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ykimjw
50,000+ Views

[TV show] 테이큰 아저씨의 쿨내나는 팬 서비스+장난전화하깈ㅋㅋㅋㅋ

안녕하쎄요, Jay입니다ㅎ
오늘 저녁도 재밌는 영상 하나 들고 왔슈:)
헐리우드 대표 액션 아저씨, 리암 니슨의 영상인데요~
팬을 위한 그의 테이큰 대사 녹음!! 바로 보시죠ㅎㅎ
ㅋㅋㅋ앍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목소리 진짜 멋있음 ㅠㅠㅋㅋㅋㅋ
그건 그렇구, 첫 팬 레터를 보내준 팬에게 직접 답장을 해주었다는 리암 니슨 아저씨 ㅠㅠㅠ 리암 니슨 아저씨도, 편지를 아직 가지고 계신 팬분도 둘다 멋진 것 같아용:))
근데요, 리암 니슨 아저씨는 테이큰 대사로 종종 장난을 치시는 것 같더라구요?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와웈ㅋㅋㅋㅋㅋㅋ
영화 밖에서도 멋진 아부지네요ㅋㅋㅋㅋㅋ전남친 쫌 후덜덜했겠는데요?ㅋㅋㅋ
재밌게 보셨으면 좋아요 꾹! 클립 꾹! 눌러주시구용~
저는 또 내일 영상 가지고 돌아올게요ㅎㅎ
굳밤이요:)
8 Comments
Suggested
Recent
@cocoaBB 저도 봤어요!!ㅋㅋ 재밌더라구요:)
게임 광고에서 엄청 웃겼는데..ㅎㅎ
@508gh 공감공감!!ㅋㅋㅋ
@jeongeunyoon1 ㅋㅋㅋㅋㅋㅋ 그져그져ㅋ
@a01075671613 ㅋㅋㅋ 멋쪄용ㅠ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생활영어] 저를 화나게 만들지 마세요
■ 하루한문장 Don't make me angry [도운트 메익 미 앵그리] 저를 화나게 만들지 마세요 *angry[형용사] : 화난 나를 화나게 만들지 말라고 말하고 싶을 때 쓸 수 있는 표현입니다 핵심패턴 Don't make me ~을 이용하여 다양한 문장을 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 핵심패턴 Don't make me ~ [도운트 메익 미 ~ ] ~ 하게 하지 마세요 ( ~ 하게 만들지 마세요) 핵심패턴Don't make me ~ 는 ' ~ 하게 하지 마세요 ' ' ~ 하게 만들지 마세요 ' 라는 의미로 상대방에게 주의를 줄 때 쓸 수 있는 패턴입니다 You make me + 형용사/동사원형 me 뒤에는 어떠한 일을 하게 하지 말라고 말하고 싶은 어떠한 일을 형용사 또는 동사원형으로 적어주시면 됩니다 예문을 통하여 패턴을 익혀보세요! ■ 패턴예문 1.Don't make me sad [도운트 메익 미 새드] 저를 슬프게 하지 마세요 *sad[형용사] : 슬픈 2. Don't make me shy [도운트 메익 미 샤이] 저를 부끄럽게 만들지 마세요 *shy[형용사] : 부끄러워 하는 3.Don't make me lonely [도운트 메익 미 로운리] 저를 외롭게 만들지 마세요 *lonely[형용사] : 외로운, 쓸쓸한 4.Don't make medizzy [도운트 메익 미 디지] 어지럽게 하지 마세요 *dizzy[형용사] : 어지러운 5.... 더 많은 예문과 패턴은 100% 무료 패턴영어공부앱 (발음 음성지원도 됩니다!) 1개 패턴문장으로 10개의 문장을 구사할 수 있는 하루 5분 생활영어로 공부하세요! 매일 하루 2번씩 푸시를 보내드립니다. 짬짬히 하루 5분씩 잊지말고 공부하세요! ▶ 100%무료 패턴영어공부앱 무료다운 >> http://bit.ly/2YVg9cO ▼▼▼▼▼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 http://haru5english.5min.kr/detail.php?id=1085
