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2
Follower
0
Boost

남성에 유독 매서운 바람 ‘통풍’, 탄산음료도 조심해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통풍’ 질환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통풍’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가 남성(28만 2,998명)이 여성(2만 6,358명)보다 10.7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0대 남성은 여성보다 약 22.2배 많은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0만 명당의 경우도 남성이 1,133명, 여성은 107명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10.6배 많았고, 30대 남성이 여성보다 21.1배 많은 진료를 받았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류마티스내과 이찬희 교수는 남성이 여성보다 통풍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여성호르몬이 요산수치를 떨어뜨리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기저질환이 없는 여성에서 폐경 전에 통풍이 진단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바람이 스치기만 해도 통증이 느껴진다고 해서 이름이 붙여진 통풍은 통증이 아주 심한 질환으로, 몸 안에 요산이 지나치게 많아지면서 생기는 염증성 질환이다. 혈중 요산 치가 상승하게 되는 원인으로는 몸 안에서 요산이 많이 만들어지거나, 요산이 함유된 음식을 많이 섭취하거나, 신장으로의 배설이 제대로 되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겨울철에는 운동량도 줄고, 관절부위가 잘 붓고 통증이 발생하기 때문에 겨울철에는 통풍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 통풍 예방관리, 성인병 자극하는 기름진 음식 조심하고, 술 피해야 음식 = 통풍환자들이 가장 많이 하는 질문 중 하나는 음식 조절일 것이다. 식이요법을 엄격히 하더라도 요산수치는 1mg/dL정도 감소한다. 따라서 통풍환자가 요산저하제를 복용하고 있다면 요산이 많이 포함된 음식에 대한 엄격한 제한보다는 성인병을 일으키는 음식에 대한 조절이 더 시급하다고 볼 수 있다. 통풍도 성인병의 일종이므로 비만, 당뇨, 고혈압, 고지혈증과 연관이 많다(통풍환자에서는 이러한 성인병을 동반한 경우가 많다). 이들 성인병은 몸 안에서 요산을 많이 만드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다시 말하면, 등 푸른 생선(고등어 등)이나 시금치 등을 조심하기보다는 기름진 음식을 조심하는 것이 더 중요할 수 있다.

툭하면 깜박... 치매일까 건망증일까

건망증은 노인들보다 20대에게서 오히려 자주 나타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날짜나 요일을 잊고 지갑 등을 어디에 뒀는지 자주 깜박하는 사람들은 나이 든 사람보다 20대에 더 많다는 것이다. 건망증 예방을 위해서는 기억력 강화에 좋은 음식을 자주 먹는 것이 좋다. 20-30대 건망증의 원인은 뇌의 기억중추인 해마에 있는 특정 단백질 부족이 원인이며 이 단백질을 늘려주면 건망증을 고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아몬드 등 견과류에는 기억력과 연관된 신경전달 물질을 촉진하는 단백질 성분이 많다. 올리브유의 하이드록시타이로솔 성분은 기억력 향상에 도움을 준다. 비타민C는 기억력과 관련된 신경전달물질을 만드는 데 핵심 역할을 한다. 세브란스병원 김어수 정신과 교수는 “비타민C와 함께 비타민E를 자주 섭취하면 기억력 증진 효과를 높일 수 있다. 비타민E는 활성산소에 의한 뇌손상을 예방하는 강력한 항산화제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비타민C는 귤이나 키위 등 과일과 채소에 많고 비타민E는 콩류에 풍부하다. 건망증이 잦아 주위의 지적을 받을 정도라면 평소 생활습관을 잘 살펴야 한다. 수면시간도 중요하다. 불면증으로 여길 만큼 늘 잠이 모자라면 낮에 집중력이 떨어지고 잘 잊는 경향이 있다. 평소 복식호흡과 명상을 통해 편안한 잠자리를 유도하는 게 필요하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들은 건망증은 뇌 손상과 무관하기 때문에 조금만 신경 쓰면 증상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했다. 평소 덤벙대고 치밀하지 못한 성격이라면 늘 수첩을 휴대해 메모하는 등 생활습관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 자주 사용하는 물건은 고정된 장소에 두는 훈련을 하면 건망증으로 인한 불편을 줄일 수 있다.

