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17
Follower
0
Boost

한국은 영유아도 수면이 부족하다

청소년과 성인도 잠을 제대로 못자는 국가. 심지어 아기들도 잠을 덜 잔다. 우리나라 영유아들의 하루 평균 수면시간이 서구는 물론이고 같은 아시아지역보다도 훨씬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또래의 서양 아이들과 비교하면 평균 수면시간이 하루 1시간 이상이나 적었다. 을지병원 소아과 안영민 교수팀은 미국 필라델피아 어린이병원 연구팀 등과 공동으로 한국의 영유아 1천36명을 포함한 전세계 17개국 3만명을 대상으로 수면 시간을 비교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조사 대상은 신생아부터 36개월까지의 영유아였다. 연구팀은 영유아를 한국, 한국 이외의 아시아 국가(일본, 중국, 홍콩, 인도 등), 서구 국가(호주, 캐나다, 미국, 영국 등) 3개 그룹으로 나눠 각각의 수면시간을 비교했다. 이 결과 한국의 영유아는 하루 평균 총 수면시간이 11시간53분으로 아시아 국가의 12시간19분, 서구 국가의 13시간1분보다 각각 26분, 1시간8분이 짧았다. 총 수면시간은 아이들의 낮과 밤 수면을 합한 개념이다. 밤에 잠자리에 드는 시간은 한국이 서구 영유아들보다 1시간40분 이상 늦었다. 한국 아이들은 평균적으로 밤 10시8분에 잠자리에 든 것으로 조사됐지만 아시아와 서구의 아이들은 이보다 빠른 9시25분, 8시25분에 각각 잠을 청했다.

훌륭한 직원을 그만두게 만드는 원인 9가지

1. 과로시킨다 일을 지나치게 많이 시키는 것만큼 좋은 직원들을 지치게 만드는 것은 없다. 제일 일 잘 하는 사람들을 열심히 굴리고 싶은 유혹은 강하기 때문에 관리자들은 자주 유혹에 넘어간다. 좋은 직원들에게 일을 많이 시키는 건 복잡한 문제다. 그들은 좋은 성과를 내서 벌을 받는 것 같은 기분이 들게 된다. 직원들을 과로시키는 것은 비생산적이기도 하다. 스탠포드의 새 연구에 의하면 일주일 노동 시간이 50시간을 넘어가면 시간당 생산성이 급격히 떨어지며, 55시간이 넘어가면 생산성이 너무 낮아져 더 이상 일을 할 수 없게 된다. 재능 있는 직원들이 하는 일을 꼭 늘려야 한다면 그들의 지위도 올려주는 게 좋다. 재능 있는 직원들은 더 많은 업무량을 받아들이겠지만, 그 일을 하는 과정에서 숨이 막힐 것 같다면 직장을 그만둘 것이다. 임금 인상, 승진, 직함 변경 등을 곁들이면 업무량이 늘어나도 받아들일 수 있다. 재능이 있다는 이유로 업무량만 늘린다면 그들은 자신이 얻을 자격이 있는 것을 주는 다른 직장을 찾을 것이다. 2. 좋은 성과에 대한 기여를 알아보고 보상을 하지 않는다. 격려의 힘을 과소평가하기 쉽다. 특히 의욕을 타고난 가장 일 잘 하는 사람들의 경우 그렇다. 누구나 응원을 좋아하고, 온 힘을 바쳐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은 더욱 그렇다. 관리자들은 직원들과 의사소통을 하며 그들의 기분을 좋게 만드는 것이 무엇인지 알아내야 한다(어떤 사람은 임금 인상을, 어떤 사람은 공개적인 칭찬을 좋아한다). 그리고 좋은 성과에 대한 보상을 해야 한다. 관리자들이 제대로 한다면 제일 일 잘 하는 사람들에게는 이런 보상이 자주 주어질 것이다. 3. 직원들에게 신경을 쓰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