당신이 놓친 영화 속 숨겨진 장면과 의미들 2
1.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 유태인을 숨기고 있는 농장을 찾아온 한스 란다 대령 집을 수색하기도전 농장주인의 딸의 손을 잡는듯 자연스럽게 맥박부터 채크하는 노련미 2. 다크나이트 투페이스는 어떻게 아무도 눈치채지 못한체 말로니의 리무진에서 그를 기다리고 있었나? 의 해답 3. 장고 분노의 추적자 닥터 슐츠는 극중 극성프랑스빠돌이 캘빈 캔디 (디카프리오역)의 비위를 맟춰주기위해 내내 그를 무슈 캔디 라고 부르지만 마지막까지 찌질함을 버리지 않는 그의 추태를 보고 결심한듯 미스터 캔디라고 호칭을 바꿈 4. 드래곤 길들이기 자신의 꼬리를 물려고 발버둥 치는 투스리스는 드림워크 에니메이터가 자기 때껄룩 꼬리에 테이프 붙여둔걸 모델로 작업함 5. 컨택트 (2016) 외계인의 우주선에 처음 진입하는 과학자의 팔뚝에 매달린 스마트폰? 같은 장비가 무중력상태에 진입하자 센서가 오작동하면서 화면이 자꾸 변환되는 연출 6.스파이더맨 홈커밍 거미손 접착력 때문에 바닥 타일이 뽑히는걸 볼수있음 7. 인셉션 초반 잠입씬에서 조용한 암살을 위해 탄피가 바닥에 떨어지기전 잡아내는 코브 8.주토피아 극중 닉이 한번이라도 채포된적이 있습니까 라는 문항에 예라고 채크했다가 지우고 다시 노 채크함 9. 쥬라기월드 93년에 생긴 영광의 상처 15년에 개봉한 쥬라기월드에서도 확인 가능 10. 어밴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사무엘 잭슨이 성경중 에제키엘서를 읇어주기 시작하니까 잭슨과 오랫동안 일해온 라볼타는 벌써 이때부터 눈치채고 총을 몰래 장전함 12. 토이스토리 사무엘 잭슨이 성경중 에제키엘서를 읇어주기 시작하니까 잭슨과 오랫동안 일해온 라볼타는 벌써 이때부터 눈치채고 총을 몰래 장전함 12. 토이스토리 많은 꼬맹이들에게 트라우마를 남긴 시드의 집 카페트는 쿠브릭의 공포영화 샤이닝 호텔바닥의 카페트 패턴과 동일 13. x맨 시리즈 시리즈내내 찰스와 에릭이 채스를 두는 장면이 자주 나오는데 일반인과의 공존을 노리는 프로패서x는 폰(평범한다수)을 중심으로 체스를 두지만 돌연변이만이 미래라 믿는 매그니토는 퀸,비숍,나이트등(소수엘리트)를 중심으로 체스를 둔다 14. 베이비 드라이버 베이비가 처음으로 데보라를 보는 장면 15. 인터스텔라 옥수수빼고는 아무것도 자랄수없는 환경이 되버린 지구 영화내내 나오는 음식은 옥수수로 만들수있는 음식들뿐이다 (챠우더,옥수수빵,옥수수시럽,팬케잌) 출처 심어두는 감독도 찾아내는 관객도 대단합니다 ㅎㅎㅎ
[최종 S의 비밀 - 살인의 추억] 박두만에게는, 응시할 자격이 있었을까
