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runiverse
100,000+ Views

사랑고백하기 좋은 노래 5선

여러분 여름입니다 사랑하기 좋은 여름이야 헤헤헤헷 그렇습니다 여름입니다 ㅜ.ㅜ 뭐 커플들한테야 뭐 언젠들 안 좋겠어... 허나 여름이라 혹 짝사랑하는 그 사람이 짜증낼까 말 한마디 제대로 걸어보지 못하고 안절부절 못하고 있는 그대들을 위해 고백송 시리즈를 모셔왔습니다. 차마 꺼내지 못 한 내 마음 이 노래들로 은근슬쩍 드러내 보는 건 어떨까요? 아이 설레라

1. International Love Song - 검정치마

가사가 너무 사랑스러운 노래, 검정치마의 국제적인 사랑노래 입니다. 으아. 으아. 으아. 이제는 제목만 들어도 설레!!!!!!!!!!!!!!!!!!!!!!!!1 *_* 노래가사를 살펴 보자면, * I wanna be with you 당신과 함께이고 싶어요 oh I wanna be with you 오,당신과 함께이고 싶어요 through the rain and snow I wanna be with you 눈이 오고 비가 내리는 속에서도 함께이고 싶어요 oh I wanna be with you 당신과 함께이고 싶어요 and I really really wanna be with you 그러니까 진짜 정말 매우 많이 함께 있고 싶어요 I'm so very lonely without you 나는 당신 없이는 너무 외로워서 견딜 수가 없단 말이에요 I can hardly breathe when you are away 당신과 떨어져 있을 때는 숨조차 쉴 수 없는 걸요 without you I might sleep away all day 당신 없이 나는 아마 종일 잠만 잘거예요 so you can come and see me in my dreams 그러면 당신이 내 꿈에 와 나를 볼 수 있잖아요 you can come and see me in my dreams 당신은 내 꿈 속에 들어와 나를 볼 수 있어요 oh my eyelids are heavy 오, 눈꺼풀이 무거워 지네요 but my heart's filled with bright lights 하지만 내 마음은 온통 밝은 빛으로 가득차 있어요 sleep all day to see you 나는 종일 잠을 잘거예요, 꿈속에서 당신을 만나야 하니까요 you'll be in my arms tonight 오늘 밤에 당신은 내 품 속에 있을 거예요 세상에 이런 가사라니. 너를 만나려고 종일 잠을 잔다니요, 꿈에서는 만날 수 있으니까ㅜ.ㅜ 아 나는 왜 여기서 이런 가사를 적고 있단 말인가... 아 진짜 외로워지고 서럽네요 엉엉 그래 다 사랑을 해라 나 빼고 다 사랑하라고!!!!!!!!!!!!

2. My Samantha - 코코어

제가 생각하는 최고의 고백송입니다. 가사가 어쩌면 이렇게 고울 수가 있는지, 세상의 사랑스러운 것들이라는 것들은 다 모아다가 내 마음을 표현하는 노래. 사랑하는 그 사람에 대한 예찬가라고 할 수 있죠. * 너는 커피 너는 음악 너는 담요 속의 낮잠 너는 축제 너는 가을비 너는 멋진 시와 들꽃 오직 나에게만 종소리 같은 노랠 들려 주오 오직 나에게만 그 꿈 속 같은 그림을 그려 주오 너무도 아름다운 사람 계절을 평온하게 해 너는 눈 부신 햇빛 한가로운 숲 속의 소풍 나는 세상 밑에 있어도 더 높이 갈 수 있네 저 언덕 위에로 너는 톰소여 너는 인디언 어릴적 나무 위 별장 오직 나에게만 종소리 같은 노랠 들려주오 오직 나에게만 그 꿈 속 같은 그림을 그려주오 너무도 아름다운 사람 계절을 평온하게 해 언제나 웃어주는 사람 나를 더 자유롭게 해 너는 눈부신 햇빛 한가로운 숲 속의 소풍 나는 세상 밑에 있어도 더 높이 갈 수 있네 저 언덕 위에로

