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1
Follower
0
Boost

선크림 살 때 당하지 말자 - SPF란 무엇인가?

SPF라는 말을 많이 들어보셨을거에요. 선크림에는 기본적으로 SPF가 ~~다!라고 적혀져 있죠. 그런데, SPF가 정확하게 뭘까요? 오늘은 SPF의 의미와 중요성을 알아보도록 해요~!! SPF의 정의 SPF는 Sun Protection Factor의 약자에요. 한국 말로는 자외선 차단 지수를 입니다. SPF는 피부가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지 않고 햇빛에 노출이 될 때, 홍반이 나타나는 반응시간을 뜻해요. SPF(SPF 1)는 보통 15분으로 계산하지만 사람마다 달라요. 그런데, 선크림을 자세히 보시면 SPF 15라는 식으로 뒤에 숫자가 붙어있을 거에요. 이건 무엇을 뜻할까요? 해당 선크림이 홍반이 나타나는걸 억제하는 시간이에요. 예를 들어서 SPF 15라면 15X15로 225분 동안 작용해서 홍반이 나타나는 것을 막아준다는거에요. 즉, 해당 제품을 바르면 225분 뒤에 홍반 뒤에야 홍반이 나타난다는거에요. SPF의 활용 예를 들어볼게요. 사순이는 발리로 여행을 떠나려고 해요. 발리는 햇빛이 따갑기 때문에 강한 선크림을 사려고 합니다. 사순이는 매장에 가서 이야기를 합니다. “더운 곳으로 여행을 가니 강한 선크림이 필요해요. SPF가 45은 되는 제품을 알려주세요!” 그런데, 이 매장에는 SPF 40의 선크림이 없네요. 판매원은 말합니다. “고객님, 이 제품은 SPF 30짜리에요. 이걸로 충분합니다. 왜냐하면 이건 SPF 30이니 15X30=450분, 7시간 반동안 피부를 보호해준다는거에요. 손님께서 아침 10시에 제품을 바르면 5시반까지 자외선의 공격에 끄덕 없어요. SPF 40을 쓰면 9시 넘어까지 차단이 되는데 굳이 그럴 필요가 있을까요?” 사순이는 순간 당황하네요. 판매원이 계속 말합니다. “그리고 이건 서양에서 만든 제품이에요. 알고 계시다시피 서양 친구들은 피부가 약하잖아요? 그러니 손님께서 이걸 쓰시면 SPF 70, 80의 효과가 있답니다! 그러니까 SPF 숫자가 너무 높은 제품을 사지 말고 이거면 딱 될거에요.” 사순이는 결국 넘어가서 판매원이 권유해주는 선크림을 사게 됩니다. 비싸디 비싼 제품을 산 사순이. 아껴쓰리라 다짐하면서 발리로 가는 비행기를 타네요. 여기서 우리는 판매원의 몇가지 오류(라고 쓰고 상술이라고 읽어요~~^^)를 알 수 있어요.

‘천연’ 화장품이 합성 성분을 이용한 화장품 보다 좋다? - 허구성에 대해

'천연' 화장품이 합성 성분을 이용한 화장품보다 피부에 좋다는 말이 나돌고 있습니다. 그러나, 천연 성분이라고 꼭 좋은 것은 아니며, 합성 성분이라고 꼭 나쁜건 아닙니다. 단지 땅에서 자랐거나 자연에서 발견되었기 때문에 피부에 좋다고 생각한다면 큰 오산입니다. 우선, ‘천연’이라는 용어의 정의 자체가 모호합니다. 화장품 업계에서는 아직 ‘천연’의 정의와 기준이 명확하게 합의되지 않았습니다. 또한, ‘천연’이라는 용어는 FDA 규제 대상이 아니에요. 즉, 화장품 회사들이 자신의 주장을 명확하게 증명할 필요도 없어요. 화장품 회사들은 ‘천연’ 화장품이라고 선전을 하지만, 무엇이 ‘천연’ 제품인지 알려주는 정의도 ‘천연’과 ‘합성’을 명확하게 가르는 규정도 미비합니다. ‘유기농’이라는 단어도 마찬가지입니다. 미국 농무부에 따르면 2002년 “유기농” 라벨이 붙은 ‘식품(절대 화장품이 아니에요!)’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 마련되었다고 합니다. 문제는 화장품 회사들이 미국 농무부가 정한 “유기농”의 정의를 그대로 차용한 것입니다. 미국 농무부가 발표한 규정은 식품에 적용되는 기준이지 화장품에 적용되는 기준이 아닙니다. 둘째로, 모든 천연 성분이 피부에 좋은건 아닙니다. 예를 들어서 페퍼민트, 멘톨, 유칼리툽스 등은 천연 성분이에요. 하지만, 피부에는 나쁜 작용을 하죠. 페퍼민트, 멘톨, 유칼리툽스 등은 천연 제품이지만 피부를 좋게 만들기는 커녕 피부에 염증을 일으킵니다. 이 외에도 독성, 발암성, 자극성 성분을 함유하고 있는 천연 성분들이 많아요. FDA 화장품 및 색소국 국장이였던 린다 카츠는 “소비자들은 ‘천연’이나 ‘유기농’ 성분들이 동일한 효과를 가진 다른 화학 성분보다 내적 안정성이 뛰어나다고 생각하면 안된다.”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이 외에도 많은 전문가들은 천연 화장품이 반드시 합성 성분을 이용한 화장품보다 좋은건 아니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좋은 식물 성분을 쓰더라도 화장품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화학 과정을 거치는 도중에 천연의 성질을 잃어버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글이 합성 성분을 이용한 화장품이 ‘천연’ 화장품보다 좋다는 말을 한다고 해석하시는건 곤란합니다. 제가 말하고 싶은건 ‘천연 성분으로 만든 화장품이면 다 좋다’라는 미신을 깨자는 거에요~^^ 성분에 따라 합성 성분을 이용한 화장품이 ‘천연’ 화장품보다 훨씬 좋을 수 있답니다!