- 드러난 진실들을 쥐고서 최종 숏으로 ※ 『최종 S의 비밀』은 영화의 마지막 시퀀스(Sequence), 신(Scene), 숏(Shot)에서부터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이에 결말 등이 고스란히 드러납니다. ------- 영화는 ‘척’의 예술이다. 인물들은 카메라의 시선에 상시 붙들려 있지만, 짐짓 이를 모른 ‘척’ 촬영 현장만이 세계의 오롯한 전부인 양 꾸며댄다. 어쩌면 누가 더 시치미를 잘 떼느냐는 시합. 그렇게 ‘척’이 쌓이면, 한 편의 영화는 그 자체로 독립된 단일 체계, 즉 처음과 끝을 간직한 유사-현실 덩어리가 된다. 이 독립성과 완결성이야말로 건드려선 안 될, 이야기의 본질이 아닐까. 이야기는 외부에서 널리 보이고 읽히되 절대 간섭받거나 변경돼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요컨대 훔쳐보고, (현실과) 겹쳐보고, (원본의 수정 없이) 이리저리 만지작거릴 ‘거리’가 이야기인 셈. 이때 관객의 자리는 프레임 바깥에 깔려있으며, 러닝 타임 내내 안으로 건너올 수 없다. 일반적으로는. 문이 열릴 때가 있다. 배우가 카메라를 쳐다봄으로써 인물과 관객을 대면케 하는 것이다. 대개 훔쳐보기라는 근본 규칙을 깨야 할 만큼 간곡한, 어떤 신호를 프레임 바깥으로 내보내고 싶은 경우다. 그중에서도 <살인의 추억>(2003)의 최종 숏은 효력이 너무나도 강렬해 신호 보내기의 롤모델로 불리는 게 마땅할 정도. 송강호(박두만 역)는 이윽고 고개를 돌려, 파르르 떨며, 한쪽 눈을 살짝 찌그린 채, 카메라(관객)를 쏘아본다. ‘정의사회 구현’을 간판으로 내건 나라, 그 ‘짝퉁’으로서의 평화적 구조를 무대 삼은 범인. 거기서 비롯된 울분을 박두만의 마지막 얼굴에 응축해놓은 봉준호 감독은, “범인이 영화를 보러 극장에 오리라 생각해서” 이런 엔딩을 준비했다고 밝힌 바 있다. 봉준호라면, 이 펄럭거리는 숏이 스크린을 찢고 나와 진범을 휘감는 상상을 했을지도 모르겠다. 단, 한 번 열린 문은 닫을 수 없다. 관객을 바라봄으로써 영화와 실재 사이에 심리적이되 실질적인 다리 하나를 놓은 셈. 애초에 특정 사건을 직접 끌어안은 영화의 숙명 같은 것일 수도 있겠다. 현실에서 영화로, 영화에서 다시 현실로. 그런데 이 현실에 천지개벽할 변화가 생겼다.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진범이 밝혀졌고, 애먼 사람 하나가 20년간 잡혀있었다. ㅇ 10건으로 알려진 ‘화성 연쇄살인사건’, 14차에 걸친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으로 공식 명명(2019년 12월) ㅇ 윤 모 씨, 8차 사건 범인으로 검거돼 20년간 ‘죄 없이’ 복역 후 2009년 가석방(현재 재심 진행 중) 이 정도라면 영화 역시 한 번은 ‘새로 고침’해봐야 하지 않을까. 현실에서 영화로, 인식의 다리를 다시 건너보자. 물론 이 시점에서 봐도 숏들의 배치와 호흡은 경이롭다만, 떼 내기 어려운 의문점이 자꾸만 들러붙는다. 최종 숏이 클로즈업한 얼굴, 그 신호 보내기라는 막중한 임무를, 과연 박두만이 짊어져도 되느냐는 것. 요컨대 ‘자격’에 관한 물음 말이다. - 윤 씨, △불법 체포·감금 △가혹행위 △고문 △훈련된 자백 녹음 등 강압 수사에 못 이겨 (8차 사건) 허위 자백 - 윤 씨를 범인으로 특정하는 데 결정적 증거였던 국과수 감정서가 허위로 조작된 사실 확인 - 경찰, 이밖에 양손이 줄넘기로 묶인 초등학생(8)의 시신을 발견하고도 숨겨 ‘단순실종 처리’…형사계장과 형사 1명에 대해 사체은닉과 증거인멸 등 혐의 적용 - 화성 8차 사건 말고도 억울한 사연 '‘수두룩’(연합뉴스. 2019년 10월) 이토록 잔혹한 폭압과 위법은 <살인의 추억>에서 ‘형사’ 박두만을 중심으로 충실히 재현됐다.