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claire
10,000+ Views

[연애소썰] 그녀의 사정

벌써 오늘이 @piggy8894 님의 연애소썰 이벤트 마지막날이네요. 계속 주저하다가 이 이벤트글 봤을 때부터 계속해서 생각나던 사람과의 이야기를 남기고 싶어졌어요.
제 인생이 가장 빛날 때가 아니었나 싶던 그 시절 전 우리나라가 아닌 곳에 있었어요. 사람도 날씨도 경치도 모두 밝은 그런 곳이죠. 하루 하루가 걱정 없이 행복했어요. 그날도 다른 날과 다를 것 없는 날이었어요. 친구들과 커피가 참 맛있던 다운타운의 카페에 갔어요. 그리고 봤어요. 그를. 그 날로부터 5년이 다 되어가는 시점이지만 아직도 그 순간이 생생하게 떠올라요. 조금은 소란스러웠던 실내에서 제 눈엔 오직 그만 보였어요. 눈 앞에 이상형이 살아 움직였어요. 쌍꺼풀 없이 긴 눈, 오똑한 콧날, 갸름한 얼굴형에 적당한 키와 날씬한 체형. 그리고 제가 좋아하는 깔끔하지만 댄디한 스타일의 헤어와 의상까지. 그는 혼자서 책을 읽고 있더군요. 완벽했어요. 심장이 쿵쿵쿵 뛰었어요. 궁금해졌죠. 어느 나라 사람일까. 우리나라 사람이 아닌 것 같은데, 일본 사람인가.
이윽고 커피가 나왔고, 곧바로 도서관에 가려는 친구들을 붙잡고 조금만 있다 가자고 했어요. 제 눈은 그를 떠날 수가 없었어요. 그런데 용기가 나질 않았어요. 바보 같이 주저하고 또 주저했죠. 그가 떠나면 어쩌나 조마조마하면서도 입이 떨어지질 않았어요. 그렇게 시간이 흘러 바보같은 저는 그를 그저 바라만 보다가 카페를 나섰죠. 그 때 눈치 빠른 친구 하나가 묻더라구요. 아까부터 이상하다고. 그래서 말했어요 그 사람에 대해서. 친구가 아까부터 눈치채고 있었다, 그 사람도 저를 의식하는게 보였다며 자신이 대신 말을 걸겠다고 하더라구요. 너무 바보 같잖아요.. 직접 말도 못하고 친구가 제 맘을 전해준다니. 그렇지만 전 바보였어요. 결국 친구가 대신해주었고, 그는 한국인이었어요. 저는 그 사람의 연락처를 받았어요.
우리는 그 날 저녁에 바로 만났어요. 그는 저보다 세 살 위의 오빠였어요. 그와 이야기를 나누는 것만으로도 그저 행복하고 마냥 부끄러워서 바보같이 자꾸 땅만 보게 되더라구요. 차마 눈을 보고 말할 수가 없었어요. 그러자 그가 왜 자꾸 아래만 보냐고 싱긋 웃더라구요. 전 얼굴이 빨게졌어요. 원래 그런 사람이 아닌데 말이죠. 그는 부산 출신의 커피와 사진을 좋아하며 건축을 전공하는 유학생이었어요. 우린 통하는게 많았어요. 그와의 대화가 즐거웠고 어느새 카페가 닫을 시간이 됐더군요. 카페에서 버스정류장까지 걸으면서는 밤하늘에 대해서 이야기했어요. 그렇게 시작됐어요 우리는. 그의 따뜻한 눈빛이 정말 좋았어요. 항상 따뜻하게 날 바라봤어요. 아주 가끔씩 나오는 부산 억양이 좋았어요. 억양을 숨기려하는 그가 사랑스러웠어요. 처음엔 그의 외모에 반했지만, 그의 내면은 더 내 사람인 듯 했어요.
정말 세심했어요. 제가 약속시간에 조금 늦고 말았던 어느 날. 허겁지겁 약속 장소에 도착했는데 그는 어느 때 처럼 미소 띤 얼굴로 손에는 두 잔의 커피가 들려있었어요. 저에게 말했어요. 따뜻한 게 좋을지 차가운 게 좋을지 몰라서 둘 다 준비했다고. 그런 사람이었어요.
비가 오던 어떤 날은 한 우산을 쓰고 노래를 들었어요. 그 때 흘러 나오던 노래는 브라운 아이드 소울의 '똑같다면' 그런 순간에는 세상에 우리 둘만 있는 것 같았어요. 세상이 우릴 위해 존재하는 것 같았어요. 행복했어요.