군대가는 KIA 안치홍 “남들 다 가는 군대, 눈 앞 이익 쫓지 않는다” (인터뷰)

"당장 눈 앞의 이익을 쫓기보다 더 나은 미래를 준비하고 싶습니다." 굵직한 결정을 내린 사람 같지 않게 차분했다. 이제 스물 네 살 청년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다. KIA는 "안치홍(24·KIA)이 이번 시즌 후 군입대를 한다. 15일 경기도 벽제 야구장에서 경찰청 입대를 위한 테스트를 치른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아직 결과가 발표되진 않았지만 이번시즌 개인 최고의 활약을 한 안치홍의 경찰청 입대는 확실시된다. 다소 의외의 선택이었다. 안치홍은 KIA를 대표하는 2루수다. '타이거즈'의 미래로 불릴 만큼 화려한 경력을 갖췄다. 2009년 프로 데뷔 첫해부터 주전으로 자리매김한 그는 2011년 2루수 부분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안치홍의 이름 뒤에는 최연소 미스터 올스타, 최연소 한국시리즈 홈런 주인공이라는 수식어가 따라 붙었다. 성적도 좋았다. 이번시즌에는 타율 0.340, 18홈런 88타점 19도루를 기록하며 개인 커리어 하이를 기록했다. 군 입대를 미룬다면 수 억대 연봉을 손에 쥐일 수 있다. 그러나 안치홍은 남들이 다 꺼리는 선택을 기꺼이 했다. 그는 "나만 가는 군대가 아니다. 특별할 것이 없다"며 "오랜 시간 고민했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군 복무 기간 2년을 소중하게 쓰고 싶다. 당장 이익을 쫓지 않겠다. 제대 뒤 김선빈과 함께 팀의 주축 키스톤 콤비로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입대 소식이 전해진 지난 14일 밤 안치홍과 인터뷰를 했다. 수화기 너머 들리는 목소리가 뜨겁지도, 차갑지도 않았다. - 군 입대 소식이 다소 갑작스럽게 느껴져요. 안치홍 선수는 올해 남을 거라고 생각했어요. "어차피 누구나 가는 군대인데, 제가 간다고 언론에 크게 보도되거나 이야기될 건 없다고 생각해요. 오랜 시간 고민 끝에 입대를 결정했어요. 구체적으로는 아시안게임 대표팀 2차 명단에서 탈락한 후 신중하게 미래를 생각했습니다. 저 혼자 독단적으로 결정한 것이 아니에요. 구단과 부모님께 잘 말씀드리고 상의 끝에 입대하기로 했어요."

피부 관리에 대한 잘못된 속설 (1) - 나이대에 맞는 스킨케어 제품이 따로 있다?

화장품 업계의 과대 선전은 유명합니다. 이 중 몇몇 허위 과장 광고의 실체를 알아보도록 할게요. 우선 가장 큰 미신 중 하나는 나이대에 맞는 스킨케어 제품이 따로 있다는 속설입니다. 화장품 업계는 '~살 이상이면 ~가 심해진다. 그러므로 이 제품을 사용해야한다.'라고 얘기합니다. 그러나, 사실은 이와 다릅니다. 화장품 광고에 따르면 20대와 30대, 40대는 다른 제품을 써야합니다. 그러면 28살과 31살이 다른 제품을 사용해야되는걸까요? 겨우 3살 차이인데? 화장품 광고에 따르면 28살과 31살은 다른 제품을 써야하지만 31살과 38살은 같은 제품을 써도 됩니다. 참 아이러니 합니다. 현실은 나이대에 맞는 스킨케어 제품은 없습니다. 여기서 두 가지 의문이 생길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설명해드리겠습니다. 1. 나이가 많아지면 피부가 건조해지지 않느냐? 화장품 회사에서 제시하는 제품은 건성 피부용 화장품인데 사용해도 되지 않느냐? 대체적으로는 그런 경향이 있습니다. 그러나, 화장품 회사는 나이가 들면 피부가 무조건 건성으로 변하는 것처럼 선전을 합니다. 절대 일반화 할 수 없는 문제인데 말이죠. 젊은 나이에 건성 피부로 고민하는 사람도 많고 나이가 들어서도 지성 피부라 여드름으로 고생하는 분도 많습니다. 즉, 나이대로 나누는건 잘못된 분류입니다. 나이가 아니라 피부 타입에 따라 나누어야합니다. 2. 나이가 많아지면 각종 트러블이 많아진다. 화장품 회사에서 이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해주는게 아니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