3. 보이나요 - 루시드폴

뭐... 아시는 분들은 다들 알고 계실 유명한 고백송, 찌질하지만 귀여운 고백송 루시드폴의 보이나요. 노래만 들어도 소심하게 주변만 맴돌며 혼자 좋아하고 혼자 설레다 혼자 맘 상하고 혼자 포기하고 또 다시 혼자 시작하는 귀여운 짝사랑이 그려지지요. * 내 맘이 보이나요? 이렇게 숨기고 있는데 내 맘이 보인다면 그대도 숨기고 있나요 내 맘이 보이나요? 언제쯤 알게 됐나요? 그대도 그렇다면 나에게 말해요 조심스럽지만 심각하게 얘기하면 어떨까 다른 얘기하다 슬그머니 말한다면 (그대 마음) 어떨런지 (허락할 수 있나요) 이제 나 보이나요? 이미 다 얘기했는데 그래도 모른다면 나도 잊을까요?

4. 몰라요 - 페퍼톤스

사실 사귀기 전에 고백을 하는 노래라기 보다는 사귀는 도중에 마음이 변한 연인에게 다시 고백을 하는 노래인데요, 달콤하다거나 예쁘지는 않지만 위트있게 (삐졌다거나 복잡한) 마음을 표현하기에는 안성맞춤인 노래가 아닐까 싶어요. * 무슨 말이야 어머 깜짝이야, 나는 영문도 몰라 그저 벙찌기만 뭔가 잘못됐단 맘뿐이야, 깊고 깊은 오해의 구렁텅이 어떤 말을 하려 했던 걸까, 어떤 표정으로 나를 보고 있던 걸까? 난 대체 무슨 실수를 한 걸까, 도통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 사랑했단 말, 사랑한단 말, 이제는 싸늘한 바람 타고 날아가 모두 뒤죽박죽뒤죽박죽 정말 몰라 몰라 몰라 몰라요, 그대 맘을 정말 몰라요 내게 살짝 살짝 말해주세요, 너무 궁금 궁금해요 사막 한복판에 혼자인 나, 오늘 메마른 가슴에 건조주의보 몰래 돌아서서 훌쩍이는 나의 두눈에 호우주의보 촉촉한 눈빛, 쓸쓸한 입가, 도무지 알 수 없는 표정만 남기고 전부 알쏭달쏭 알쏭달쏭 환하게 웃는 아름다운 미소로 모두 다 장난 장난이라고 얼른 빨리 말해주세요 아 몰라 몰라 몰라 몰라요 그대 맘을 정말 몰라요 내게 살짝 살짝 말해주세요 너무 궁금 궁금해요

5. I don't know - Lisa Hannigan

정말 예쁜 사랑노래. 노래를 만들고 부르는 언니만큼이나 가사도 다 예쁜 노래예요. 익숙치 않은 노래이실테지만 그럴수록 더욱 고백의 의미가 있어지는 것 아니겠습니까 :) * I don't know what you smoke or what countries you've been to, If you speak any other languages other than your own I'd like to meet you 나는 당신이 담배를 피는지, 또는 어느 나라를 여행해 봤는지, 몇개 국어를 할 수 있는지 몰라요. 하지만 그래도 당신을 만나보고 싶어요. I don't know if you drive if you love the ground beneath you I don't know if you write letters or panic on the phone still I'd like to call you all the same; If you want to, I am game. 당신이 운전을 할 수 있는지, 당신이 밟고 있는 땅을 사랑하는지, 편지를 쓰곤 하는지, 또는 전화를 걸면 당황을 할지 아무것도 알지 못하지만 그래도 당신에게 전화를 걸고 싶어요 당신이 원한다면 어느 쪽이든 상관 없어요. 나도 좋아요 I don't know if you can swim, if the sea has any draw for you if you're better in the morning or when the sun goes down I'd like to talk to you I don't know if you can dance, if the thought ever occurred to you If you eat what you've been given or push it round your plate, I'd like to cook for you all the same; I would want to, I am game. 나는 당신이 수영을 할 줄 아는지, 물에만 들어가면 맥주병인지, 아침을 좋아하는지 또는 노을이 질 때를 좋아하는지 몰라요. 그래도 당신과 얘기하고 싶어요 나는 당신이 춤 출 줄 아는지, 그런 생각을 해본 적이라도 있는지, 그냥 주는 대로 먹는지 아니면 먹기 싫은 건 골라내는지 몰라요. 그래도 당신에게 요리해 주고 싶어요 내가 원한다면 어느 쪽이든 상관없어요. 나도 좋아요 If you walk my way, I could keep my head we could feel our way In the dark or maybe not, we could shoot it down anyway. 당신이 내 방식대로 하고 내가 차분하게 있을 수 있다면 우리는 어둠속에서 살금살금 걸어나올 수 있을 거예요. 아닐지도 모르지만 그러면 그냥 차 버리면 되잖아요 I don't know if you read novels or the magazines, if you love the hand that feeds you I assume that your heart's been bruised, I'd like to know you You don't know if I can draw at all, or what records I am into If I sleep like a spoon or rarely at all, or maybe you would do? Or maybe you would do 난 당신이 소설책을 읽는지 잡지를 읽는지 당신한테 밥 챙겨주는 사람을 좋아하는지 몰라요. 나는 당신이 마음에 상처가 있는 사람인 것 같아요, 당신이란 사람을 알고 싶어요. 당신은 내가 그림을 그릴 줄은 아는지 내가 어떤 음반을 좋아하는지 내가 잠잘 때 어떤 자세로 자는지 모르죠? 어쩜 알지도 모르겠네요. 어쩌면 알지도 몰라요 If you walk my way I will keep my head, we will feel our way through the dark though I don't know you I think that I would do, I don't fall easy at all. 내가 당신 방식대로 하고 내가 차분하게 있으면 우린 어둠을 헤치고 우리 길을 느끼게 되겠죠. 비록 당신이 내가 그렇게 할 거라 생각하는지 난 잘 모르겠지만 난 그렇게 쉽게 무너지지 않아요.