그렇게 사랑했던 그는 제게 과거의 사람이에요. 왜냐하면.. 사실 전 한국에 남자친구가 있었어요. 그 사람에게 첫눈에 반해서 제 욕심에 시작했지만, 그를 정말 사랑하게 되면서.. 이렇게 좋은 사람한테 나는 자격이 없다는 걸 알았죠. 거짓으로 시작된 사랑이 진짜가 될 수는 없으니까요. 그래서 제가 돌아섰어요. 그와 모든 연락을 끊었고, 저는 곧 다른 도시로 떠났어요. 그리고 그 당시 남자친구에게는 모든 걸 고백했어요. 남자친구는 저를 용서한다고 괜찮다고 했지만 제가 자신을 용서할 수 없었어요. 그렇게 저는 혼자가 됐어요. 나쁜 여자라고 욕하셔도 좋아요. 아니 욕하세요, 저도 잘 알고 있으니까. 그는 제게 있어서 항상 아파요. 영문도 모른 채 사라진 저를 받아들이기가 얼마나 많이 아팠을지 미안해요. 5년이란 긴 시간이 흐른 지금까지 전 다른 사람도 만나고 다른 사랑도 했지만, 그 사람을 떠올려요. 우산 위로 후두둑 하고 떨어지던 빗방울 소리, 날 바라보던 따뜻한 눈길 그리고 '똑같다면'. 다신 볼 수 없을 그이지만 행복했으면 좋겠네요.
33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 ㅠㅠ 에고~ 읽다가.. 아싸 나도 부산 쏴라미인데 막 그랬는데, 슬프고 아팠던 추억이네요. 감정을 더 키우지 않고, 절제하고 끊어내려고 얼마나 힘든 시간을 보내셨을까.. 감히 생각해보게 되네요. 숨기지 않고 사실을 이야기하는 것도 큰 용기가 필요했었을 거구요. 아무런 설명도 못해주고 그 사람도 떠나고, 그렇게 혼자가 되었을 때 스스로를 용서하기 힘들었을 것도 같고 그러네요. 지금은 좀 괜찮아 지셨나요?
다른 사람을 두고 지키던 사랑에 상처를 주지마세요~ 역지사지, 본인이 당한다면 그 마음 헤아릴 수 있나욤!
카페에서 첫만남부터 속사정까지 정말 영화같네여ㅠㅠ
아ㅠ.ㅠ.. 저번에 말씀하셨던 비슷한경험이 있다고하셨던 생각이나네요.. 이루지 못한.. 끝까지 가보지 못한 사랑은 두고두고 잊혀지지가 않죠ㅠㅠ 인연이면 언제든 어디서든.. 살다가 다시 마주치게 될수도 있지않을까요? 저는 그렇게 믿어요:)
제맘이 다 아파요.... 그리움이 묻어나서...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전남친이 준 인형 신혼집에 들여놓겠다는 여자친구
진짜 너무 어이가없어서 친하지도않은 여동생도움받아 가입해서 글씁니다 저 나름 경청도 잘하고 역지사지도 잘하고 이해심도 부족하진않다 생각합니다 하지만 아무리 이해를 해보려해도 도무지 이해가 안갑니다  여자친구가 좋아하는 캐릭터 인형이 있습니다  크기가 굉장히 큰대요. 한 1미터 50은 넘는것같습니다  연애할때부터 방사진이나 프사이런걸 통해 이 인형의 존재를 알고는 있었는데요. 지금 저랑 여자친구가 함께 살진않지만 예식장도 잡아놨고 양가인사드렸고 구해놓은 집에 각자 짐 조금씩 채워넣는 중이거든요. 어느날 퇴근해서 짐채우러 가보니 그 인형을 갖다가 놨더라구요 그런가보다 하고 다음에 저 인형은 누가줬길래 저렇게 좋아하냐고 물었더니 머뭇거려요. 그 찰나의 순간에, 아..그건가 했는데 맞았어요. 전남친이 준게맞았어요. 연애 초반, 전남친이 여친한테 헌신을했고 헤어진 뒤에도 계속 질척이는 태도를 보여 제가 스트레스를 많이 받긴했고 딱 잘라내지못하는 여자친구태도때문에 제가 당시 좀 힘들었거든요. 그렇지만 솔직히 7년도 더된일이고 저도 무덤덤해져서 막 분노심이 들끓고 그러진않았어요. 그렇지만 아무리 시간이 지난 물건이지만 내가 이 물건의 출처를 모르는것도아니고 알게 된 이상 신혼집에 두진마라, 다시 본가에 갖다놔라 라고 침착하고 차분하게 말했습니다. 그랬더니 싫어 이러는겁니다. 의외의 답변에 제가 당황을해서 왜? 왜싫어? 물어보니 이거 내가좋아하는 캐릭터인형이야 난 이 인형 자체가 좋아 누가줬는지 굳이 떠올리지않으면 모르고 전남친 얼굴도 기억이 안나  저 인형에 담긴 추억같은것도 없어 난 그냥 저 인형이 좋은거야 그래서 여기두고싶어 하더라고요? 살짝 이해가안갔지만 그래도 좋게좋게말하려고 말했어요. 