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6
Following
123
Follower
20
Boost

꿈이야기...뼈무덤

엘프족과 인간족,다크엘프족,악마족이 살며 때론 공존하다 또 때론 피튀기는 전쟁을 하는 세계였는데 엘프족과 다크엘프의 혼혈인지 엘프족과 인간의 혼혈인지가 다크엘프가 사는 지하세계에서도 훨씬 안쪽 어둠안에 숨어사는데 지하에서도 빛이라곤 들지않고 어느 종족에도 해당안되는 혼족이라보니 보이는대로 거짓말을 하며 다른종족의 눈을 속이며 훔쳐서 연명하거나 하는데(여태 이들에 대한 이야기만 전해질 뿐,실체를 드러낸적이 없다) 그 혼혈족에 아주똑똑한 여아가 있었어. 이 아이는 생김새가 엘프에 가까워 엘프마을에 숨어들었지. 그런데 그 아이가 나타났다 사라지면 엘프아이들이 몇몇씩 사라지는거야. 그래서 인간이면서도 엘프족과 친분이 두꺼운 내가 엘프의 젊은족장(아저씨와꾸가 기대이하였어,또르륵)과 함께 몇몇이 급히 팀을 짜서 조사를시작했어. 그러다 우연히 그 소녀가 시장골목에서 엘프꼬마들과 재미나게 노는 내게 접근해왔고(난 어디서나 동심충만,깨발랄하지)그래서 소녀와 친해져(긴가민가했지만 소녀가 순혈엘프가 아닌건 알겠더라)혼혈족들에 대해 파헤쳤어. 내가 현실에서도 쌍갑포차에 한강배못지않은 넋두리라퍼 이라보니 소녀를 회유하고 신뢰를 얻는건 정말 쉬웠어.그렇게 소녀와 심리전에서 기선제압을 해 혼혈족들이 숨어사는 깊은 땅굴의 비밀통로를 알게 되어 소녀가 방심한 틈에 엘프들의 신성한 쇠사슬로 소녀를 결박해 소녀를끌고 납치된 아이들이 있겠거니 지하동굴에 갔더니... 아이들의 뼈로 짐작되는 뼈무덤만 있었어. 너무나 충격받고 분노한 나와 탐사동료들은 분노에 눈이 뒤집혀 닥치는대로 혼혈족들을 몰살하고 혼혈족의 수장과 몇몇 핵심무리들,그리고 소녀를 단두대에 머리를 쑤셔넣고(단두대가 5~6개여서 그랬나)죄에 대해 충분히 설명하고는 (희생된 뼈무덤을 빙둘러 애워싸고 단두대를 설치했어)1초의 망설임도 없이(내가 소녀담당) 동시다발적으로 칼을 내리꽂다 깼어.다음 다시는 이런 비극이 재탄생되지않게 동굴을 폭파해버릴 심산이었는데 깨며 아쉬웠,내내...(깨어나며 현실을 각성하기까지의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