체중 줄이는데 도움 되는 겨울 채소 4가지

칼로리 낮고 영양소 풍부 체중 감량을 위해 제철 채소를 많이 먹는 것은 일 년 내내 권장되는 일이다. 봄이나 여름은 항상 채소가 많이 있는 계절이므로 선택에 무리가 없다. 그러나 겨울에도 쉽게 섭취할 수 있는 각종 채소를 찾을 수 있다. 겨울에도 식단에 채소를 많이 넣어 먹으면 건강 유지는 물론 체중을 줄여 몸매도 지킬 수 있다. 미국 건강생활 잡지 이팅웰이 체중 감량을 돕는 겨울 채소 4가지를 소개했다. ◆콜리플라워=콜리플라워는 한 컵에 29칼로리밖에 안 되는 저칼로리 음식이다. 그러나 먹음직스럽고, 속이 든든한 느낌을 준다. 걸쭉한 퓌레에 섞거나 견과류 맛이 나오게 구워서 먹는다. 썰어서 샐러드에 넣어 날로 먹어도 된다. 맛이 부드러워 다양하게 쓸 수 있다. ◆케일=이 채소는 건강에 아주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 이유로는 베타카로틴, 비타민C와 함께 인체 내 해독물질을 강화시키는 아이소타이오사이안산염이라는 식물성 화학물질이 풍부하기 때문이다. 또한 케일은 칼로리를 줄이려고 할 때 활용하면 좋은 채소이다. 그 이유는 케일은 수프에 넣어 조금만 먹어도 포만감을 느끼게 해주기 때문이다. ◆국수호박=국수호박은 멋진 특성을 가지고 있다. 구워도 되고, 얇게 썰어서 말려도 되며, 물에 삶으면 국수 가락처럼 풀어진다. 이 채소를 먹으면 칼로리 섭취를 줄일 수 있다. 보통의 스파게티 접시에 담아 마리나라 소스와 파마산 치즈를 뿌린 것이 칼로리는 4분의 1 정도밖에 안 된다(요리한 파스타 한 컵은 200칼로리, 국수호박은 42칼로리다). 국수호박은 칼로리가 낮고 섬유소가 풍부해 비만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고, 피부 미용에도 좋아 다이어트 건강식품으로 인기가 높다.

1월에 먹으면 좋은 슈퍼푸드 4가지

새해를 맞아 많은 사람들이 건강을 챙기다 보면 자연히 음식에 신경을 쓰게 된다. 다행히, 요즘은 겨울이라도 과일이나 채소를 맘껏 구할 수 있어 건강한 식단을 꾸리는데 크게 걱정할 필요가 없다. 이와 관련해 미국 인터넷 매체 허핑턴포스트에 소개된 1월에 먹으면 좋은 슈퍼푸드를 알아봤다. ◆ 귤 = 요즘은 어디서나 쉽게 귤을 구할 수 있다. 귤에는 중요한 영양소가 풍부하다. 달콤하고 약간 톡 쏘는 맛이 있으며, 비타민C의 보고이다. 그냥 껍질을 까서 먹으면 된다. 아주 훌륭한 간식으로 샐러드를 만들 때 달콤한 즙을 뿌려도 좋다. ◆ 방울양배추 = 방울양배추에는 영양소가 매우 풍부하다. 미국의 영양사인 케리 간스는 방울양배추에는 항산화제와 콜레스테롤을 낮춰주고 식사 때 포만감을 주는 섬유질이 풍부하다고 설명한다. 일반적으로 살짝 볶아서 먹는데, 이때 올리브유를 조금 넣어라. 그러면 이 푸짐한 채소에 있는 지용성 비타민이 몸에서 흡수가 잘되도록 도와준다. 색다르게 먹으려면 양배추처럼 채를 썰어 샐러드로 하면 된다. ◆ 고구마 = 고구마는 건강에 좋은 만큼 충분히 알려져 있지 않다. 간스는 고구마는 무엇보다 베타카로틴의 원천이라고 한다. 또 비타민A가 많은 자연 각질제거제라고 설명한다. 항산화제도 있다. 즉, 고구마는 새로운 피부 세포를 생성하는 역할을 하며 죽은 세포를 없애고, 주름을 일으키는 유해산소로부터 몸을 보호해준다. 전통적인 감자 요리에 감자 대신으로 쓰거나, 양념을 해서 샐러드로 먹으면 된다. 길게 잘라서 튀기면 맛있는 간식이 된다. ◆ 석류 = 석류에는 항산화제가 가득 있어 암을 물리치는 기능을 갖고 있다. 씨앗에는 섬유질, 비타민C, 비타민K, 칼륨, 철분 등이 있다. 씨앗 하나 크기는 1cm도 되지 않지만, 그 작은 공간에 얼마나 많은 영양분이 들어있는지 모른다. 씨를 빼낸 뒤 샐러드 위에 뿌리거나 샴페인이나 탄산수를 마실 때 곁들이면 좋다. ★똑똑해지는 건강정보★

노화 늦추는 식품 5가지!!

