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
Following
3
Follower
0
Boost

냇물에 흘러흘러 어디로 가니

1부 나의 대학시절 물이 흘러서 강이 되고 사람이 걸어서 길이 된다. 마라톤의 주자가 뒤를 돌아보는 행위는 기실 불안한 몸짓일 뿐이다. 그러나 한나절의 북한산 등반을 끝마치고 내려와서 하늘에 걸려있는 봉우리들을 되돌아볼 때의 감개도 결코 작은 것이 아니다. 제 발로 넘은 우람한 봉우리들을 바라볼 때의 대견함은 귀중한 것이다. 26p - 각색이란 그 속에 상당한 분량의 반성과 그의 가난한 소망이 담긴 것이라고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 점에서 각색된 것을 ‘진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각색된 이야기가 물론 사실이 아니지만 실제로 살았던 사실로서의 그의 인생은 도리어 사회가 각색한 것이나 아닌지, 그런 생각을 하게 돼요. 그래서 우리가 사람을 어떻게 볼 건가. 사실을 중심으로 볼 건가, 진실을 기준으로 해서 봐야 할 건가. 이것은 매우 중요한 관점이라고 생각되었어요. 36p - 뻘겋게 달군 연탄집게로 덤볐어요. 주먹으로 맞고 발길에 걷어차이면서도 죽인다, 죽여라 하면서 버텼어요. 머리채 잡혀 골목을 끌려 다니기도 하고 약 먹고 유리창 깨트려서 배를 긋고 피 칠갑으로 덤볐어요. 결국 아무도 이 여자를 잡지 못했어요. 그래서 중동 창녀촌에서 유일하게 ‘자주국방’ 체제를 확립한 그런 여자였어요.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이런 것입니다. 만약 그 노랑머리라는 여자에게 중산층 여성의 정숙성을 요구하거나 설교한다면 그 설교야말로 폭력이라는 것이지요. 그 사람이 발 딛고 있는 처지에 대해서는 관여하지 않으면서 그 사람 개인에 대해서, 그 사람의 생각에 대해서 관여하려는 것은 폭력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처지가 바뀌지 않고 그 생각만 바뀐다는 것이 불가능한 것이기도 하지만 만약 그 생각을 바꾼다면 단 하루도 그 여자는 그런 처지에서 살아갈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런 요구는 그 여인을 돌로 치는 것입니다. 37p

180114/피로사회

같은 것에 의존하여 사는 자는 같은 것으로 인해 죽는다. 보드리야르는 “현존하는 모든 시스템의 비만 상태”를 지적하기도 한다. 정보 시스템, 커뮤니케이션 시스템, 생산 시스템 모두 비만 상태라는 것이다. 17p 긍정성의 폭력은 박탈하기보다 포화시키며, 배제하는 것이 아니라 고갈시키는 것이다. 따라서 그것은 직접적으로 지각되지 않는다. 21p 아무것도 가능하지 않다는 우울한 개인의 한탄은 아무것도 불가능하지 않다고 믿는 사회에서만 가능한 것이다. 더 이상 할 수 있을 수 없다는 의식은 파괴적 자책과 자학으로 이어진다. 성과주체는 자기 자신과 전쟁 상태에 있다. 우울증 환자는 이러한 내면화된 전쟁에서 부상을 입은 군인이다. 우울증은 긍정성의 과잉에 시달리는 사회의 질병으로서, 자기 자신과 전쟁을 벌이고 있는 인간을 반영한다. 28p 자기 착취는 자유롭다는 느낌을 동반하기 때문에 타자의 착취보다 다 효율적이다. 29p 우리 문명은 평온의 결핍으로 인해 새로운 야만 상태로 치닫고 있다. 활동하는 자, 그러니까 부산한 자가 이렇게 높이 평가받은 시대는 일찍이 없었다. 35p 개인의 삶이 근대에 와서 “인류 전체를 지배하는 삶의 흐름 속에 완전히 잠겨버렸”으며 아직 남아 있는 능동적인 개인적 결단의 가능성은 오직 더 잘 “기능”할 수 있도록 “말하자면 자기 자신을 놓아버리는 것, 자신의 개성을 포기하는 것”뿐이라고 주장한다. 39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