작품 하나 하나가 독립된 단위로서 그 자체 속에 별개의 환경을 지니고 있는 연작설치가 또한 가능한 것이다. 그리고 여기에서 말하는 그 별개의 환경 그것은 다름 아닌 다양성세계의 그것이며, 그 세계는 어떤 의미에서는 미시적(微視的)인 것이기는 하되, 또 한편으로는 시각매체라고 하는 또 다른 매개 영역으로 관조자들의 시선을 이끌어 내는 것이다. 작금의 이러한 형식미술이 하나의 세계적인 현상으로 번져가고 있는 가운데 노재환의 평면조형은 최근 들어 그 다양한 양상 속에서 나름의 독자적인 시도를 펼쳐 보이고 있어 주목되고 있다. - 李炯玉 평론 중에서
[노재환] Creation - Marbling story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행운이 온다고~
처음 그림은 수채화로 시작했다. 전공도 아니었고 그저 취미삼아 해본터라 작가들의 작품을 모사하면서 색감과 구도를 배우고 혼자서 색깔과 기법을 연습하곤 했다. 그때 알게된 수채화 작가 제니퍼 보먼~~ 그림이 좋아 선택해 보면 모두 보먼의 작품이었다. 그의 붓놀림과 색채 배합에 끌리고 보고 있으면 자유로움이 느껴졌다. 풍수 전문가가가 TV에 나와 집에 해바라기를 걸어두면 좋다고 그것도 일곱송이의 해바라기에 잎사귀도 있어야한다는 엄마의 전화를 받으면서 그동안 한, 두송이 해바라기를 그리며 머리가 지끈지끈해 덮어두었던 소재~~ 엄마의 걱정과 노파심을 불식시키기 위해 꼬옥 일곱송이의 해바라기를 그려야만 했다. 그때 제니퍼 보먼의 해바라기 수채화가 떠올랐다. 독학으로 유화를 하고 있으니 실력도 떨어지고 때론 영감도 떠오르지 않으며 내가 찍어둔 소재는 전부 한, 두송이의 꾳들 뿐이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윗층 언니 말마따나 한송이 꽃들은 외롭고 쓸쓸해보인다며 자신은 무더기 꽃들이 좋다며 그리던 것도 생각났다. 그래서 제니퍼 보먼의 해바라기를 모사해 보기로 했다. 어떤 것은 한참을 그려도 맘에 들지 않아 몇번을 수정해도 성에 차지 않았는데 의외로 모사를 하니 순조롭고 시간도 얼마 걸리지 않았다. 이렇게 일곱송이의 해바라기가 그려졌다. 이제 내게도 우리집에도 행운이 찾아오려나 물론 엄마 집에 걸어둘 일곱송이의 해바라기를 또 그려야겠지만 지금은 마음이 홀가분하다.
조약돌에 생명을, Akie Nakata
바닷가에 뒹구는 예쁜 돌들 집어온 기억, 다들 한번쯤은 있으실 거예요. 돌을 집어다가 어항이나 화분에 깔아두기도 하고, 여행 다녀온 기념으로 간직하기도 하고 또는 돌에 글씨를 써서 선물하기도 하고. Akie Nakata씨에게는 돌들이 그저 돌로 보이지 않았대요. 왠지 쟤네 동물처럼 생겼다 싶은 생각이 들었던거죠. 보통은 '얘 봐라 곰같지 않아? ㅋㅋㅋㅋㅋ' 하고 말았을텐데 그녀는 더욱 그 동물처럼 보이게 만들기로 했어요. 자신이 그 돌에서 무엇을 캐치했는지를 모두가 알 수 있도록 :) 차근차근 색을 넣고, 마지막 눈을 그릴 때 비로소 그 동물이 생명을 갖는다고 생각을 했대요. 어때요, 진짜 당장이라도 살아 움직일 것 같지 않아요? 그녀가 찾아낸 생명들을 함께 감상해 보시죠. 당장이라도 또아리를 풀 것만 같아 아니 이게 돌이라니 이제는 돌이라고 무시하지 말아요. 안도현의 시가 떠오르는 시점이로군요. 연탄재 함부로 발로 차지 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 또는 김춘수의 꽃도 떠오르지 않나요?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알맞는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 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Akie Nakata씨는 이 작업을 계속해서 진행하고 있답니다. 궁금하신 분들은 Akie Nakata씨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방문해 보세요.
2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