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동안 짝사랑 했던 사람한테 연인이 생겼네요 그 사람은 그저 친한 사람으로 생각할텐데 그냥 보면서 이 자리에 머물면서 기다리고 싶은 맘도 있고 진짜 다 잊고 새로운 인연을 찾아고 싶은데 둘 다 너무 힘이 드네요. 자리에 머무는 것은 그 사람을 볼 때 마다 아닌척 연기하고 마음 누르는게 힘들고 두 번째는 그 사람을 잊는게 너무 힘드네요 어떻게 해야 할까요??....
1 Answer
그 사람의 연애를 지켜보는건 정말 지옥과 같을 겁니다. 자신을 더 아껴주세요. 너무 익숙해 지고 함께한 시간들이 소중하겠지만 진심 사랑인가 한번 자긴에게 물어 보세요. 자긴을 위해서는 놓아야 하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 그리고 앞으로 나아가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