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16
Follower
0
Boost

[여행기]다녀와서 쓰는 이탈리아 여행기 10(로마)

*7월 2일 출국, 로마를 시작으로 나폴리, 소렌토, 포지타노, 피렌체, 친퀘테레, 밀라노, 베네치아 그리고 끝으로 다시 로마. 3주 간의 이탈리아 여행이 끝나간다. 이탈리아로 왔을 때, 그날의 우리의 숙소는 레오나르도 다빈치 공항에서 레오나르도 익스프레스를 타고 떼르미니 역에 내리면 거의 바로 앞에 있었는데 이번에는 역에 내려서 버스를 타고 나보나 광장으로 갔다. 역에서는 조금 떨어진 곳이었고 바티칸이나 스페인 광장과는 가까운 곳이었다. 한 이주 반 정도 이탈리아 여행을 하다보니 훈이는 이탈리아 어를 읽을 줄 아는 경지(?)에 이르렀고, 우리는 자만한 나머지 베네치아 숙소에서 나올 때, 와이파이로 자세한 로마 숙소 위치를 알아보지 않은 실수를 저질렀다. 정말 절망적이었고 SK 자동로밍을 해볼까 하다가 데이터가 터지는 순간 바로 숙소 위치를 캡쳐하고 데이터를 껐다. 우리 숙소는 나보나 광장을 등에 지고 교회? 쪽 골목을 지나 어느 술집을 지나고 샌드위치를 파는 가게 건물이었다. 4층이었는데 엘리베이터도 없었다. 역시 이탈리아. 우리 방은 한 층으로 되어있었는데 우리 말고 베트남?사람 한 명이 다른 방을 쓰고 있었다고 했다. 시설은 굉장히 좋은 편 이었다. 조식도 방으로 가져다 준다. 에어컨을 키고 쉬다가 나보나 광장과 판테온, 트레비 분수를 보러 나갔고 한국 사람들로 넘쳐나는 폼피 티라미수를 사서 스페인 광장으로 갔다. 눈부신 야경을 보면서 맥주와 티라미수를 먹었다. 사람도 정말 많았고 무엇보다 우리나라 밤 처럼 네온사인에 눈이 부신게 아니라 그 황금 빛 조명이 없던 분위기도 만들어주었던것 같다. 나보나 광장은 밤에 더 멋진 곳이었고, 트레비 분수는 공사중 ㅠㅜ 이었다. 폼피 티라미수는 오리지널이 더 맛있었고 뭔가 깊은 맛 가격대비 대 만족! 콜로세움은 진짜 말이 안나올 정도로 멋있었다. 얼마전에 경주에 가서 미니 콜로세움을 봤는데 진짜 이건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가 있다. 그리고 이날 저녁에는 숙소 앞에 피쉬엔 칩스와 와인, 맥주를 사서 먹었는데 저 맥주!! 저거 저거 !! 저거 진짜 맛있었다. 우리의 마지막 일정은 바티칸 투어. 가이드를 끼고 가지 않으면 입장하는데 오래걸린대서 이탈리아 여행 처음으로 가이드 투어를 했다.(한국에서 예약) 아침 일찍 나와서 지하철을 타는데 한국에서도 겪어 보지 못했던 지옥철을 겪었다. 외국을 오감, 아니 육감으로 느꼈다.

20150827

섹스 앤 더 시티2 를 봤다. 결혼은 두 사람 뿐 아니라 가족이라는 집단 끼리의 만남이지만 사실 두 사람만 원한다면 언제 하던지 상관 없다고 늘 생각 해 왔다. 영화라 현실감 없니 마니 그런 얘길 하고자 하는게 아니라 잠 못드는 밤에 나를 더 잠 못들게 했다는 거다. 누군가를 만나면서 한번도 '이 사람과는 결혼하지 않을거야'라는 생각을 해 본적이 없다. 한 달을 만났든 3년을 만났든. 그만큼 그 사람에게 모든 것들 다 올인 하는 스타일이고 나쁘게 말하자면 매달리는 스타일이다. 지나간 사람들을 그리워 하지는 않지만 무시할 수도 없다. 내 기억 속에는 이제 좋은 기억들로만 남아가는 사람들이기에 그 사람들의 기억 속의 나도 그냥 좋은 사람으로 남길 바라는건 이기적인 생각인 것 같다. 거듭하면서 느끼는 거지만 순수하고 착했던 것들은 나쁜 것들이 갉아 먹고 자라는 것 같다. 그래서 정신을 바짝 차리지 않으면 안된다. 신경쓰고 늘 최선을 다하려고 해야한다. 주위를 신경쓰지말고 '나'와 '그'만 생각해야 한다. 부러워말고 비교말고, 결국 그런 것들이 이렇게 잠못드는 원인이 되는게 아닐까. 남들처럼 되지않는다고 혹은 된다고 해서 그들과 같은거라고 생각하지 말자. 우리는 우리들만의 무언가를 만들어가는거다. 보고싶다. 내가 바라는 걸 내가 먼저 해야지.

