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Following
54
Follower
0
Boost

펌) 아이 방의 모니터링 카메라가 한밤중에 켜졌다.

아이 방의 모니터링 카메라가 한밤중에 켜졌다. 아내와 아들이 침대에 앉아있었다. 그들은 내 아내와 아들이 아니다. 내 직업은 간호사고, 최근엔 야간 근무를 서고 있다. 엄청 진빠지는 일이긴 하지만, 주간에 일하는 동료 몇 명이 은퇴할 생각을 하고 있기에, 난 조금만 버티면 주간조로 바꿀 수 있지 않을까 바라고 있다. 어쨌든, 난 야간 근무를 서고 있었고, 새벽 3시가 조금 지났을 때, 아들 방에 설치해 놓은 카메라가 움직임과 소리를 감지했다고 알람을 보내 왔다. 별로 놀랄 일은 아니었다. 아기가 크게 기침을 했거나 코를 골았거나 했을 테니까. 아이는 이제 3살이고, 밤엔 보통 깊게 잠들곤 했다. 난 핸드폰을 꺼내들었고, 아이와 아내가 침대 모서리에 앉아있는걸 보았다. 이것 역시, 별로 놀랄만한 일은 아니었다. 아기가 밤중에 울기 시작했거나 뭔가에 겁을 먹었거나 했을 것이다. 별 생각 없이 앱을 종료하려는데, 문득 이들의 행동이 되게 이상하다는 걸 눈치챘다. 아니, 이상함을 넘어, 조금 기괴하기까지 했다. "조금" 기괴하다는 건, "조금" 기괴하고 "엄청" 무섭다는 의미다. 둘은 침대 모서리에 같이 앉아 동시에 카메라를 바라보며 눈만 깜빡이면서 아무런 표정을 짓지도, 심지어 움직이지도 않고 있었다. 카메라의 야간 모드는 흑백 화면이었고, 그래서인지 그 둘의 눈은 하얗고 으스스해 보였다. 그들은 숨쉬는것만 간신히 확인할 수 있을 정도로, 그저 그 자리에 앉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었다. 난 앱을 종료하고 아내에게 무슨 일이 생긴게 아닌지 알아보기 위해 전화를 걸었다. 내가 점심시간에 전화를 할 일은 없기 때문에, 어찌 보면 일하는 중에 가족에게 전화를 할 좋은 구실이라 생각하기로 했다. 몇 번 신호음이 들리고, 잠에서 덜 깬 목소리가 대답했다. "여보세요?" 내가 전화를 걸었을 때 마치 깊게 잠들어 있었던 것 같은 목소리였다. 하지만 카메라에 비친 그녀는 완전히 깨어있는 것 처럼 보였다. "여보, 둘 다 괜찮아?"