그럼 저건 갖다놓고 내가 저 크기의 똑같은 인형을 사주면 되는거지? 물어보니까 돈아깝게 왜 그런 의미없는 소비를 하녜요. 다시 구할수있을지 없을지도 모른대요. 계속 그렇게 말씨름을하다가 내입장도 생각을 해보라고  자기같으면 전남친이 준 인형이란걸 뻔히 알고있는데, 다른곳도아니고 신혼집에서 자기랑 붙어있으면서 이 인형을 보고 아무렇지않을수있을것같냐고 물어봤어요. 그랬더니 여자친구는 오히려, 아니 나는 아무렇지가 않다니까? 어떤감정도 미련도없다니까? 내가 저인형보면서 전남친을 그리워하고 그런게아니라니까? 나는 그냥 저 인형 자체가 좋은거라니까? 이래요 그래서 그럼 계속 둬보라고 내가 몰래 갖다버리겠다고 말을 했어요 그랬더니 어떻게 그런말을 하냐고 울먹거리더니 갑자기 우는거예요 ;;;;;;;;;;;;  제입장에선, 아니 이게 울일이야?;;;;;;;; 아니 이게 싸울일이야?;;;;;;;;;; 싶은거죠. 진짜 어이가없고 정말 어안이 벙벙하다할까요? 와 진짜 기가찬다 기가차 싶은거죠. 와 진짜 아무튼 그래서 여자친구가 다시 자기차로 인형 끌고갔고 어이없는 표정으로 뒤에서 쫄래쫄래 따라오던 저에게 한마디하더라고요  자기야 우리 결혼하는거 다시생각해보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너무어이가없어서 말이 안나오는거예요. 그러고 휙 가길래 그냥 멍하니 보고있었어요 카톡으로 진심이냐고 물어보니까 자긴 진심이래요. 그래서 그러라고했어요  어제 그렇게 소동치루고 오늘 제가 연락안하니까 지도 연락안하더라고요 ㅋㅋㅋㅋ 진짜 어이가없어서 이게 무슨일인가 싶어요  혹시 제가 잘못된생각 하고있는건가요? 저거 이해하는게 정상인가요?  아무리 이해를해보려 짱구를 이리저리 굴려봐도 이해가안되거든요.. 출처를 알고 있는 이상 누가줬는지 모른다하면 또 모를까 이미 전남친이 준거란걸 알고있는데 어떻게 이해를하죠? +추가) 일하면서 짬짬히 댓글들 보고있습니다 일일히 댓글못달아드리고 한번에 추가로 글쓰는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여자친구 28살이고 저는 35살입니다 나이차가 다소 나다보니 원래였으면 짜증내고 같이싸울거 그냥 넘어가주고 이해해주고 맞춰주고 했어서 안하무인인면이 좀 있습니다 제가 잘못한거고 너무 우쭈쭈해주며 만나온잘못이 큰것같고 여자친구가 공주님대접받는 연애를 해오다보니 좀 어린면이 있습니다 그렇지만 저와 교제하며 노력하는모습 고치려는모습이 보여 결혼결심한건데요 이런일이 터져 좀 씁쓸한 마음입니다  댓글에서 어떤분이 그러셨습니다. 연애면 그냥 풀어주면 그만인데 결혼은 아니라고요. 저도 세살먹은 어린애아니니까 그말에 동의합니다 웬만하면 거의 져주는데 이건 좀아닌것같아서 연락안하고있고  여자친구 역시 카톡도안하고 잠잠합니다  이 텀이 길어질수록 실망감이 커질것같은데  여자친구가 어떻게 나오는지 보고 결정을 할것같긴하지만 지금 상태로는 저도 이 결혼은 좀 무리지않나..  내가 너무 붙들려 살것같은 느낌이들어 절대 맞춰주지는 않을생각이고  꼴랑 인형하나때문에 결혼다시생각하자는 어이없는말을 뱉은부분.... 아마 그부분도 짚고 넘어가야할것같습니다. 베프한놈에게만 딱 고민을 말해봤는데 아무리 어린나이라지만 여자친구분 그건좀아니지않냐  라고 합니다 평소 쉽게 말안하고 진중한놈이 그러니까 저도 수긍이 되는부분입니다.  각자 생각써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럼 이만 줄입니다 사람마다 애착의 정도도 애착 대상도 다를 순 있지만 그래도 평생 같이 갈 사람이 싫다는, 생명도 아니고 '물건'인데, 그것도 다시는 못 구하는 것도 아니고 똑같은 걸 사주겠다는데 싫다니ㅠㅠ 아끼는 물건 버리라고 하는 게 서운할 순 있지만 이혼까지 갈 문제인가는 또 모르겠네요 이런 걸로 싸우면 앞으로 싸울 일이 또 많긴 하니까 그럴 수도 있나 싶기도 하고.. 어떻게 생각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