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1달동안 날 지독히 괴롭혔으면서 이렇게 떠나가는구나. 처음 너에게 연락을 건넸을 때에, 처음 너에게 인사했을 때에, 처음 너에게 눈웃음을 지었을 때에. 모든 것이 설레여 미쳐버릴 것만 같았는데. 우리는 이렇게 갈라져버리네. 그 관계가 한낱 '썸'에 그쳐도 좋아했어. 너로 인해 남자를 더 모르게 되었어. 미안하고 고맙네.
0 Answ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