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6
Follower
0
Boost

맘에 안 들면 공짜? 공연계 눈물의 '땡처리'

‘페이 오어 낫’(Pay or Not)? 공연을 후불로? 프랑스 파리 오리지널 아트 누드쇼 <크레이지 호스 파리>가 지난 18~23일까지 소셜커머스 티몬에서 벌인 파격 이벤트입니다. ‘페이 오어 낫’은 공연을 ‘0원’으로 구매해 먼저 관람한 뒤 만족하면 공연비(균일가 10만원)를 내고, 마음에 들지 않으면 결제 없이 그냥 가는 후불선택결제 방식. 지난 4월 개막한 <크레이지 호스>는 20여일 만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이 발생하면서 관객이 80% 이상 급감해 공연팀이 파리로 돌아갈 위기에 처하는 등 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기획사인 더블유앤펀엔터테인먼트 이병수 대표는 “메르스로 인해 중국인 관광객은 물론 한국 관객까지 뚝 끊기면서 도저히 공연을 이어갈 수 없을 지경이었다”며 “비싼 티켓 가격과 누드쇼에 대한 잘못된 인식으로 메르스 종식 후에도 관객이 늘지 않아 이런 고육책을 택하게 됐다”고 설명합니다. 요즘 공연 1+1 행사도 하는 것 같던데.. 공연 제작자와 배우들이 힘들게 만든 공연이 그 가치를 온전히 인정받지 못하는 상황이 조금 서글프네요.

딸 취업 청탁 위해 사장에게 전화한 국회의원

“윤후덕 의원 딸의 특혜 입사 의혹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갑자기 표정이 변한 한상범 사장. 이방수 경영지원그룹장(전무)을 다급하게 부른다. “그 채용 건은 제가 아니고 이 사람이 뽑은겁니다” 이 전무는 “채용 과정에서 역량이 뛰어난 지원자들이 많았다”며 “신입과 함께 일할 경력직이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에 당초 정원보다 늘려 뽑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한 사장이 윤 의원으로부터 청탁 전화를 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지역 국회의원과 전화 통화를 하는 것이 특별한 일은 아니다”고 적극 해명했다. 청탁 논란의 핵심인 윤 의원은 이날 부도덕한 청탁에 대한 혐의를 인정하며 “죄송하다”고 밝혔다. 특혜 채용 의혹을 받은 윤 의원의 딸은 퇴사를 결정했다.

하루 6시간만 일하는 꿈의 직장

보리출판사는 2012년부터 오전 9시 출근해 오후 4시 퇴근하는 ‘하루 6시간 노동제’를 실험했습니다. 지난달엔 실험 3년을 맞아 ‘하루 6시간 노동제’가 성공적으로 정착했다는 보고서를 내놨지요. 좋으네요. ㅎ_ㅎ 출처 : http://www.etorrent.co.kr/bbs/board.php?bo_table=humor_new&wr_id=2864115&page=0&page=0 노동시간 감축에 따른 임금 감소는 없다... 도대체 보리출판사는 뭐하는 곳인가요.. 신이 만든 직장?... 이 아니라 철학자 윤구병 선생(72)이 대표. 보리출판사는 어린이 관련 서적을 주로 출판하는 곳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