불포화지방, 섬유질 등 풍부 노화란 질병이나 사고에 의한 것이 아니라 시간이 흐름에 다라 생체 구조와 기능이 쇠퇴하는 현상을 말한다. 그렇다면 노화를 늦춘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빛나는 머릿결과 피부, 활발한 신체 활동, 긍정적 사고방식을 유지하고 만성질환을 막는 것 등이다. 전문가들은 색깔이 다양한 채소와 과일, 단백질이 풍부한 살코기, 불포화지방과 섬유질이 풍부한 곡물, 저지방 유제품을 많이 먹고, 염분, 당분과 칼로리가 높은 가공식품을 피하는 게 노화 방지의 지름길이라고 말한다. 이와 관련해 미국의 정보 사이트 ‘투데이닷컴’이 노화를 늦추는 식품 5가지를 소개했다. ◆ 녹차 = 항산화제가 풍부한 음료이다. 감미료가 첨가된 음료수 대신에 녹차를 마시면 심장과 혈관 건강에 좋은 플라바놀을 충분히 섭취할 수 있다. 연구에 따르면 녹차는 하루에 5잔 이상을 마셨을 때 효과가 극대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아몬드 = 아몬드 등 견과류에는 비 동물성 단백질이 풍부하게 들어있다. 또 심장 건강에 좋은 지방과 마그네슘, 아연 등도 많이 들어있다. 아몬드와 호두, 피스타치오 등 견과류를 칼로리를 계산하며 먹으면 좋다. 하루 권장 섭취량은 1온스(약 28g). ◆ 연어 = 단백질이 풍부해 근육을 형성하는 데 좋다. 또 심장과 신경 건강에 좋은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하다. 오메가-3은 피부와 모발 건강에도 좋다. 연어를 대신할 수 있는 것으로는 정어리, 홍합, 청어, 송어, 광어 등이 있다.

얼리면 절대 안되는 식품 7가지

겨울철엔 음식 관리에 소홀하기 쉽다. 추운 계절에도 방심하면 식중독 등으로 고생할 수 있다. 따뜻한 실내에 음식을 방치하지 않도록 냉장, 냉동 보관에 신경 써야 한다는 의미다. 그런데 모든 음식이 냉동보관에 적합한 것은 아니다. 얼면 형태, 질감, 맛이 변하는 음식들도 있다. 미국 야후 헬스가 '냉동보관해선 안 되는 음식들'을 소개했다. ◆ 수분기 많은 채소 = 아삭아삭한 샐러리, 상추, 오이와 같은 채소는 물기가 많아 낮은 온도에서 쉽게 언다. 채소는 어는 순간 세포벽이 파열돼 조직이 손상된다. 싱싱했던 채소가 흐물흐물하고 흐느적거리는 형태로 변형된다는 것이다. 색깔, 맛, 향 역시 나빠진다. 단, 절이거나 발효시킨 채소는 냉동실에 보관해도 무방하다. 신선한 토마토는 해동 후 조리할 계획이라면 마찬가지로 얼려 보관해도 된다. 하지만 토마토 역시 해동 후 생으로 먹을 생각이라면 냉동보관은 삼가야 한다. ◆ 껍질에 쌓인 날달걀 = 날달걀을 껍질 째 그대로 냉동보관하면 어느 과정에서 알 표면이 균열된다. 알이 깨지면 껍질에 붙어있던 박테리아나 공기 중의 세균이 침투한다. 달걀을 얼리고 싶다면 미리 껍질을 깬 다음 용기에 담아 냉동실에 보관해야 한다. ◆ 커피 = 아직 개봉하지 않은 신선한 볶은 원두는 한 달가량 냉동보관이 가능하다. 하지만 한 번 개봉한 뒤에는 다시 냉동보관하지 않아야 한다. 해동과 냉동을 반복한 원두는 수분을 머금게 된다. 그리고 이 습기가 냉동실의 불쾌한 냄새를 흡수해 커피의 맛과 향을 변질시킨다. ◆ 부드러운 질감의 유제품 = 사워크림, 코티지 치즈, 휘핑크림과 같은 연하고 무른 유제품은 냉동실에 얼리는 과정에서 유지방과 수분으로 분리된다. 물이 둥둥 뜨는 형태로 변형돼 제대로 된 맛을 즐기기 어려워진다.

술 마시면 뱃살이 많이 생기는 이유

레드와인이 좋은 선택 술을 많이 마셔서 나온 뱃살을 우리나라에서는 술배, 미국에서는 ‘비어 벨리(맥주 배)’라고 부른다. 그렇다면 술이 특히 뱃살을 많이 나오게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영양학자의 의견을 토대로 그 원인을 분석했다. 이에 따르면 술의 주성분인 알코올은 체중을 증가시킨다. 알코올은 칼로리는 높지만 영양소는 거의 없다. 하지만 당분의 원천이 되는 알코올은 인슐린 수치를 높이고 간에 쌓이는 지방 침전물을 증가시킴으로써 지방을 저장시키는 작용을 한다. 술을 많이 마시면 필요한 에너지를 초과하는 당분으로 인해 복부 주위에 지방이 쌓이고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수치가 증가해 스트레스로 인한 영향을 받게 만든다. 계속해서 술을 마시면 신체 내의 코르티솔 수치가 크게 올라가는데 이것이 술배를 만드는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비어 벨리(맥주 배)라는 말이 있지만 사실 맥주는 뱃살을 형성하는데 당분이 많이 들어간 술보다는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술은 또한 배가 부풀어 오른 것 같은 느낌을 들게 한다. 알코올이 간에 부담을 주고 체액 저류 현상을 일으키는 전해질 불균형 현상을 초래해 배가 팽창하는 느낌을 주게 된다. 특히 여성의 경우 에스트로겐 호르몬을 증가시켜 엉덩이와 허벅지 등에도 지방이 늘어나게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