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1
Follower
0
Boost

[연애소썰]50대 유부남 선생님 짝사랑

짝사랑 선생님을 소개합니다. 그렇게 준수한 외모는 아니지만 50대라고 믿기 어려울만큼 동안이세요. 패션감각도 좋으신데 말투랑 수업은 아주아주 엄하신 선생님이세요. 선생님이 가르치시는 과목은 일반과목도 아닌데다 친구들은 죽을 맛이라는 과목입니다. 제목 그대로 50대 유부남에 저만한 아이 둘을 두고 계시구요. 선생님을 짝사랑하게 된 계기 선생님 과목이 어렵다보니 이해하기 쉽게 그 반 학생들을 예시로 들어 수업하시는데요. 제 자리가 맨 앞자리인데다 선생님이 늘 책상에 손을 짚어 기대는 자리에요. 그래서 제가 제일 많이 써먹히죠;ㅎ 쨌든. 그 날도 상황을 만들어 설명하시는데 제 이름이 기억나지 않으셨나봐요. 그래서 명찰을 보셨는데 명찰이 뒤집어져 있으니까 직접 손으로 바르게 해준 다음 수업을 이어가셨어요. 별 거 아닌데 가슴쪽에 손이 가니까 당황하기도 하고 놀래서 가슴이 막 뛰기 시작하더라구요. 그 날 내도록 선생님 생각만 하면 심장이 요동쳐댔지만 그냥 놀래서 그런 걸거야 하며 넘겼어요. 그리고 며칠 뒤에 터졌습니다.ㅎ 반으로 급하게 뛰어갔는데 문에 선생님이 계셨어요. 들어가려는데 안에서 친구가 튀어나오길래 문 모서리 쪽에 붙었는데 어머나. 선생님도 놀라서 문 모서리에 붙었어요. 서로 마주보는 자세가 됐는데 너무 가까이 붙어있으니 긴장되고 그 명찰사건 있던 날 생각나고 이러니 눈도 못 마주치겠는거에요. 그러고있는데 그 엄하신 선생님이. 평소에 잘 웃지도 않는 선생님이 다정하게 웃으면서 왜애 이러시더라구요. 연애를 못해봐서 이런 거에 설레나보다 해주세요ㅜ. 정말 별 일 아닌데 그 때부터 이 짓거리를 시작했습니다. 본격 두근두근 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