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을앓고있는33살 남자사람입니다. 약이년간 우울증약과 잠을못자졸피뎀을 먹었습니다. 최근일주일정도전자살시도를했습니다. 회사도그만두게되었고요 .. 대학병원을가도졸피뎀을주는건똑같더군요. 모상담심리센테에문의해보니 1회한시간상담비용이 십만원이라더군요 확신도없이일주일에 한시간이넘는거리를 두번씩 매달 80만원씩들여가며 다니는게 맞을까요? 고민이네요....
19 Answers
한국 의사도 아니고 정신과 전공도 아니지만 치료 꾸준히 꼭 받으셨으면 합니다. 어떤 상황이신지 이렇게만 들어서는 잘 모르겠지만 일주일 전에 시도가 있으셨다면 현재 많이 힘드시고 불안정하실 것 같습니다. 저 상담소 가격이 많이 부담이 되신다면 다니고 계시는 정신과에서 조언을 얻어 보세요.. 저는 한국 사정은 아쉽게도 잘 알지 못하지만, 서포트 그룹, 무료 상담소 등 그쪽에서 연결 해 줄 수 있는 곳이 많이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혼자서 모든 걸 이겨내기 힘드실 때를 대비해서 핫라인 번호 미리 꼭 알아두시고.. 힘드실 때 꼭 한번 더 생각해 주세요.
몇년전에 죽을까? 하다 '이왕 태어난거 다 살아보고. 죽자' 로 바꿨습니다. 우울증 어디가 한계인가? 궁금해서 라고 변명하며 넘겼습니다. 뭐 시간가면 다 죽는데. 뭐가 급합니까. 나만 우울한것도 아닌데요. 남은 생은 덤이니 땡잡은거죠 뭐!
우울증의 원인을 알고 치료 받는게 우선인것 같아요. 상담 잘 받아보세요.
이렇게 고민을 올리는것 자체가 발전가능성이 있어보이네요 새로운 사람을 만나고 아침 열시안에는 웃는연습을 해보세요
과거 힘든성장과정이나 지나치게힘든일을 겪으신적이 있으신가요??? 저같은경우엔 성장과정속에 상처를 제때 치유하지못해서 조금만힘들어도 우울증이 오거든여.. 전 항우울제 복용할정도로 심한편이였는데 일단 우울증걸리면 제자신이 너무힘들고 지쳐서 마인드를 최대한 긍정적으로 바꾸려고 노력하는편이에여.. 덜 상처받으려구여 그리고 억지로 웃지도않고 잘보이려고 안간힘쓰려고 하지도않아요. 울고싶을땐 꺽꺽거리면서 마음껏 울어버리는게 마음속짐이 덜어지는기분이더라구여 대신 울때는 세상에서내가제일 힘들고 불쌍한사람이라는 생각은 하지않도록 노력하시구여 그런생각들이 자신을 한없이 초라해지고 슬퍼지게 만드는거 같아여 그냥 힘든일만생각하시고 울어버리세요 그리구 그림이나 본인적성에 맞는 취미 하나찾아보세요. 자기자신이겪었던 일들을 책으로 써보시던가 그림을 그려보시던가 블럭을 맞추는것도 좋을거같구여 무기력하고아무것도 하기싫으시면 하루에 한잔씩 블랙커피나 믹스커피라도 드셔보세요!!! 지금은 비록힘든날에 연속이고 나만 불행하다고 느끼실수도있지만 언젠간 찾아올 행복한일들을 오기 로라도 버텨보세요 이대로 끝내기엔 내자신이 너무불쌍하고 억울하잖아요 힘내시구 새해복 왕창받아가세요!!!
제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우울증은 병이 아닙니다... 혼자서 이겨낼 용기와 마음가짐이 많이 부족한 사람들이 겪는 거라고 생각해요... 빙글러님을 욕하는게 아니고요 똑같은 상황에 있어도 누군가는 이겨낼 힘과 방법을 찾아도 누군가는 도망치려하거나 그 상황에 매여서 혼자 힘들어하는 모습들이 서로 다르기때문에 그것때문에 혼자 매여있는 사람이 더 바보가 아닐까요? 고개를 자신으로부터 드세요 바닥을 보는게 아니라 넓게 펼처진 하늘을 보는 겁니다. 물론 한평생 나만 보고 살아왔기때문에 잘 안되겠죠 그러나 계속 시도하는 겁니다 죽을때까지! 하루에 단 1뷴 1초라도 다르게 다른 마음가짐으로 살아가는겁니다. 이 모든 장애물은요 님을 가로 막을려고 넘어뜨리게 할려고 있는게 아니라 그뒤에 있는 성공과 완성을 더 돋보이게, 가치있게하기위함입니다. 힘을 내세요! 열정은 한번의 임팩트가 아니라 끝없는 지속입니다.
우울증은 병 맞습니다.. 병원에서 우울증이라고 진단할때 우울하다고 진단하지않습니다 피검사를통해 세라토닌 수치를검사하죠. 세라토닌 분비량이 점점줄어서 극소량이나 나오지 않을때 우울증이라고합니다. 세라토닌이 부족하게되면 행복감이 줄고 우울감이 늘어서 극단적인선택을 하게되는것이죠 약또한 호르몬조절제입니다.
그건...좀...손해 같네요...책 같은 것을 읽어보시는게...
걸으실때 고개를 들고 다니세요 우울증 환자분대다수가 고개를 숙인다는 연구결과가 있습니다 어깨를 펼치고 하늘을 자주보세요 좋은결과가 있을것입니다
배고프면 밥을 먹듯이 마음의 감기에 걸리셨을땐 나에게 맞는 약을 드셔야죠.. 저희 어머니 조현병까지오셨는데요. 정신병원 입원해서 자기에게 맞는 약 찾아서 처방받고..지금은 완치되셨습니다. 우울증을 조울증 조현병까지 가는데.. 사실을 인정하고, 다른사람들의 시선이 중요한것이 아닌, 지금 내자신의 행복이 우선이니까 꼭 다른 병원 다녀보세요. 나에게 맞는 선생님 약이 있답니다. 저또한 자살시도도하고 지금은 정신줄 붙잡고, 마음명상과 자기계발서와 신앙으로 버티고 있지요.. 지금 이순간을 살아라 책 한번 읽어보세요.. 마음의 감기니까, 곧 나으실거예요^^
lose yourself
Answer to this Question!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