(5월 18일 재심 첫 공판에서 영화의 이 부분 일부가 상영됐다) 그는 손수 발자국을 찍어 증거를 생산했고, 이 타이밍이다 싶으면 고갯짓으로 조용구에게 (용의자를) 군홧발로 짓밟으라 지시했다. 그러면서도 무능과 조작으로 ‘잘려나간’ 상사와, 폭력의 증거로서 결국 다리가 ‘잘려나간’ 용구와 달리 영화 끝까지 살아남는다. 자연스럽게. 무능과 폭력에 한 다리씩 걸친, 한통속 혹은 중심임에도. 이는 영화가 박두만 안에 시대의 후진성과, 진범을 잡고자 하는 절절한 욕구를 동시에 집어넣었기 때문이다. 넉살부터 처절함까지 양 극단을 횡단할 줄 아는 송강호의 표정이 그걸 가능케 했음은 물론이다. ‘살이 불어터지도록’ 종일 목욕탕에 들어앉아 남들의 ‘그곳’이나 보고 다닐 때, 강변에서 링거를 맞으며 지치고 고단한 내·외면을 풍경으로 드러낼 때, 유력 용의자(또는 영화를 보고 있을 범인)에게 “밥은 먹고 다니냐?”며 냉소할 때, 우리는, 미흡했지만, 악의는 없는, 투박한 진심을 본다. 이건 아마도 당시 형사들의 갖가지 결을 두루 섭렵해야 하는, 극의 중심에 놓이도록 설계된 인물로서의 필연적 ‘복합성’일지도 모르겠다. 용구도 서태윤도 맡을 수 없는 자리. 그렇게 박두만은 후졌지만 호감은 가는, 이런저런 ‘그럼에도 불구하고’가 허용되는 캐릭터가 됐다. 물론 이 영화적 장치는 충분히 수용 가능할 뿐만 아니라, 마지막 숏에 이르러서는 이제껏 본 적 없는 깊이의 얼굴-응시마저 창조케 했다. 이후로 한참이 흐른 2019년, 31년간 은폐된 시신의 존재가 떠올랐다. 8살 아이의. 새로 고침 버튼을 누르지 않을 도리가 없다. 껌뻑거림들. 진정하고 초점을 다시 잡아보자. 이제 후진 시스템과 후진 사람들은 한결 더 도드라져 보인다. 재차 ‘투박한 진심’까지 가려면 전처럼 ‘악의는 없는’ 따위의 연결고리 역할을 할 수식어가 필요한데, 현실이 그걸 허락할 것 같지는 않다. 왜? 눈을 닦고 보니 그들의 목표는 진범 찾기가 아닌 자기 자리 보존이었으니까. 악의가 없기는커녕 흘러넘칠 지경이다. 이렇게나 맹렬한 보신(保身)주의라니, 이러면 한나 아렌트의 저 유명한 ‘진부한 악’ 이상 가는 지위를 부여해드려야 마땅하다. 상상력이 모자란, 그저 시대의 부속품이 아닌, 이를테면 시스템의 설계자 같은. 물론 박두만은 특정 형사 한 명이라기보다는 형사들 면면의 집합체에 가깝다. 하지만 정육각형에 가까웠던 특성 중, 적어도 ‘선의(善意)’ 항목은 새로 드러난 사실들에 찔려 움푹 들어갔다고 봐야 한다. 동시에 최종 숏의 강렬함이 그 선의로 마감된 박두만의 캐릭터성에 크게 빚졌음을 상기해보자. 이제 나는 그에게 분노자로서의 지위가, 외화면을 쏘아볼 송신자의 자격이 더는 있다고 보지 않는다. 지금 그에게 어울리는 곳은 프레임 바깥, 응시를 받아야 할 자리, 즉 범인의 근처 어딘가일 뿐이다. <살인의 추억>은 여전한 걸작이다. 단, 특정 사건과 동기화됐다는 영화적 특성상 현실과의 호흡을 위해 세포를 지속해서 열어두고 있을 뿐. 시대의 맥을 그토록 잘 짚었는데, 지금 보니 그 땅 위에 진범의 것 외에도 악랄함이 층층으로 쌓인 형국. 상상의 달인 봉준호도 이 정도일 줄은 꿈에도 몰랐으리라. 앞으로 악행의 구조는 점점 더 디테일하게 드러날 것이다. 단, 딱 보면 감이 온다던 그들은, 공소시효가 소멸돼 그 어떤 처벌도 받지 않는다. 이춘재도 마찬가지. 밥도 잘 먹고 다니겠지. 말 그대로 살인의 ‘추억’들. 하수구 안에는, 야산에는, 구겨져버린 여성들이 아직도 있다. 8살 아이를 포함한. 우리는 완전히 실패했다. ⓒ erazerh ※ 이 글은 ‘브런치’에도 올라갑니다.
