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얼마전에 3년 연애에 종지부를 찍은 사람입니다. 연애 후반부에는 서로가 서로에게 소홀해지고 자연스럽게 멀어지는게 느껴졌어요 그런 감정을 느낄때마다 전 여자친구에게 예민하게 굴었고 서로 지독하게 싸우고 화해하는 과정을 반복하다가 결국에는 헤어지게 됐어요 처음에는 여자친구와 헤어졌을때 사실은 좋았어요 이젠 더이상 지루한 데이트를 안해도되고 지독하게 싸우지 않아도 된다는 사실에.. 술마시고 놀면서 즐겼죠 난 솔로야! 하면서 .. 근데 시간이 점점 지나면 지날수록 내가 얼마나 큰사랑을 받았는지 내가 그 사람을 얼마나 많이 사랑했는지 느끼게 되더라고요..내가 조금 더 노력할걸 하면서.. 서로가 소홀해졌던 이유가 나한테 있던건 아닐까 내가 조금 더 노력했다면 달라지지 않았을까 내가 변한건 아닐까 하면서 정말 많이 후회했어요 아무리 후회하고 슬퍼해도 돌아갈수 없다는걸 알지만 정말 돌아가고 싶어요 서로가 정말 소중했던 시절로.. 하루하루가 정말 후회스럽고 힘드네요.. 보고싶어요 많이 사랑은 있을때 지키라는 말이 정말 많이 공감되네요
1 Answer
그러게요 왜그러셨어요 그여자분도 그런 생각이라면 연락이 닿겠죠 한번이별하고 다시 재회해도... 같은싸움의 반복일것같아서... 결국엔 되풀이된다고 해야할가요 정말 정신차리지 않는 이상은 힘든게 사실이죠 왜 곁에있을땐 다들 모르는지 저도그렇고 다들 항상 한번더 참아보고 말도좀 예쁘게해보고 이런생각해도 늦은건 늦은거죠 힘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