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물하나 여잔데 좋아하는 남자애가 있어요 영화도 둘이 몇번 봤고 둘이서 만났었고 만나서 제 머리 쓰담하고 귀엽다 하고 손도 잡았는데 딱 봐도 다른 여자한텐 안 그러고 저한테만 그러는데 이거 썸 맞죠 ......? 근데 이런 사이로 지낸지 거의 3주? 됐는데 고백은 안해요 걔가 약간 부끄럼 많은 앤 거 같긴한데 제가 성급한건가요 ???? 근데 만약 계속 고백은 안하면 어떡하죠? ㅜ
3 Answers
"고백은 확인사살이다."라는 말! 들어보셨죠? 고백은 '이제 우리 사귀어요~~'라고 오피셜로 선언하는 의식(?) 정도인거고, 이미 서로에 대한 호감을 확인하는 단계는, 앞단계인 '썸'에서 다 거쳐야 한다는 거죠. 그럼 썸에서 어떻게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느냐. 확인사살 전에 결정타들은 어떻게 날리냐. 이건 이미 사람들이 암묵적인 시그널들을 만들어놨어요. 그 시그널들은 빙글러가 쓴 사연에 다 있네요. '단둘이 만나기', '단둘이 영화보기', '외모 칭찬하기', '손잡고 스킨십하기'. 이런게 바로 전형적인 썸단계에서 '관심있다, 좋아한다' 대신 쓰는 시그널들이죠. 사연 쓴 빙글러 썸 맞습니다 꽝꽝! 이렇게 누가봐도 썸인데 시간만 질질 끌고 확인 사살을 안한다. 보통 두가지 케이스죠. 첫째, '이 여자도 나를 좋아한다.'는 확신을 아직 못 받았다. 둘째, '이 여자랑 사귈마음까지는 없다.' 첫번째일 경우에는 남자는 '언제 고백하면 되려나?'하고 열심히 단서를 모으는 중일 겁니다. '착각했나?'' 이거 어장아냐?' 하는 공포는 남자에게도 있으니까요. 확인사살 타이밍이 아닌데 고백하면 쫑나니까 더 조심스럽겠죠. 두번째일 경우에는 이사람 별로 좋은사람 아닌 거죠. 그럼 빙글러는 이제 어떻게 해야되냐? 제일 깔끔한 건 그냥 내가 먼저 고백 하는 거예요. 확신이 들길 기다리던 남자라면 당근 ㅇㅋ할거고, 사귈마음 없는 남자라면 ㄴㄴ하겠죠. 먼저 고백하는 게 부담스럽다면 다른 방법도 있어요. '확신이 없어서 고백 못하는 상황'이 없도록 강한 확신을 주는 것. "만나자, 밥먹자, 영화보자." 나도 시그널 열심히 보내는 거예요. '이정도면 확신이 없어서 고백 못하는 건 아니겠지'라고 판단할 수 있을 정도로 시그널을 한 번 줘보세요. '확신이 없어서'라는 핑계가 먹히지 않는 상황이라면, 1) 이제 상대가 고백을 날리거나 2) 그런데도 진도나갈 생각이 없어보인다면 '사귈마음 없이 그냥 꽁냥거리고 스킨십만 하고 싶었구나'라고 판단할 수 있게 되겠죠.
썸은 확실한 것 같고... 남자가 쑥맥이거나 선수이거나!
썸도 맞는거 같고 고백 타이밍이긴한데 애매하긴하네요. 남자분은 어물쩡 사귀는 사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어요. 이런 부분을 한번 짚고 넘어가주세요. 우리 사이에 대해 물어봐야 할때인거 같아요.
Answer to this Question!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