[생활영어] 이번 여행이 너무 기대 되요
■ 하루한문장 I am so excited about this trip [아이 앰 소우 익사이터드 어바우트 디스 트립] 이번 여행이 너무 기대 되요 *trip[명사] : 여행 이번 여행이 너무 기대된다고 말하고 싶을 때 쓸 수 있는 표현입니다 핵심패턴 I am so excited about ~을 이용하여 다양한 문장을 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 핵심패턴 I am so excited about ~ [아이 앰 소우 익사이터드 어바우트 ~ ] ~ 이 너무 기대 되요 핵심패턴I am so excited about ~ 는 ' ~ 이 너무 기대 되요 ' 라는 의미로 어떠한 것이 너무 기대된다고 말하고 싶을 때 쓸 수 있는 패턴입니다 I am so excited about + 명사 about 뒤에는 너무 기대된다고 말하고 싶은 어떠한 것을 명사로 적어주시면 됩니다 (I am 은 I'm 으로 줄여 쓸 수 있습니다) 예문을 통하여 패턴을 익혀보세요! ■ 패턴예문 1.I am so excited aboutthis project [아이 앰 소우 익사이터드 어바우트 디스 프라젝트] 이 프로젝트가 너무 기대 되요 *project[명사] : 프로젝트 2. I am so excited aboutsummer vacation [아이 앰 소우 익사이터드 어바우트 서머 베이케이션] 여름방학이 너무 기대 되요 *summer vacation[명사] : 여름방학 3.I am so excited aboutthis party [아이 앰 소우 익사이터드 어바우트 디스 파아티] 이 파티가 너무 기대 되요 *party[명사] : 파티 4.I am so excited aboutChristmas [아이 앰 소우 익사이터드 어바우트 크리스머스] 크리스마스가 너무 기대 되요 *Christmas[명사] : 크리스마스 5.... 더 많은 예문과 패턴은 100% 무료 패턴영어공부앱 (발음 음성지원도 됩니다!) 1개 패턴문장으로 10개의 문장을 구사할 수 있는 하루 5분 생활영어로 공부하세요! 매일 하루 2번씩 푸시를 보내드립니다. 짬짬히 하루 5분씩 잊지말고 공부하세요! ▶ 100%무료 패턴영어공부앱 무료다운 >> http://bit.ly/2YVg9cO ▼▼▼▼▼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 http://haru5english.5min.kr/detail.php?id=1077
北, “영화 <인천상륙작전> 버릇없는 수작” 맹비난, 혹평이 득? 1위 순항 중!
북한이 영화 '인천상륙작전'을 맹비난했습니다. 북한의 대남 선전용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9일, 남측이 지난 27일 '인천상륙작전'이라는 영화의 시사회를 열었다며 불가능한 작전이 성공적으로 진행된 작전이니, 죽음을 불사한 이야기니 뭐니 하는 버릇없는 수작들을 늘어놓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인천상륙작전은 5만여 명에 달하는 대병력과 함선 3백 척, 비행기 천여 대가 동원되고서도 포 4문을 가진 인민군 해안포병중대와 보병중대 앞에서 대손실을 당한 전투로 기록되여있다"며 "이런 망신스러운 전투를 놓고 영화까지 만들어 내돌려대며 성공이니, 불사니 하는 말을 염불처럼 외워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의 전쟁 책동을 미화하고도 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 배치를 합리화해 이에 반대하는 민심의 분노를 조금이라도 가라앉혀보려는 데 목적을 둔 것임은 너무도 명백하다는 억지를 부렸습니다. 인천상륙작전은 개봉 후 이틀 연속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습니다. 개봉 2주차에 접어들면서 화력이 다소 떨어진 부산행과 제이슨 본 등 경쟁작들을 꺾은 인천상륙작전은 1위 굳히기 작전에 성공, 흥행 선봉에 섰는데요.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인천상륙작전은 개봉 이틀째인 28일 35만4,437명을 끌어모아 누적관객수 83만1,510명을 기록했습니다. 이 같은 속도라면 29일 100만 돌파는 무난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개봉 전부터 인천상륙작전은 호불호가 갈리는 작품으로 예상치 못한 혹평에 시달렸습니다. 국뽕, 신파, 반공 등의 단어들은 인천상륙작전을 따라 다니는 꼬리표였는데요. 오히려 이같은 반응은 예비 관객들의 궁금증을 불러 일으켜 브레이크가 고장난 열차처럼 질주하던 부산행의 발목을 잡을 수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이미 700만 돌파를 눈 앞에 두고 있는 부산행의 관객 동원력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지만 인천상륙작전이 입소문을 통해 작품에 대한 이미지를 바꾸고 1위 자리를 계속 유지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인천상륙작전은 한국전쟁의 전기를 마련한 인천상륙작전의 숨은 공로자인 한국 해군 첩보부대와 켈로부대(KLO·한국인으로 구성된 연합군 소속 스파이 부대) 대원의 활약을 그린 영화입니다. #N뉴스마켓 #스마트미디어N #스마트미디어앤 #뉴스 #매일뉴스 #인천상륙작전 #이정재 #박스오피스1위 #부산행 #리암니슨 #맥아더장군 #영화추천 #개봉영화 #제이슨본 #사드배치 #고도미사일방어체계 #국뽕 #신파 #반공 #한국전쟁 #켈로부대
영화 속 '협박 명대사', 최고의 대사를 찾아봅시다!
