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e
3 years ago10,000+ Views
"나무들은 지는 햇빛을 받으며 활활 타올랐고, 장대하며 우울한 석양은 매 순간마다 조금씩 사그라졌습니다. 응접실 모퉁이에도 어느새 어둠이 내려앉았고, 방 안의 모든 사물이 차츰 빛을 잃어 갔지요. 그 안에 앉아 있으려니 각오를 다지고 온 제 마음도 우울감에 물들어 버릴 것 같았습니다." [카르밀라-그린티] p.208
0 comments
Suggested
Recent
7
Commen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