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Following
212
Follower
5
Boost

태양광 솜사탕 만들기 등 인기만점 에너지 체험

기후 변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이제 에너지교육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는데요. 지난해 서울시는 ‘찾아가는 에너지놀이터’를 통해 초·중학교 아이들에게 에너지의 소중함을 알려왔습니다. 태양광으로 만든 솜사탕과 커피, 자전거 전기로 만든 주스 등 얘기만 들어도 재미있는 에너지 체험이 아이들을 사로잡았습니다. 겨울 방학을 맞아 아이와 함께할 체험활동을 찾는다면 에너지 체험은 어떨까요? 에너지드림센터에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니 아이와 함께 다녀오세요. 입소문 탄 ‘찾아가는 에너지놀이터’… 3월 말 모집 ‘찾아가는 에너지놀이터’가 인기 있는 에너지 체험 교육으로 자리 잡았다. 태양광 에너지로 커피를 내리는 커피머신과 솜사탕 기계, 자전거 페달을 밟아 만든 전기로 주스 만들기 등 특수 개조한 차량(1톤, 3.5톤)에 에너지를 재미있게 배울 수 있는 다양한 체험교구들을 싣고 서울 전역의 학교와 마을을 찾아갔다. 지난해 초등학교(77개교), 중학교(20개교), 지역아동센터와 복지관(7개소), 지역 축제(78회) 등 182개 현장에 찾아가 교육‧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했다. 초등학교에서는 연극, 마임 등을 접목해 수준별 맞춤교육을 실시하고, 교과목과도 연계해 이해도를 높였다. 교육기회가 상대적으로 적은 취약계층 아동들을 위해 복지관과 지역아동센터로도 찾아가 호응을 얻기도 했다. 또 환경의 날, 에너지의 날, 서울 차 없는 거리 행사 등 서울시와 자치구 행사 현장에서도 시민들을 만났다. 중학교에서는 자유학기제 수업으로도 진행이 가능해 인기가 높았다. 특히 ‘국사봉중학교’의 경우 생태동아리 학생들이 직접 기획과 준비부터 운영까지 맡아, 축제 기간 중에 1톤 차량에서 다른 학생들에게 에너지 체험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기도 했다.

추워도 좋아, '서울 핫 윈터 마켓'

세계 각국의 음식을 한강에서 즐길 수 있는 ‘서울 핫 윈터 마켓’이 여의도 한강공원 이벤트광장에 마련된다. 기간은 1월 2일~1월 7일까지, 운영시간은 평일 오후 5시~오후 10시, 주말 오후 3시~오후 9시까지다. ‘서울 핫 윈터 마켓’은 서울 크리스마스 마켓의 성과를 바탕으로, 겨울철 영업공간 확보가 어려운 푸드트럭 운영자, 핸드메이드 작가에게 판매공간을 제공하고 시민들에게는 세계문화를 맛보는 즐거움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푸드트럭에서는 스테이크, 타코, 팟타이, 초밥 등 세계 각국의 음식을 판매한다. 목걸이, 브로치 등 액세서리와 향초, 화분 등 개성이 가득한 핸드메이드 작품도 만날 수 있다. 자신이 찍은 사진을 액자로 제작하거나, 직접 압화를 이용한 책갈피를 만들어보는 등의 체험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실내구조물 내에는 핸드메이드 및 체험 부스뿐만 아니라, 식음료를 먹을 수 있는 공간도 마련돼 있어 겨울철에도 편하게 마켓을 즐길 수 있다. 매일 저녁 6시, 8시에는 인디밴드의 버스킹 등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진다. 서울에 살면서 놓치면 아까운 핵이득 정보 ▼ https://www.facebook.com/mediahub.seoul/ (내 손안에 서울 페이스북 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