안녕하세요 여러분, 영화 속 상황별 명대사들을 찾고 이 대사들 중 최고를 뽑아보고자 합니다. 원래는 시작은 상큼하게, 영화 속 로맨틱한 고백들로 할까 했으나, 로맨스? 그 딴게 제 인생에 어딨습니까... 그리하야 오늘의 시작은 '영화 속 협박 명대사 열전'입니다. 그러면 질문! 영화 속 협박 명대사, 단연 최고는 무엇인가요? 댓글에 남겨주세요! 1. 신세계 - 살려는 드릴게 협박의 명대사가 아니라 그냥 명대사가 되어버렸습니다. 이중구라는 캐릭터의 야심과 욕망, 그리고 잔혹함을 이렇게 잘 드러낸 대사가 있을까요? 누군가 말을 듣는 조건으로 회유책이나 댓가를 바랄 때, 이 대사 한 번이면 분위기가 매우 ㅎㄷㄷ해질 것 같네요. 2. 테이큰 - 널 찾아낼 것이다. 그리고 죽일 것이다. 더할 것도 뺄 것도 없는 간결하고 명쾌한 명대사입니다. '찾아낸다', '죽인다'라는 간단한 대사지만, 이 대사의 완성은 니암 리슨의 엄청난 카리스마가 아닌가 생각해요. 저라면 전직 특수 요원에게 저런 말을 듣느다면, 그냥 알아서 죽고 말겠습니다. 3. 범죄와의 전쟁 - 여기 강 서장 어딨어?! 강 서장 대꼬와!!! 니.. 내 누군지 아나? 느그 서장, 남천동 살제? 내가 인마 느그 서장이랑 인마 어저께도 으! 같이 밥도 묵고 으! 싸우나도 같이 가고 으! 마 개이 섀꺄 마 다했어! 이 새끼들이 말이야... 범죄자 입장으로 경찰서에 끌려온 최익현, 하지만 건달들 세계에서 살아가는 사람인 만큼 내공이 보통은 아닌 사람임에 분명합니다. 그는 자신을 체포한 경찰관의 따귀를 날리고, 서장과의 인맥을 과시하며 분위기를 압도하죠. 저렇게 긴 대사를 날리면서 말입니다. 4. 대부 - 거절하지 못할 제안을 하지 거절하지 못할 제안, 이는 도저히 거절하지 않을 수 없을 만큼 좋은 제안이 아니라, 거절하면 엄청난 치명타를 입을 수도 있는 제안을 의미합니다. 이런 제안은 가진 것도 힘도 없는 사람이 할 수 있는게 아니죠. 하지만 돈 꼴리오네 같은 사람은 가능합니다. 그리고 그가 했기에 이 대사도 명대사가 될 수 있었죠. 전 다음 명대사 시리즈와 함께 돌아오겠습니다! 어떤 대사가 가장 인상적이였나요? 댓글에 남겨주세요~
[생활영어] 기초부터 시작하자
■ 하루한문장 Let's start with the basics [렛스 스타아트 윋 더 베이식스] 기초부터 시작하자 기초부터 시작하자고 말하고 싶을 때 쓸 수 있는 표현입니다 핵심패턴 Let's start with ~을 이용하여 다양한 문장을 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 핵심패턴 Let's start with ~ [렛스 스타아트 윋 ~ ] ~ 부터 시작하자 핵심패턴Let's start with ~ 는 ' ~부터 시작하자 ' 라는 의미로 어떠한 것부터 시작하자고 말하고 싶을 때 쓸 수 있는 패턴입니다 Let's start with + 명사 with 뒤에는 먼저 시작하자고 말하고 싶은 어떠한 것을 명사로 적어주시면 됩니다 (Let's 는 Let us 의 줄임말입니다) 예문을 통하여 패턴을 익혀보세요! ■ 패턴예문 1.Let's start withthe first question [렛스 스타아트 윋 더 퍼스트 퀘스천] 첫번째 질문부터 보시죠 *question[명사] : 질문 2. Let's start withEnglish [렛스 스타아트 윋 잉글리쉬] 영어부터 시작해보자 *English[명사] : 영어 3.Let's start witheasy additions [렛스 스타아트 윋 이지 어디션즈] 쉬운 덧셈부터 시작하자 *addition[명사] : 덧셈 4.Let's start withspeed jumping [렛스 스타아트 윋 스피드 점핑] 스피드 점핑부터 시작하자 *speed jumping[명사] : 스피드 점핑 5.... 