6. Falling Slowly - Glen Hansard

5선이라 하여 5곡만 하면 정 없으니까 한곡 더 소개해 드립니다! 바로 국민 고백송, 영화 원스에서 두 남녀 주인공이 함께 부른 노래지요. 이번에는 특별히 위 5번째 곡으로 소개드렸던 리사 해니건과 함께 부른 버전을 가져 왔어요. 특히 이 가사가 정말 사랑에 빠진 마음을 그대로 표현하지 않습니까 엉엉. "I don't know you, but I want you, All the more for that" 당신을 모르지만 그렇기에 더욱 당신을 원한답니다. * I don't know you, but I want you, All the more for that Words fall through me and always fool me and I can't react And games that never amount to more than they're meant Will play themselves out 당신을 모르지만 그래서 더욱 당신을 원해요 난 할 말을 잃고 항상 바보가 되어 어쩔 줄을 모르겠어요 서로를 속이는 의미없는 게임은 서로를 지치게 할 뿐이에요 Take this sinking boat and point it home, We've still got time Raise your hopeful voice you have a choice, You've made it now 이 가라앉는 배를 잡아채어 고향으로 안내해 줘요 아직 우리에겐 시간이 있어요 희망의 목소리를 높여요, 당신은 할 수 있어요, 이제 하는 거예요 Falling slowly, eyes that know me And I can't go back The moods that take me and erase me And I'm painted black 천천히 내려와요, 내가 알던 눈빛으로 사실 나는 돌아갈 수 없어요 나를 사로잡아 버리는 분위기에 나는 백치가 되어 버려요 Well, you have suffered enough And warred with yourself It's time that you won 너무 큰 고통을 겪으며 자신과 싸워왔던 당신, 이제는 승리할 때예요 Falling slowly sing your melody, I'll sing it loud 당신의 노래를 불러요, 나도 따라 부를테니
일부러 많이 아실 것 같은 노래는 제외했습니다만

여러분의 인생 고백송은 뭐가 있나요?

