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90
Follower
4
Boost

유부녀는 처음이라#3

신랑이 제일 싫어하는 말은 "얼결에 끌려가서 날 잡았어요" 반면 제일 좋아하는 말은 "저 신랑 얼굴보고 결혼했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귀엽구나 당신... 부끄러움은 내 몫이지 왜... 남자친구 있냐는 물음에 결혼했다고 하면 놀라면서 나이차가 많은지부터 묻는다. 지금 직장에서도 그런 편. 남자친구에서 레벨 업 시켜드린 신랑과는 두 살 차이로, 첫 만남때 대놓고 결혼 전제로 만나고싶어요 얘기 들었을때보다 결혼을 직접 추진함에 있어서 넘나 계획적이고 성실하게 (..) 임해주는 모습에 더 놀랐었다. 약간... 경력직?ㅋㅋㅋㅋ 이직 해 본 사람마냥ㅋㅋㅋㅋ (아 말이 나왔으니 말인데, 저 결국 입사 2주만에 퇴사를!!!!!!! 결정했답니다!!!!!!!!!!!!! 한 달에 한번씩 진행중인 사업부 파토시키고 다른 팀으로 흡수시키는 말도 안되는 회사란거 왜 얘기 안해줬냐 인사팀들아!!!!!!!!!!!!!!!!!!!! 또 퇴근하다 화나긴 처음이네 쉬익쉬익)
시댁
유부녀
+ 4 interests

유부녀는 처음이라#1

신랑과의 첫번째 남자 대 여자 만남은 추위가 아직은 가시지 않은 밤, 막 꽃을 피울 무렵의 우리동네 카페였다. 난 먼저 도착해 메뉴를 고르고있었고 (그래봐야 아메리카노였지만) 신랑은 막 문을 열고 들어왔다. 180이 훌쩍 넘어보이는 큰 키에 아이보리 터틀넥이 꽤 잘 어울리던 갈색 머리의 남자는 늦어서 미안하다며 난색을 표했고 어쨌거나 저쨌거나 앉아 소개를 빙자한 수다를 시작했었던걸로 기억한다. 20대 후반들이 겪은 과거의 예체능 경험부터 음식, 취미, 같이 살고있던 반려견의 이야기는 다음날 데이트를 가능케했고 그 날 차 안에서 떨리던 목소리로 고백하던 남자와의 첫 키스는 어버이날의 핑계로 부모님을 찾아뵌 후 데이트를 빙자한 웨딩박람회에서 무작정 폰 캘린더를 보며 웨딩홀을 예약하는, 22세기에서도 찾아보지 못할법한 유교사상 가득한 대한민국에서의 결혼식 차례를 깡그리 무시(..)해버린 짓을 가능케 했다. 매번 입 아프게 말로 설명하다가 글로 직접 쓰니 진짜 경악스러운 행동이었네요 신랑님ㅋㅋㅋ 노는 것 좋아하고 여자치고는 상당한 개인주의적인 성격인 난 내가 봐도 결혼 못할것 같다라는 말을 달고 살았었는데 그럴때마다 사람들은 그런 애들이 더 빨리가~ 라며 웃었지.

결혼 1년차 유부여자의 다툼이란,

연상 훈남과 작년에 결혼해 이제 맞벌이부부 1년차가 되어가는 20대의 나. 만난지는 1년 반, 아직도 서로를 몰라 다툴때가 많은데 서로 다른 환경에서 자란 나와 그가 한 지붕 한 공간 안에 '공존' 하려는 밑바탕(?)을 그리기 위해 당연한 과정이라 여긴다면 더 큰 싸움으로 번질 소지가 있고 서로 마음에 안드는 부분만 눈에 들어오는 삶이 계속되지 않을까 개인적으로는 생각한다. 그래서 엄마가 결혼식날 편지 낭독때 서로 태교하는 마음으로 살아달라고 한건가 갸웃거리기도. 어제 저녁, 먼저 퇴근해서 연락 온 신랑에게 난 주말에 장 본 재료로 파스타를 만들어주겠다 했고 (하루에 한 끼 먹는 집밥인 저녁만큼은 꼭 해주려 노력하는편이다.) 신랑은 집 오는것도 힘들텐데 그냥 내가 반찬 대충 놓고 차릴까_라면서도 내심 기대하는 눈치였다. 2년간 월급 빵빵히 받으며 즐겁게 다녔던 회사를 한순간만에 때려치고 나와서 새로운 일을 하겠다며 거리도 40분이나 더 멀고 연봉 400이나 깎으며 이직한 지금의 2주차 회사를 신랑은 반대하지 않고 오히려 격려 해주며 매일매일 나를 치켜올려주었기에. 즐거운 마음으로 집까지 날아가 뽀뽀로 인사하며 파스타 삶을 물을 올렸을지도 모른다. ...근데 왠걸.
여성
결혼생활
+ 6 intere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