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yung0105
10,000+ Views

바람

그래서그런거엿구나 + 개인적으론이런생각을햇어요 이십대엔, 사회적응,결혼등으로무엇을하던관심이필요할때죠 삼십대엔, 꽤나사회에적응이된상태일테니 둘이서행복해야2세가생기니깐ㅋㅋㅋㅋㅋ가족에게서로에게조금더필요한시기고 사십대엔, 커가고잇는그리고서로에게너무익숙해져버렷으니 다시혼자이고싶기도한시기 그니깐바램이지않을까요? 모두가그런건아니겟지만요!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는 조금 다르게 해석했어요. 40대에는 챙겨야할 사람이 있으니까 혼자서도 지치지않는다는 의미로요☺
@parkje9099 공감......연애도 귀찮은 피곤함...
혼자여도 피곤한 이십대를 지나고 있는중. ㅠㅠ
와......... 솔직한 마음이긴 한데.. 너무 이기적이다ㅠㅠ 저렇게 생각하는 사람은 저렇게 생각하는 사람을 만나야할 듯... 끼리끼리 만나야 안불행할 것 같네요
공감~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마음
일기 327. 명상 명상은 어렵다. 제자리에 가만히 앉아서 무아의 경지에 들어간다는 것은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고 그렇게 되기도 어렵다. 끊임없이 부딪치고 바쁘게 살아가는 현대인에겐 그런 시간을 내기조차 어려운 일이다. 사람이 드물고 물좋고 공기좋은 곳에서 자연과 벗하고 살면 명상도 필요없다. 일상이 산책이 되고 명상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게 되냐는 말이다. 모두 속세를 벗어나 귀촌을 해야할까? 도시에서 사는 현대인은 점차 분열된다. 정신적으로 물리적으로 사람을 구별하게 된다. 도를 닦는 수행자는 감정노동자 중에 더 많을 수 있다. 매일매일이 고행이고 고통인 사람들이 부지기수다. 각자의 취미를 찾고 소확행, 워라벨을 찾기 위해 노력한다. 그것만 되어도 살기 편한 인생이다. 결국 문제는 불안한 마음이 지속되는 것이며, 마음의 문제는 외부의 어떤 요인으로도 해결될 수 없다. 마음을 비운다거나 가라앉힌다는 생각 자체가 관념이 된다. 비우면 무엇이 남는가. 비운 마음이 남는다. 마음은 채우고 비우는 그릇이 아니다. 마음은 사람으로 연결된 감정의 체계이며 그것은 내가 주고받는 주위의 사람, 알게되는 사람의 마음과 감정, 생각 모두를 통해 공유된다. 나만 비운다고 비워지는게 아니란 소리다. 아무리 노력해도 무시당하는건 기분나쁘다. 인간을 상대하는것 자체가 고역일 수밖에 없고 전달될 수밖에 없다. 어떤 상태와 중심으로 상대하느냐, 정확히 어떤 상태의 마음으로 존재하느냐가 나와 상대의 기분을 가른다. 차이는 가볍냐 무겁냐에 있지 좋으냐 나쁘냐에 있지 않다. 중심이 어디에 있느냐가 기준이 된다. 강아지의 중심은 주인에게 있다. 주인에게 의존하고 감정에 종속되는게 개가 진화해온 과정이다. 사람의 중심은 어디에 있느냐 그것을 찾아야 한다. 내가 어디에 중심을 두고 사는지를 찾고 그것을 강화하고 집중해야한다. 그래야만 상대의 감정에 휘둘리지 않는 사람이 될 수 있다. 나는 지금 나의 중심을 감정과 머리, 마음 전체에 뿌리내리는 중이다. 더 이상 타인의 감정을 고려하지않고 배제하는 연습을 하고있다. 얄팍한 인간들의 감정에선 더 이상 배울 것도 찾을 것도 없으니. 대한
누가 문제인지 좀 봐주세요...
어젯밤에 호구된게 누구 잘못인지 좀 봐주세요 왜냐면....빙글러들의 현명함을 잘 알기에... 시청에 신고??세무서에 신고??해야할지도 헷갈리네요.... 주인인 사장이 이런 갑질도 있구나하는 빡치게하네요...ㅠㅠ 날씨도 갑자기 더워지고 저녁겸 소주한잔할려고....간판을 보고 들어갔는데 일부러 큰사이즈로 3인분 시켰어요... 근데....장어가 달랑 2마리??장어도 시킨지 5분도 않되서 나왔는데...장어는 잡아도 한참후에 죽거든요...꼬랑지 한번 않들리고 잡아놓은걸 갖다주네요...머리도 없고 도저히 600g도 않되서 왜 2마리만 주세요? 물어보니 1인분이 200g이라는데??말만 자꾸하네요...신랑님도 이집 계산이상하다그러고...9900원짜리 3인분 시켜도 어차피 600g준다는 말인데... 누가봐도 붉은 글씨로 쓴게 사이즈별로 마리로 준다고 보이지 않나요?? 13900원 주고 시킨 우리가 바보인거같네요 항의를 하니 장어는 큰거 좋아하시는 분도 있고 작은거 좋아하는 사람도 있다는 말 같잖은 소리 에 나가는건 그람수로 준다는데다 기분나쁘면 다음에 않오면되지 사장이 더 큰소리치네요.. 간판을 봤을때...일부러 큰사이즈로 시킨게 잘못일까요?? 신고할까봐...카드로 계산했는데 영수증도 주지도 않고 얼른 구겨 버리기에 왜 영수증을 않주세요??하니까 버릴 영수증을 왜 받냐고 그러고...하루가 지났는데 빡침이 않사라지고 다른 손님들도 바가지쓰고 기분 참 않좋을꺼같아서 물어봅니다... 속은 제가 바보일까요?? 장어 600g에 41700원이나 받아먹다니...ㅠㅠ 신고하는게 맞는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