24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곧들 내가 들려주고싶다 ..
@uruniverse 단 한사람은 원래 드라마 ost 곡이에요. 소문난 칠공주 라고 옛날에 kbs2에서 방송한 주말 드라마인데 극중 연하남(박해진) 테마곡이에요..가사만큼 드라마 내용이 안타깝죠ㅜ사랑하는 사람이 자기가 아닌 다른 남자를 바라보는게 .,더 안타까운건 사랑하는 여자의 이란성쌍둥이 여자동생도 그 남자를 사랑하는...즉 이란성 여자 쌍둥이 자매가 한남자를 사랑하는거에유.. 가사 첨부해용 난 영원이고 싶은 한 사람 그런 사람이 있어 날 아껴주었으면 나만 바라봤으면 하는 날 외롭게 하는 가까이 있어도 보고싶은 그 외로움 만큼 더 그립게 하는 사람 난 너를 사랑해 이렇게 사랑해 천천히라도 좋으니 내게 맘을 열어 난 여기 있을게 그저 널 바라보면서 언젠가는 내 맘을 받아줘 오직 너의 단 한사람이 되고싶어 난 추억이 되기 싫은 한 사람 그런 사람이 있어 늘 곁에 있고싶은 십년이 지나도 날 아프게 하는 끝없이 불안하게 만드는 그 아픔만큼 나를 또 행복하게 하는 사람 난 너를 사랑해 이렇게 사랑해 천천히라도 좋으니 내게 맘을 열어 난 여기 있을게 그저 널 바라보면서 언젠가는 내 맘을 받아줘 오직 너의 단 한사람이 되고싶어
검정치마...달달해 달달해
앗 리사 해니건! 예전에 내한 공연 갔다가 리사 해니건 성대모사 능력을 득템하고(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한동안 굉장히 밀었던 기억이 있었는데요 ㅠㅠ 데미안 라이스도 반하게 하는 매력 목소리라고 생각해요. 늠 좋아요
어떻게 전부다 모르는 노래지...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분위기를 부탁해! 드라이브하면서 들을 곡 5선
안녕하세요! 살몬댄스입니다. 오늘은 드라이브할 때 듣기 좋은 곡 5곡을 소개드리려고 합니다! 뭔가 아우토반 폭풍질주를 유발하는 곡들보다는 차 안에서 생각이나 대화를 방해하지 않을 정도의 적당한 비트감이 있는 곡으로 5개 골라 봤어요! 1. LANY - ILYSB 첫 곡으로는 Lany의 ILYSB 인데요. I Love You So Bad를 줄여 만든 제목이예요. 개인적으로 이 밴드는 약간 보컬의 목소리나 곡이 Fun.을 떠올리게하네요. 먼가 몸이 피로한 상태로 집에가는 길에 자주 듣는 곡이예요! 2. Montmartre - Inside Of Me (re-work) 이 곡은 두가지 버전이 있는데 두번째로 새롭게 재탄생된 곡이 더 제 취향! 이 아티스트는 곡들 분위기가 다 비슷해요. 취향이 맞으시다면 Montmartre 검색하셔서 더 들어보시기를 추천합니다! 3. Clarens - Pray 세번째로는 Clarens 의 Pray. 약간 몽환적인 느낌이 혼자 깊은 생각하며 드라이브를 할 때 잘 어울리는 곡이라고 생각해요! 아 그래도 운전할 땐 정신 똑바로 챙기고 운전하시길! (아이폰 유저들은 편하게 옆으로 스크롤해서 다음 비디오로 감상하세요!) 4. Troye Sivan - Fools 예전에 소개드린 Troye Sivan의 곡인데요. 한국에서도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더라구요! 뭔가 드라이브 할 때는 무작정 신나는 노래보다는 적절히 고개를 까딱까딱 할 수 있는 비트감이 저는 좋은것 같아요. Troye Sivan의 소개와 다른 곡들을 듣고 싶으시다면 여기로! 5. Oh Wonder - Drive 이 분들도 제가 소개드린적이 있죠. 요즘 종종 카페에서 오원더의 곡을 접하게되서 기쁘다는!! 제목도 "드라이브"예요. 드라이빙할 때 들으라고 만들어준 곡이다~라 생각하고 한번 들어보세요!:) 이 아티스트의 소개와 더 많은 곡은 여기서 보실 수 있어요. 선곡이 입맛에 맞으시다면 살몬댄스의 "취향저격 음악"을 팔로우해주세요!:) 팔로우하러가기
