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749
Follower
0
Boost

스타트업 관람가 마지막. 엔딩크레딧

무슨 생각들을 하는 걸까요. 엔딩크레딧이 오를 때 가만히 좌석에 앉아있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차분한 눈으로 검은 화면을 보는 그 사람들의 표정은 묘합니다. 머릿속에선 영화를 되감고 있을까요. 꼭 밤바다 앞에 앉아 출렁이는 파도를 보는 여행자의 표정 같기도 합니다. 스크린 너머 사유의 세계에서 현실로 빠져나오는 마지막 터널. 엔딩크레딧은 그런 터널이 아닐까요. 검은 화면 위로 현실의 이름들이 오르는 이 순간, 영화는 비로소 삶과 이어집니다. 영화의 정서에 물든 채 현실로 돌아온 사람은 달뜬 흥분을 느끼기도 어쩐지 조금 차분해지기도 합니다. 영화의 메시지를 현실에 가지고 나온 사람은 때론 무언가 조금 변하기도 합니다. 가상과 현실이, 허구와 실제가, 상상과 생활이 만나는 접점입니다. 이 어두운 터널 속에서 우리는 증류수처럼 사유하고 탄산수처럼 전율합니다. 영화와 삶의 대화는 이렇게 아름답습니다. 저도 어느덧 아재인 건지 '최고의 엔딩크레딧을 보여준 영화는 뭐였을까' 돌아보니 성룡영화였다는 생각이 듭니다. 성룡영화. 성룡영화라니! 적어놓고 보니 정말 아재 같군요. 그렇습니다, 아재입니다. 포기하면 편합니다. 어릴 땐 명절이면 티비에서 늘 성룡영화를 틀어주곤 했습니다. 설날 저녁에 가족들이 모여 배를 깎아먹으면서 성룡영화를 보는 건 아재가 아재개그를 하는 것만큼이나 자연스러운 일이었습니다. 특유의 타격음이 경쾌하게 울리던 <취권> <폴리스 스토리> <프로젝트 A> 같은 영화들을 기억하시겠죠. 이쯤에서 미소 짓고 계시다면 여러분도 포기하세요, 편합니다. 엔딩크레딧과 함께 나오는 성룡영화 특유의 NG모음은 영화의 또 다른 하이라이트였죠. 구르고 떨어지는 성룡 형을 보며 '액션씬은 저렇게 고생해서 찍는 거구나' 불현듯 깨닫곤 했습니다. 끝내 웃음을 참지 못해서 NG를 내는 배우들을 보고있으면 덩달아 미소가 지어지기도 했죠. 거의 마지막 '정통 성룡영화'라 할 수 있는 <차이니즈 조디악12>의 엔딩크레딧엔 NG모음과 함께 성룡의 육성 메시지가 있었습니다. “나 재키 찬은 내가 자랑스럽다.” “위험한 액션신을 찍을 때마다 두렵기도 하고 많은 생각이 든다. 이게 마지막 액션씬이 되진 않을까, 내 생애 마지막 씬이 되진 않을까….” 허구를 만든 과정을 보여주며 자연스레 관객을 현실에 돌려보내는 성룡영화 특유의 NG모음. 이제 성룡영화를 볼 일이 거의 없는 시대가 되고나니 어쩐지 짠하고 그립습니다.
IT
뉴스와이슈
+ 3 interests

<남한산성> 행간읽기

스타트업 관람가 66화 <남한산성> <남한산성> 행간읽기 1. 흑과 백 "(...) 문관인 명길은 흑입니다. 먹같이 검은 옷 위에 붓같이 검은 수염이 내렸습니다. 명길의 첫 씬에서 청의 병사들은 화살을 쏴 명길을 위협합니다. 빗발치는 화살을 겁내지 않고 명길은 오히려 적의 아가리 속으로 한 발자국 더 들어갑니다. 들어가서, 기어이 말길을 엽니다. 상헌은 백입니다. 흰옷 위로 늘어뜨린 흰 수염 끝에 칼자루 같은 기개가 배어있습니다. 첫 등장 씬에서 상헌은 얼음길을 안내하는 사공을 베었습니다. 청이 나루터에 도착했을 때도 사공이 길잡이를 하리라는 것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어린 여자아이를 돌보는 굶주린 노인의 무고함도, 상헌은 끝내 베어야 했습니다. 상헌의 칼을 맞은 사공의 붉은 피가 흰 눈 위로 번집니다. 꼭 바둑처럼 이 흑과 백의 대국이 이야기를 이끌어갑니다. 죽음은 견딜 수 없어도 치욕은 견뎌낼 수 있는 것이라는 명길. 치욕으로 사는 것은 이미 죽은 것이라는 상헌. 임금은 이 둘에게 한사코 답을 묻지만 끝내 어느 쪽도 결정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