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진지 한달 조금 넘었어요. 사귀는 동안 많이 싸우고 헤어지고 나서도 연락할 일이 생겨서 연락하다가 싸우기도 했는데, 시간이 좀 지나니까 그동안 한 말들이 여자친구한테 할 말이 맞나 싶어서 물어보려구요. 제 생각이 맞으면 그래도 좀 쉽게 털어낼 수 있을거 같아서요. 일단 사귈때 여사친문제로 엄청 싸웠었어요. 초반에는 알겠다고만 하다가 뒤로 갈수록 줄이는게 보여서 아무말도 안했어요. 그런데 서로 폰 바꿔서 놀 때 보면 서로 전화한 내역들이 있더라구요. 싸우기 싫어서 아무말도 안하고 문자는 줄이니까 됐어 이랬는데 헤어지고 나서 보니까 그 친구한테 저희 둘이 싸웠을 때 얘기를 자세히는 아니지만 대충은 한거같더라구요, 헤어지자고 했던 시기 포함해서요. 전남친이 제 친구들한테 뭐 말하는거 안좋아해서 전 아무말도 안했는데 문자할때 당당하게 그 여사친이다, 네 친구한테는 적당하다고 생각되는 선까지만 말했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말 한거 자체가 이해 안간다고 했더니 서로 이해 안가는 부분 많을거라고 그러더라고요. 제가 얠 이해를 못해준건가요..? 물론 그걸 알게 된 건 제 친구 sns를 몰래 봐서 그런거고, 전남친이랑 그 친구한테는 몰래봐서 미안하다고 사과했어요. 이 부분이 제 잘못인건 몇번이고 인정하는데, 그래도 저 부분에 대해서는 미안하다고 해줄줄 알았거든요.. 그리고 싸운 뒤에 스타일이 달랐어요. 저는 시간이 필요한 타입이었고 전남친은 바로 풀고싶어하는 타입이었어요. 전남친이 싸우고 먼저 온 경우가 더 많기는 해요. 그래서 고마워했었고, 저도 바뀌려고 노력했고 전남친도 그거에 대해서 고마워했었어요. 그런데 헤어지자고 한 시기에 친구들한테 제가 싸우고 한번도 먼저 온적 없다고 말했다는걸 알았어요. 사귀는 도중에도 싸우면 저한테 너는 한번도 먼저 온적이 없다고 여러번 그랬고 제가 시간 필요하다고 지금은 만날 기분이 아니라고 했을때도 정떨어진다 이랬었어요. 그땐 이런생각을 못했었는데 사귀는 도중이든 헤어지기 일보직전이든 그런말은 안하는게 예의 아닌가요..? 진짜 마지막으로 전남친이 제 친구를 싫어했어요. 입이 싸다고 싫어했고, 좀 괜찮아하는것 같다가 다시 별로 안좋아했어요. 제 친구가 초반에 입이 가벼웠던건 저도 아는데 제가 계속 우리얘기 남한테 하지마라 이랬고, 그 친구도 전남친이 자기 싫어하는거 알아서 아무얘기 안했어요. 그런데도 별로 안좋아하더라고요 옷 바꿔입는것도 친구들간에 가벼운 스킨십도 싫어했고..(물론 여자에요) 제가 전남친한테 얘는 어찌됐든 내 친구고 친구는 끼리끼리 만난다는데 네가 얠 뭐라고 하는건 나한테 하는거랑 마찬가지인거다, 그럼 나랑 사귀는 널 욕하는거나 마찬가지다 이랬는데 이해를 못한건지 공감을 못한건지 뭐라고 하더라구요 그냥. 이것도 제가 잘못 생각한건가요..ㅠㅠ 다적은건 아닌데 그냥 생각나는것만 써봤어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하고 조언 한마디만 해주세요ㅠㅠ
1 Answer
헤어지면 끝인거지 두번헤어지고 세번헤어지고가 있다고봐요??? 님 조언이고뭐고 필요없고 잘했어요 내친구한테 내얘길하는 사람? 으....... 잘헤어지셨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