퀸은 영화 배우 뺨치게 잘생긴 드러머를 제외하고는 볼 만한 게 없다
퀸이 초기 시절 어느 평론가에게 들은 말  '영화 배우 뺨치게 잘생긴 드러머를 제외하고는 볼 만한 게 없다' 에서 영화 배우 뺨치게 잘생긴 드러머는 로저 테일러! 만화 캐릭터도 이렇게 만들면 사기라고 할 것 같은데... 얼굴만 존잘이 아니라 본업까지 핵존잘 작곡 드럼 기타 베이스 보컬 다 가능한 레알 먼치킨 Radio Ga Ga(레디오 가가)를 만든게 로저♡ 거기에다 치대생 출신이고, 나중에 적성에 안맞아서 식물학으로 전과 아름다운 외모를 가졌지만, 성격은 존나쎄 그 자체인 로저 공연 전에 염색을 잘못 해서 머리가 녹색이 됐는데 프레디가 이걸로 내내 놀려먹어서 드럼 집어던짐ㅋㅋㅋㅋ 퀸 음악 악평한 롤링스톤지에 친필 쌍욕 편지도 보냄ㄷㄷㄷ 비행기 구토용 봉투에 편지를 써서 보내는 성질머리;; 기자가 콘서트 제대로 안보고 공연 전 음향체크만 듣고 후기 써서 씅질이 남! 씨익씨익;;; 180.3cm / 60.3kg의 슬랜더 프레디가 라이브때 키 낮춰서 노래해도 본인은 드럼치며 꿋꿋이 원키 고음 지른게 로저 예전에 고향에서 밴드를 했었는데 보컬이 나가고 보컬, 드럼을 동시에 맡은 경험이 있음ㅋㅋㅋㅋ 보컬도 제일 안정적인건 로저였다고 함 고음이 젤 높이 올라가는것도 로저! 로저 테일러에게 겸손함이란?| 전혀 없음ㅇㅇ (난 좀 짱이니까) 로저는 참지않긔. 우리 로저는 안 참고 찢어요 사기캐는 나이들어서도 존잘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분위기를 부탁해! 비 내릴 때 듣는 곡 5선
안녕하세요! 살몬댄스입니다. 오늘 소개드릴 플레이리스트는 비가 내릴때 듣기에 잘 어울리는 곡들이예요. 뭔가 비가 부슬부슬 올때 청승떨며 우울열매 먹기 딱 좋기도 하지만..그런 분위기보다 봄비를 좀 상쾌하게 맞이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바꿔주는 위주의 곡으로 골라봤습니다! 사진출처: 구글이미지 1. Cherokee - Don't Matter 첫번째 곡은 Cherokee의 곡 이예요! 피쳐링은 맡은 Darianna Everett의 목소리가 정말 끝내주는 곡이죠. 부슬부슬 비내리는 오후 들으면서 우산쓰고 비를 걸어도 좋고 방에서 창문보며 들어도 딱 어울리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드네요! 참고로 저는 어제밤 이 분 내한공연을 보고 왓답니다! 파워불금 😍 2. Honne - All In The Value 자고로 비오는 날은 혼네(honne), 혼네하면 비오는 날 아니겠어요?! 혼네의 곡들 같은경우 거의 모든 곡이 비오는 날 잘 어울리는것 같아 고심고심 끝에 고른 한 곡 이예요! 내리는 비와함께 꿀성대 보컬의 매력에 빠져보심도 나쁘지않을듯! 이 분들은 제가 자주 소개하게 되네요. 혼네의 소개와 더 많은 곡은 제가 전에 작성한 카드에서 보실 수 있어요! 3. Tahiti80 - Missing 타히티80..제가 고등학교때부터 좋아하는 아티스트가 누구냐고 물어보면 꼭 얘기하던..전 엄청 오래된 골수팬!! 한국에도 타히티80의 팬이 꽤있는걸로 알고 있어요. 