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과 사귄지 한달만에 헤어졌습니다. 사귀기 전, 주변에선 그 사람에 대한 안좋은 소문들이 돌고 있었습니다. 그 사람이 제게 먼저 다가와 주었고 저는 그의 진심에 마음의 문을 열었습니다. 저에겐 첫 연애였고 가까이에 있었지만 애틋하게 서로를 사랑했습니다. 하지만 그에게 안좋은 일들이 계속해서 일어나게 되었습니다. 안좋은 일들 때문에 자주 보지 못했고 잘 되던 연락도 점점 끊어져 갔습니다. 제가 남친에게 너무 기대고 있었던걸까요? 제 욕심때문에 그에게 해선 안될 말을 해버렸고 그는 저에게 시간을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보지 못한 일주일의 시간동안 여러 생각들과 감정들이 오갔고 제 잘못을 사과했지만 자신때문에 제가 힘들어 하는 걸 싫어했던 남친은 저에게 이별을 고했고 결국 저희는 헤어졌습니다. 너무도 잡고 싶은데 메달리는 저 때문에 더 힘들어 할까봐 잡지 못하겠어요.. 놔주어야 하는거겠죠..? ㅠㅠ
3 Answers
잡고싶으면 잡아보세요 남자분이 이별로 더힘들어 할 수 도있잖아요
안 좋은 소문이 생기는거엔 그만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해요
어떤 관계든 가장 중요한건 절대 후회할 일을 만들지 않는겁니다. 후회가 남으면 시간이 지나도 계속해서 감정이 마음을 좀먹을거에요. 누군가를 좋아할 때는 일정부분 이기적이 될 필요도 있습니다. 당신은 잡는데 최선을 다하는거고 결국 선택은 상대방이 하는 거에요. 다만 안좋은 소문이라는게 좀 걸리네요.
Answer to this Question!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