더 많은 예문과 패턴은 100% 무료 패턴영어공부앱 (발음 음성지원도 됩니다!) 1개 패턴문장으로 10개의 문장을 구사할 수 있는 하루 5분 생활영어로 공부하세요! 매일 하루 2번씩 푸시를 보내드립니다. 짬짬히 하루 5분씩 잊지말고 공부하세요! ▶ 100%무료 패턴영어공부앱 무료다운 >> http://bit.ly/2YVg9cO ▼▼▼▼▼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 http://haru5english.5min.kr/detail.php?id=1070
[생활영어] 정말 너에게 화내고 싶지 않아
■ 하루한문장 The last thing I want to do is upset you [더 래스트 씽 아이 완트 투 두 이즈 업셋 유] 정말 너에게 화내고 싶지 않아 *upset[동사] : 화나게 하다 상대방에게 정말 화를 내고 싶지 않다고 말하고 싶을 때 쓸 수 있는 표현입니다 핵심패턴 The last thing I want to do is ~을 이용하여 다양한 문장을 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 핵심패턴 The last thing I want to do is ~ [더 래스트 씽 아이 완트 투 두 이즈 ~ ] 정말 ~ 하고 싶지 않아 핵심패턴The last thing I want to do is ~ 는 ' 정말 ~ 하고 싶지 않아 ' 라는 의미로 내가 정말 원하지 않는 일들을 해야 하거나 하기 싫다고 이야기 하고 싶을 때 쓸 수 있는 패턴입니다 The last thing I want to do is + 동사원형 is 뒤에는 내가 정말 하고 싶지 않다고 말하고 싶은 어떠한 일을 동사원형으로 적어주시면 됩니다 예문을 통하여 패턴을 익혀보세요! ■ 패턴예문 1.The last thing I want to do isdrink [아이 앰 컨퓨즈드 바이 요어 퀘스천] 너의 질문 때문에 혼란스러워 *question[명사] : 질문 2. The last thing I want to do ispunish you [더 래스트 씽 아이 완트 투 두 이즈 퍼니쉬 유] 정말 너를 벌주고 싶지 않아 *punish[동사] : 벌주다 3.The last thing I want to do ishurt your feelings [더 래스트 씽 아이 완트 투 두 이즈 허트 요어 필링즈] 정말 너한테 상처 주고 싶지 않아 *hurt[동사] : 아프게 하다 4.The last thing I want to do isgive a speech [더 래스트 씽 아이 완트 투 두 이즈 기브 어 스피치] 정말 발표 하고 싶지 않아 *give a speech[숙어] : 연설하다 5.... 더 많은 예문과 패턴은 100% 무료 패턴영어공부앱 (발음 음성지원도 됩니다!) 1개 패턴문장으로 10개의 문장을 구사할 수 있는 하루 5분 생활영어로 공부하세요! 매일 하루 2번씩 푸시를 보내드립니다. 짬짬히 하루 5분씩 잊지말고 공부하세요! ▶ 100%무료 패턴영어공부앱 무료다운 >> http://bit.ly/2YVg9cO ▼▼▼▼▼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 http://haru5english.5min.kr/detail.php?id=1061
확찐자 탈출 프로젝트 DAY.14 / 마일리 사일러스 다리운동