정말 이젠 꽤 오래된 밴드임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활동해줘서 고마워요. 나와 함께 늙어가자요ㅠㅠ 타히티80 특유의 몽환적인 신디 폭탄이 비에 적절히 녹을 것 같아요:) 4. Slum Sociable - All Night 분위기를 조금 바꿔본 Slum Sociable의 노래가 4번째! 약간 끈적끈적한 느낌이 센치해진 비오는 날 오후 분위기 터질듯! 5. Lianne La Havas - Unstoppable 사실 마지막 곡은 Oh Wonder와 Lianne La Havas 사이에서 굉장히 갈등했어요..하지만 저번 "드라이브할 때 듣는 곡 5선"에 오원더가 들어갔으니..양보하기로! 개인적으로 이 곡은 비오는날 아침에 들으면 굉장히 상쾌할 것 같아요! 분위기를 부탁해! 시리즈를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시네요!:) 다음번엔 이 컬렉션에 제가 주로 했던 아티스트 집중 탐구 소개로 찾아뵐께요! 비오는 날 기분이 좋아지셧기를! 선곡이 입맛에 맞으시다면 살몬댄스의 "취향저격 음악"을 팔로우해주세요!:) 팔로우하러가기
외로움을 달래드립니다. 3화
나: [서윤아, 왜 말이 없어..] 지난 2년동안 새벽만 되면 코끝이 시리다 못해 아려왔는데, 서윤이도 조금은 나와 같았을까요? 입을 떼지 못하는 그녀를 생각하니, 가슴에 응어리가 진 듯 먹먹해집니다. [......] 대답은 돌아오지 않고 요란한 주변 소리만 들려옵니다. 아마 잔뜩 술을 먹고, 취기에 술집 안에서 전화를 건 모양입니다. ...... 잠시 후, 걸죽한 중년 남성의 목소리가 들려옵니다. 조감독: [어 연결 됐었네. 김작가님! 저 조감독입니다.] 누구야 당신? 왜 당신이야? 지금 그 전화 한통 때문에 오늘 하루가 엉망으로 끝이 났는데? 다시 돌려내, 30분전으로 당장. 나: [아 네, 무슨 일이신가요?] 조감독: [이거 어떡하죠? 남자 배우가 크게 사고를 쳤나봐요.] 나: [네? 이미 촬영 들어간 걸로 아는데, 어떤 사고요?] 조감독: [그게.. 음주운전 사고를.] 나: [그럼 언제쯤 촬영 재개할 수 있나요?] 조감독: [이미 한두번이 아니라서 더이상 배우 이미지가 영화와 맞질 않는다고 홍감독님께서..] 헉 내 첫 작품이 설마 이렇게? 나: [설마 아예 엎는 건 아니죠...?] 조감독: [그건 아닐 거 같고, 주연 배우 오디션을 다시 볼 거 같습니다.] 나: [남자 배우만 다시 캐스팅하는 거겠죠? 서윤씨는 그대로 가는 거죠?] 조감독: [네네.] 다행이다. 서윤이가 캐스팅 됐다고 엄청 좋아했을텐데. 그리고 사고친 남자 배우, 그 놈은 안 될 새끼예요. 계란 노른자 처럼 생겨서 여우짓이 몸에 베어있더라고요. 그런 놈에게 우리의 진중한 스토리를 맡길 뻔 했네. 조감독: [아 작가님! 한가지 더 전달할 내용이 있는데요. 홍감독님께서 이번 오디션 심사 좀 같이 봐달라고 하셨어요.] 나: [헉, 제가요?] 조감독: [네. 시나리오 감정선을 누구보다 잘 아시니까, 그 감성에 걸맞는 배우좀 찾아달라고. 하하하] 하늘이시여, 나에게 이런 기회를! 나: [네네, 도움이 된다면 당연히 도와드려야죠.] 조감독: [일정은 메시지로 넣어 둘게요. 밤 늦게 죄송해요. 푹 쉬세요!] 본래 제가 참여한 시나리오 공모전은 대상을 수상해야만 작가로서 제작, 기획 참여가 가능했습니다. 제 시나리오는 4등에 그쳤기 때문에 조촐한 상금뿐이었죠. 그런 나에게! 오디션 심사라니! 혹시 이러다 제작, 기획을 맡는 건가? 생각만해도 촬영장에서 열 띤 제 모습이 그려집니다. 