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lee69
5,000+ Views

바보 같으니.. 바보같으니... [기다림, 설레임-강허달림]

반딧불 춤추던 곳에 앉아 밤새껏 웃음을 나눴지 휘둥그레진 눈빛 사이로 들어오는 찬란한 빛의 움직임 조차 하염없이 가다보면 어느새 한웅큼 손에 쥐어진 세상들 설레임들 그 누가 널 보았던가 왜 숨길 수없이 드러내던지 빼곡히 들어찬 숨결조차 버거우면 살짝 여밀듯이 보일듯이 너를 보여줘 그럼 아니 또다른 무지개가 널 반길지 난 그저 나였을 뿐이고 넌 그저 너였을 뿐이니 너도 나도 나도 너도 너나 할것 없는 세상에 생각에 최선에 말들에 웃음에 이미 별볼일 없는 것들이진 않아 기다림속에서도 활짝 웃을수 있겠지 아무렇지 않은 듯 흘려버린 시간들 공간들도 얘기할수 있게 또 그래 기다림이란 설레임이야 말없이 보내주고 기쁠수 있다는건 바보 같으니 바보같으니 바보 같으니 바보같으니 바보 같으니 바보같으니 바보 같으니....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9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