>>> 다리 고민인 홈트러들 집중 <<< 홈트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던 사람이라면 분명 한번쯤은 들어봤을만한 마일리 사일러스 다리운동 이게 진짜 지옥에서 온 운동이라는 별명이 있을 만큼ㅋㅋㅋㅋㅋㅋㅋ 개빡시긴한데 그만큼 효과는 디진다는거!!!!! 인터넷에 검색하면 후기 인증샷 개 많이 나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옛날에 내 친구도 이거 매일매일 한 달을 꾸준히 했는데 바지가 다 너무 커져서 새로 준니 샀엌ㅋㅋㅋㅋㅋㅋ 진짜 이 운동은 찐이야. 원래는 동작이 더 많은데 다 시키면 넘 힘들테니 (내일 못걸을걸?) 핵심 동작만 준비했어~~~ 원래 횟수도 더 많은데 조금 줄여서 올릴게 빡!!씬!!!!! 걸 원하는 사람은 아래 원본 영상도 걸어 놓을 테니까 도전해보는 것도 추천할게 ^.^ㅋ 1. 얼터내이팅 런지 (30회) 무릎이 발 끝을 넘지 않게 한 뒤 허리를 세우고 앞발은 ㄱ자, 뒷발은 ㄴ자로 번걸아가며 일어나기!! 그 전에도 많이 해봤으니 런지는 이제 껌이지? 2. 필레 스쿼트 (30회) 먼저, 발끝을 45도로 열어주고 어깨보다 1.5배 넓게 다리를 벌린 뒤 엉덩이가 서서히 뒤로 빠진다는 느낌~~~ 유지~~~ 의자에 앉는다고 생각하면 편해! 허벅지와 바닥이 수평이 되도록 엉덩이 내리기! 3. 리닝 힐 프레스 (각 20회) 무릎을 대고 엎드린 상태에서 다리를 위로 들고 하늘을 향해 발길질해줘 무릎의 각도는 90도를 유지하고 발끝은 바닥으로 당겨주기! 무릎 아플 수 있으니까 폭신한 요가매트에서 진행하거나 수건 깔고 해~~~~ 4. 니링 레그 리프트 (각 20회) 다리는 물론 엉덩이까지 조질 수 있는 이 동작! 두 팔을 단단히 바닥에 고정시키고 엎드려서 무릎을 가슴방향으로 당겼다가 뒤로 길~게 차주기! 발 끝은 쭉 편 포인 상태로 유지해줘 허리가 굽지 않게 복근에 힘!!!!!!!!!!!!!! 자 여기까지가 내가 맛보기로 가져온 동작들이고 ㅋㅋㅋㅋㅋㅋ 에이 별거 아닌데? 싶은 사람들은 아래 full 영상에 도전해봐! 근데 여기서는 속도가 너무 빨라서 무릎에 무리가 갈 수 있으니까 재생 속도를 늦추거나 천천히 자기의 페이스에 맞게 조절해서 진행하자 https://www.youtube.com/watch?v=xpzMr3nSOIE 오늘 홈트 미션에 성공한 사람들은 인증샷과 함께 나를 태그해서 카드를 적어주면 돼~~~~~ #피트니스, #다이어트 관심사에 발행해줘! 아님 이 카드에 댓글로 남겨줘도 괜찮아.....^^... 내가 확인하고 댓글 달아줄게 ㅋㅋㅋㅋㅋㅋㅋ (태그하는 방법은 카드에 @helljjang 이렇게 내 아이디를 적으면 됑 ㅋㅋ) 느낀 점이나 오늘의 몸상태, 어려웠던 동작 등을 적어놓으면 나중에 운동일기 다시 보는 재미도 있을거니까 열심히 적자!!!! 피드백도 대환영!!!!!!! @psungh79 @uruniverse @seolhuiL4865 @thsl1021 @bb8651 @smilegay @money526 @minjeong5055 @mygod51220 @suhobaram @rara7791 @sh8810 @top9391 @karma2513 @birdle70 @wlgpsl21 @nowandever @IreneKim1111 @tyoung1799 @lmkn777 @Park629 @whatmoney @DRKim96 @thundergirl @ryumei0610 @binybyuly @owl9578 @Cappadocia @sin6erela @hoo1826 @0308story @kmy8186 @stayknight @gilgary @lovejinakim1 @jprivate18 @hyunbbon @dhadam 꼭 시간날때 도전하고 댓글 남겨줘~~~~~~~~ 그럼 오늘도 화이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