그렇게 앞서 일어났던 일들은 까맣게 잊고, 들뜬 마음으로 새벽녘 신림동 골목을 빠져나와 집으로 향합니다. "기사님, 신논현 역으로 가주세요." ****** 오전 11시. 수상 상금으로 얻은 투룸 월세방. 혼자 사는 남자의 집은 지저분하고 탁한 냄새가 날 것이라는 관념에 포함되고 싶지 않아, 꾸역 꾸역 인테리어 앱을 통해 제법 아늑한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어지러운 세상에 유일한 나의 안식처이지요. 콧노래를 흥얼거리며 하루를 시작합니다. 시리얼로 간단하게 아침을 때우고, 곧바로 훌러덩 팬티를 내던진 뒤, 화장실로 직행합니다. 샤워타월에 과하게 바디워시를 짜넣고, 구석구석 벅벅 밀어 냅니다. 내츄럴하게 헤어 에센스로만 스타일을 내주고, 조x론 우드세이지로 은은한 살갗 냄새로 나갈 채비 끝. 사실, 굳이 나가야 되는 일은 없지만  그런 날 있잖아요? 괜히 실바람 맞으며 거리를 거닐고 싶은 날. A4용지로 출력해 놓은 시나리오와 맥북을 챙겨 신논현역 부근 카페로 향합니다. ****** 아메리카노 한 잔을 시키고, 등을 기댈 수 있는 구석 자리에 앉습니다. 당장 내일이 오디션 심사이기 때문에 다시 한번 시나리오를 훑어 봐야 합니다. 과연 내일 어떤 배우가 오디션을 보러올까. 그때의 우리를 완벽하게 담아낼 수 있을까. 한편으론 마음이 착잡하지만, 이왕이면 이야기 속 나를 완벽하게 대신 해주었으면 합니다. 생각 정리를 끝내고 시나리오를 펼칩니다. ♪♪ 카톡이 울립니다. 미리보기를 보니 '사진 한장'과 함께 은비에게 톡이 왔네요. '뭐하니 오빠. 난 수업 중~' 어떻게 답장을 해야 할까요. 솔직한 제 심정은, 아직 은비와 그 이상의 진전은 원치 않아요. 서윤이와 잠시 마주친 것 뿐인데도 내 속을 헤집는 것을 보니, 새로운 만남에 대한 준비가 아직은 덜 됐다고 할까요. 그런데 말이죠. 이게 어쩔 수가 없나봐요. 자꾸만 저 사진 한장이 궁금즘을 유발하네요. 음.. 그래 아예 안 읽는 것도 좀 그렇다. 확인하고 무미건조한 답장으로 티를 좀 내야겠다. 자기합리화 끝. ...... 요가복을 입고 찍은 전신 거울 셀카. 그렇지.. 필라테스 한다고 했지.  오.. 입이 자꾸만 멋대로 O자 형태로 벌어집니다. 의지와 상관 없이 두 손가락은 확대를 시도합니다. 곱게 뻗은 어깨라인에, 물이 고일 듯한 깊고 선명한 쇄골. 가녀린 체구에 버거워 보이는 그녀의 가슴을 굳게 지탱해주는 스포츠 브라. 음푹 패인 허리와 매혹적인 라인을 그리며 노골적으로 솟아 있는 골반. 군살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탄탄하고 매끈한 몸매. 가히 완벽한 균형에, 과하지 않은 굴곡들이 아름답게 자리하고 있네요. 내가 이런 여자와 어젯밤 불장난을 했다니.. 이왕 본김에, 슥슥 다음 프로필 사진으로 넘겨봅니다. 여기저기 많이도 돌아다녔나봐요. 풍경아래 활짝 웃고 있는 사진들이 참 많습니다. 어두운 면이라곤 없을 것 같은 순도 높은 웃음이 참 예쁘네요. 보는 사람이 맑아질 정도로. 요즘 과즙미라고 그러잖아요? 은비라는 친구와 딱 들어맞는 말이네요. 어..이렇게 적나라게 비키니 사진을 프로필에.. 남자란 동물은 별 수 없는 것인가. 워워 이쯤하고! 지금 이럴 시간 없어. 정신을 붙잡고 답장을 합니다. 은비에겐 미안하지만, 조금은 냉철하게. '볼 일 보러 잠시 카페 왔어. 수업 열심히 해.' 묘하게 신경이 쓰이네요. 우선 무음으로 돌려놓자. 스읍 후. 심호흡으로 심신을 진정시키고. 자자! 다시 시나리오에 열중해볼까요. 