펌) 여대생 언니 괴담

부모님 인맥으로 아는 사람중에 미술 전공하는 언니가 있었는데 학식생활 할 때쯔음부터 집이 갑자기 기울었다고 함. 아버지 죽고 큰혈육도 교통사고로 죽고, 작은혈육은 갑자기 열병에 걸려 죽다 살아날정도로 아팠음. 주변에서 많이 걱정했는데 이상하게 이 언니만 유난히 아무 탈 없이 건강했다고 함. 처음엔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는데, 이 언니의 n년지기 단짝친구까지 높은데서 떨어져 죽으니까 언니도 불안해하기 시작했다고 함. 게다가 시간이 지날수록 자꾸 누가 자길 쓰다듬는듯한? 느낌이 들고 몸은 솜이불을 덮은 것처럼 덥고 답답해졌음. 혼자서 끙끙 앓다가 친척 어른한테 부탁해서 무당집까지 가봤다고 함. 무당은 그 언니를 보더니 다시 다른 주소 써주면서 ㅇㅇ로 가봐라 하고, 찾아간 ㅇㅇ무당은 또 ㅇㅇㅇ한테 가봐라 하면서 언니를 밖으로 밖으로 돌렸음. 그렇게 너댓명 거쳤나? 소개받은 점집에 갔는데 무당이 벌떡 일어나더니 여기(자기 자리) 앉아있어야 할 년이 왜 거기(손님자리)에 있냐 하면서 자리를 바꾸자고 졸랐다함. 친척 어른이 그럼 얠 무당으로 만들라는 소리냐 화를 냈는데 무당은 기어이 언니를 자기 자리에 앉혔음. 언니는 시키는대로 앉으니까 갑자기 마음이 편안해지고 졸음이 쏟아지더래. 무당은 거 보라면서 얘는 태어날 때부터 무당이었어. xxx이 무릎위에 앉혀놓고 얼러주는데 어딜 밖으로 나돌아. 하고 무구를 가지런히 정리했음. xxx는 나붕도 처음 듣는 이름이라 기억을 못 함. 아무튼 무가에서 모시는 신 중에서도 꽤나 급 높은 악신이라함. 무당은 주변사람 다 살리려면 얘를 신내림해야 한다고 하고, 친척 어르신은 안된다고 따지다가 그냥 언니 끌로 돌아왔는데 얼마 있다 그 친척어르신도 크게 다쳐서 입원까지 함. 언니가 혼자 무당집을 찾아갔더니 이번엔 무당이 그 언니를 아주 극진히 모시더래. xxx몸이 왔다고. 무당 말로는 이 언니는 엄마 뱃속에 있을 때부터 xxx한테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았다함. 어렸을때도 쭉 붙어서 기다리다가 이제 어른이 되었으니까 제 신부를 해야된다, 자길 모셔야된다, 대충 그런 주장을 하는건데 주변에서 자꾸 그 언니를 못살게(무당 못하게)하니까 강짜를 부리는 거라고. 자긴 언니가 너무 좋은데 언니가 자기보다 가족/친구/주변사람을 더 좋아하니까 자꾸 강짜를 부리는 거라고 말해주더라함.

괴담) 6.25때 할아버지가 겪으신 이야기

6.25 한창 전쟁중일때 할아버지는 피난가는 배를 같이 못타서 잠깐 갈라지고 할아버지 혼자 어린 외삼촌 데리고 남쪽까지 한참 내려가서 혼자 사는 친척할머니 집에서 머무르고 있었다고함 근데 그 마을 뒷산에 나이 지긋한 무당할머니가 살고계셨는데 친척할머니랑 자매같은 관계기도하고 그 무당할머니가 할아버지한테 워낙 잘해주셔서 할아버지가 밥도 자주 가져다드리고 먹을거 생기면 제일 먼저 주고 그래서 무당할머니가 할아버지랑 외삼촌을 엄청 예뻐했다고함 그렇게 한 한달보름 정도 얹혀사는데 어느날 무당할머니가 한밤중에 불러내서 마을 강 어귀에 데려가더니 강 급류 끝나는 쪽을 가리켜면서 저기를 매일 밤 찾아가서 달이 떠도 달이 안비치면 그 다음날 해질녘에 저기에 가족들 다 데리고 그 물에 들어가서 해질때까지 절대 나오지 말라고 말한 다음에 할아버지를 집에 돌려보내셨는데 그 다음날부터 무당할머니가 흔적도없이 사라져 버리셨다고 함 집안 가재도구며 뭐며 싹 다 그대로고 부뚜막에 시커멓게 탄 밥들 그대로 있었어서 이건 그냥 어디간거나 도망간게 아니고 그냥 그대로 사라져 버렸다고 하는게 맞을정도로 기묘하게 사라지셨다고함 할아버지는 어쨌거나 무당할머니가 알려준말이 맘에 걸려서 매일 그 강에 갔는데도 달은 비쳐있으니까 그냥 가지말까 하다가 보름쯤 뒤에 보름달이 뜨는 날에 뭔가 느낌이 이상해서 그 강어귀로 가봤는데 과연 달빛 때문에 주변이 다 보일 정도로 보름 달이 뜬 날이었는데 그 강어귀만 달이 안비치더라고함 할아버지가 그거보고 불안해가지고 가야하나마나 고민하다가 해질녘 다 되어서 친척할머니한테 말했는데 그거 듣고 할머니가 깜짝 놀라시더니 무당할머니네로 얼른 가보자해서 두분이 무당할머니네 집으로 내달렸다고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