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0
Follower
0
Boost

구경만 하다가 용기내어 내새끼들도~

동네에 아주 열악한 애견샵이 있어요..몇면을 지나다보면서 파리채..총채로 얻어맞는 아가들 종종보면서 안쓰러워만하던 어느날...유리창 넘어 저를 보면서 자리옮겨 따라오면서 한참을 깡깡짖어대던아가..몇주 지난후 우연히 지나는데 그녀석이 아직도 있는거예요..3개월령쯤 지났는데 크면 분양안될까봐 밥도 안준건지 엉치뼈가 앙상하더라구요..저희 식구가 구경하니 바가지로 찬물을 훌훌뿌리고 걸레처럼 널려있는거로 닦으시더니 지독한향수를 칙칙칙~뿌리시더군요..ㅜㅜ남편이 바가지로 물뿌리시는 그순간부터 아니라고 하지마시라고 그냥데려가겠다고..얼마인지도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급입양해왔어요..작년에 3마리중 2마리를 보내고(노환, 급성당뇨) 아직 상처가 아물지도 않았고..저또한 골절수술이 한번더남아서 부담스러웠어요..막내 금동이도 충격이 컸겠지요..한동안은 혼자만 이쁨 독차지하다가 아가가오니 어찌나 도망다니던지..ㅜㅜ 청소하다 방석올려뒀더니 저기까지 피신다니더라구요.ㅋ 그아가는 지금 개린이가되어 온갖 이쁜짓을 다하는 '레오'예요~ 가만히 있지를 않아서 사진이 후져요..쓰다보니 넘 길어졌어요..^^;; 사진이 실물보다 많이 커보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