표지를 넘기고, 제목이 보여집니다. [스물 아홉에 우린] 진부하기 짝이없는 제목이죠? 서윤이와 내가 끝맺음을 지을 때, 그녀에게 건내받은 말이 있었어요. '스물 아홉에 다시 만나자 우리' 참 웃기지도 않은 말이죠? 이별을 겪은 당사자가 아닌, 제 3자에겐 한심하기 짝이없는 말로 들릴 거예요. 한낱 풋사랑에 지나는 말 뿐이라고. 하지만 이별을 겪는 당사자에겐, 하루 하루를 버티게 해주는 버팀목이 되어줍니다. 슬픔의 무게를 버티지 못해 무너져 버리다가도, '우린 다시 만날거야' 라는 무책임한 희망이 다시 일으켜 세우죠. 그리고 그 희망은 어느새 옥죄가 되어 내 손으로 내 목을 조르는 말이 되어버립니다. 그렇게 사랑에 반대되는 삶 속에서 매번 홀로 사랑을 해오다 어렴풋이 깨닫게 되지요. 결국엔, 이루어 질 수 없다는 것을. 마지막 서윤이가 건내준 그 말, '스물 아홉에 다시 만나자 우리'. 그 말을 하지 않았다면 어땠을까요. 아마 이 시나리오도 없었을 겁니다. 만남과 이별, 그리고 그 끝에 그리움이란 감정으로 이야기가 만들어졌으니까요. 그때 이후로 '스물아홉' 이라는 나이 혹은 숫자가 조금은 특별해졌습니다. 시나리오 제목만 봐도 알 수 있죠? [스물아홉에 우린] 공교롭게도 현재 제 나이는 스물아홉입니다. 그리고 이 이야기엔 또 다시 서윤이가 있네요. 그녀는 '스물아홉'의 약속을 기억할까요. ...... 잠시 멍하니 회상에 잠겨있는데 누군가 이어폰을 뚫는 데시벨로 나를 부릅니다. 어? 호.. 홍..감독님? 홍감독 : "김작가! 여긴 어쩐 일이야." 나: "안녕하세요 감독님! 시나리오 좀 볼 겸 왔습니다." 홍감독: "그래? 그럼 같이 올라가자고." 나: "네? 어딜요?" 홍감독: "이 건물 9층이 우리 사무실이잖아." 여기가 제작사 사무실이었어? 홍감독: "가자고, 지금 위에 다 와있어. 배우들까지." 나: "저 감독님.. 그럼 혹시 서윤씨도 계신가요?" 홍감독: "그럼 당연하지, 일어나 올라가지." 내가 아야기의 작가인 걸 알게 됐을 때, 서윤이의 심정은 어떨까요. 그것이 만에 하나 좋은 영향이 될지라도, 중요한 시기에 그녀를 뒤꼬이게 만들고 싶지 않았습니다. 나: "어쩌죠. 급하게 처리해야 될 일이 있어서요." 홍감독: "어허 이사람이~ 후딱 일어나서 따라와." 안타깝게 내 위치는 의견을 따르는 곳이지, 의견을 내는 곳이 아니었습니다. 나: "넵." 언뜻 보아도 영화 관계자의 포스를 풍기는 분들과 함께 엘레베이터에 탑승합니다.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고 수많은 영화 포스터들이 붙어져 있는 입구가 보입니다. 시골 촌놈이 상경한 듯 모든 것이 신기할 따름입니다. 사무를 보시는 분께서 미팅실로 안내를 해주시네요. 쭈뻣쭈뻣, 전입 온 신병처럼 당차게 인사를 드려야하나? 홍감독: "자자 잠깐 시간좀 뺏을게요. 여기는 김작가님. 이번 영화 [스물아홉에 우린] 쓰신 작가." "이쪽은 카메라 감독님, 여기는 일전에 통화 나눴던 조감독 저쪽은 음향 감독, 조배우, 황배우 ~" 손수 인사를 시켜주시다니, 정말 감사합니다! "반가워요."   "안녕하세요."  "시나리오 정말 좋아요." 등의 감사 인사들이 오가고 있습니다. 홍감독님은 아차 하며 뭘 빼놓으 신 듯, 테이블 가장 구석 쪽을 가르킵니다. 홍감독: "마지막으로 이번 영화 주연 배우인 우리 서윤씨. 대충 전해 들었었지?" 아... 숨고싶다. 마치 슬로우 비디오처럼 한장면 한장면 천천히 그녀가 나를 향해 고개를 돌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