[여행기]다녀와서 쓰는 이탈리아 여행기 9(베네치아)

*7월 17일~20일 무더웠던 베네치아 *블로그 같은데 있는 맛집을 다니다가 미각을 다 버린 우리는 여행이 막바지에 다다르자 맛집찾는 노하우가 생겼다. 인스타도 검색하고 1차로 사진이 합격하면 트립어드바이저나 그제서야 네이버같은데 검색해서 확인한다음 찾아간다. 우리 베네치아 숙소는 베네치아 메스트레역 앞에있는 호텔이었는데 1일차 저녁은 검색해서 찾은!! 레스토랑이었다. 확실한 위치도 없이 지도보면서 찾아갔는데 사람이 많이 있었다. 스테이크와 피자를 시켰는데 바로 옆에서 오픈 키친으로 만들어줬다. 옆 테이블에 아빠와 딸이 있었는데 주방장이 아는 사람이었던지 피자를 하트모양으로 만들어서 딸에게 주었다. 근데 여기 피자 내 이탈리아 세체맛. 끝까지맛있었다!!! *이탈리아의 낮은 태양이 바로 내 머리 위에 있었다. 무덥고 습하고 게다가 버스는 항상 만원, 에어컨도 잘안되고.. 수상택시도... 더한건 이탈리아의 밤은 낮보다 뜨겁다. 그 뜨거움을 이길만큼 예쁘지만 무덥다. *웨딩사진을 찍는 커플이 있었는데 그 뜨거운 돌바닥에 구두를 벗고 서있던 신부가 너무 예뻐 보였다.
여행
유럽
+ 4 interests

[여행기]다녀와서 쓰는 이탈리아 여행기 8(밀라노)

*7월14일~17일 ▶밀라노역 민박(한인민박) 2인실에 묵었는데 에어컨이 없었고 에어컨같은 큰 선풍기가 있었다. 그리고 아침으로 나오는 한식은 진짜 꿀맛이었다. *그 도시에서 가장 큰 성당을 두오모라고 한단다. 내 인생 두오모는 피렌체의 두오모라 자부했었는데 작년에 이탈리아에 갔다온 친구의 말대로 밀라노의 두오모도 엄청났다. 사람도 비둘기도 엄청 많았고 너무 웅장하고 예뻤다. 새 모이를 나한테 주는 외국인이 있었는데 이미 피렌체에서 모든걸 털리고 온 나라서 인상 쓰며 한국말로 욕을 하니 웃으면서 가버리더라. 욕인줄은알고웃었니?^^ㅋㅋㅋㄱ어휴 내지갑 *두오모 옆에는 백화점과 명품샵들이 있었다. 왐마 진짜 입이 떡벌어지게 멋있었다. 천장이고 조각하나하나고. *이탈리아에 갔으면 하루 3번 젤라또를 먹으라고 하셨던 교수님... 하지만 내 입에 잘 맞지않았다. 단걸 별로 안좋아해서. 하지만 여기서 사람들이 길게 줄슨 곳을 보았고 우리도 줄을 서서 나는 피스타치오, 훈이는 딸기를 시켜서 먹었다. 카카오 초콜릿이라서 달기보다 씁쓸해서 더 좋았고 여기서 내 이탈리아 이상형만남ㅋ 모델인것같았는데..도촬해놓을걸ㅠㅜㅎㅎㅎ *점심은 아이스크림집 뒤쪽의 마마스 버거에서 먹고 편집샵이 많이 있다는 데로 다시 지하철을 타고 갔다. 이름이 잘 기억안나지만 가운데 강을 끼고 로드샵들이 잘 되어 있었으며 이탈리아의 첫 해피아워를 여기서 했다.
여행
유럽
+ 4 interests

[여행기]다녀와서 쓰는 이탈리아 여행기 7(친퀘테레)

*7월13일~14일 *피렌체 숙소에서 나와서 역까지 버스를 타고 갔고 역에서 친퀘테레로 가는 기차 표를 끊으려는데 지갑이없넹ㅎㅎㅎㅎㅎㅎ 버스에서 현지인한테 지갑을 털렸다. 호갱소리 많이 듣고 살던 나였지만 진짜 현지인에게 이렇게 갑자기 아침 대낮부터 털릴줄은 몰랐다. 그놈(?)은 내파우치까지 열어 확인해보는 치밀함을 가졌었다. 이탈리아인들은 소매치기 dna를 갖고 태어난다더니... ㅠㅜ 멘탈 다 부서진 채로 친퀘테레로 향했다. *친퀘테레는 5개의 작은 마을이 모여있는 곳을 통틀어 이르는 말이며 우리의 목적지는 몬테로소,가장 마지막 역이었다. 부서진 멘탈덕에 우리는 부랴부랴 숙소로 가기에만 바빴고 심지어 숙소엔 에어컨이 없었다. *잃은 멘탈 찾기에 맛있는걸 먹는 것 보다 현명한 방법은 없을 거다. 숙소 근처 맛집을 검색해 찾아갔고 결코 싸지않은 저 항아리에 든 해산물 찜을 시키고 에피타이저로 티비에서 알베르토가 극찬했던 메론과 햄(프로슈토) 그리고 와인을시켰다. 내가 한국에 간다면 가장 그리워하게 될것같은 이 메론과 프로슈토의 조합! 달고 짠데 묘하게 입맛을 돋군다. 진짜 존맛!! 그리고 해산물 찜도 너무너무 맛잇었다. 40유론가 했던것같다 찜하나만. 국물에 밥비벼먹고싶은맛. 한국사람다똑같은지 다른나라사람들은 이거안먹는데 우리나라사람들 하나같이 다 이거먹음ㅋㅋㅋㅋ *멘탈 나가서 진짜 친퀘테레에서는 물 놀이도 안하고 그냥 쉬기만했다. 그렇게 쉬고 밀라노로 가기위해 다시 역으로 향했다. 그제서야 몬테로소의 해변이 보였고 진짜 포지타노보다 더 좋았다.
여행
유럽
+ 4 intere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