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
Following
0
Follower
0
Boost

트럼프가 지금 받는 조사 11개 정리

트럼프는 정부 내부 일을 언론에 제보하는 사람들을 엄하게 벌할 것이라고 계속 엄포를 놓다. 그도 그럴 것이 트럼프-러시아 수사가 몇 정부 직원의 제보로 점점더 범위가 확장되었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특검 대상으로 밝혀진 것만 11개다. 게다가 보통 언론은 익명 정보원 2명으로부터 사실을 확인을 받고 신문 기사를 내는데, 트럼프 정부 뉴스 정보원은 열댓 명이 넘는다. "관계자 2명에 따르면"이 아니라 "관계자 14명에 따르면" 이런 식이다. 트럼프의 방패막이 되줄 것이라고 생각되던 법무부 장관 제프 세션스도 러시아 스캔들이 터져 트럼프-러시아 수사에서 공식적으로 손을 뗀 상황이다. 세션스는 인사청문회에서 러시아 관계자와 만나지 않았다고 증언했지만 2016년 러시아 대사와 3번 만났다고 밝혀졌다. ([트럼프의 선수들 정리] 1. 법무부 장관 제프 세션스 ) 트럼프-러시아 수사는 2016년 여름 FBI 국장 제임스 코미가 시작했었다. 그러다 CIA와 NSA, 재정부 금융범죄조사단도 합류하면서 수사 범위가 확대되었다. 트럼프가 FBI 국장 코미를 해고하고 우여곡절 끝에 특별검사 뮬러가 특별검사로 임명되었다. <특별검사 뮬러가 공식적으로 밝힌 조사> 1. 민주당 전국 위원회(DNC; Democratic National Committee) 이메일 해킹과 유출 (트럼프 스캔들 시작 3요소: 이메일 해킹, 마이클 플린, 트럼프 신상조사서) 2.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 (아들)과 러시아 변호사와의 미팅

트럼프 이민정책이 욕먹는 이유

1. 트럼프가 선거 당시 "이슬람교 금지령"을 내리겠다고 내세웁니다. 그러나 그 사람의 종교를 기준으로 그 사람을 차별하는 것은 미국 헌법 1조에 어긋납니다. 그래서 트럼프가 내린 명령이 사법부에서 계속 까입니다. (까이는 과정은 이글을 참고해주세요) 그래서 트럼프의 이민정책에 반대하는 사람들도 욕을 하고, 트럼프를 지지하는 사람도 트럼프의 계속되는 트윗을 욕합니다. By Alec Perkins from Hoboken, USA (Flickr) [CC BY 2.0 (http://creativecommons.org/licenses/by/2.0)], via Wikimedia Commons 2. 트럼프 이민정책의 실효성 트럼프 이민정책은 이슬람교 6개국(이란, 리비아, 소말리아, 수단, 시리아, 예멘)으로부터의 미국 입국을 금지시킵니다. 그러나 해당 국가 출신의 사람이 미국에서 테러 공격으로 사람을 죽인 적은 1975년 이래 단 한 명도 없었습니다. 심지어 9/11사태 연관자도 이 6개국 출신이 아닙니다. (모든 테러를 이슬람교인이 저질렀다고 생각하기 쉬운 이유는 뉴스속 테러범이 대부분 이슬람교인 이유를 참고해주세요) 트럼프 지지자들은 트럼프의 이민 정책을 지지합니다. 3. 트럼프 자신도 이민자 출신입니다. 도널드의 할아버지는 독일에서 미국에 이민 온 후 광산 주변 여관에서 광부에게 음식, 술과 여자를 제공했습니다. 약 5억8천만 원이 되는 돈을 모읍니다. 도널드 트럼프 아버지는 뉴욕에서 부동산으로 집안의 부를 키웠습니다. 트럼프는 아버지로부터 최소 2천만 달러(200억 원)로 추정되는 재산을 물려받게 됩니다. 트럼프 대통령 사위이자 수석 고문인 재러드 쿠슈너도 이만자 출신입니다. 쿠슈너 할머니와 할아버지는 홀로코스트 생존자입니다. 출처: http://panda-inspiration.tistory.com/13[안읽던 사람]

사회 압력을 거부하는 상위 12.5%가 되는법

photo by Henry Burrows 유명한 밀그램 실험 아시나요? 피실험자에게 다른 피실험자가 문제를 틀릴 때마다 전기 압력을 가하라고 한 실험이요. 그중 오직 12.5%의 사람만 '노'라고 말했습니다. (신체에 300V 이상은 위험하다고 적혀있자 300V에서 그만두었죠) 스탠퍼드 감옥 실험에서도 권위와 사회 압력에 다들 굴복했죠. 스탠퍼드 감옥 실험을 한 필립 짐바르도 교수가 "하루 동안의 일탈" 훈련을 권합니다. 사인펜으로 이마에 네모를 그리고 하루 동안 생활하는 것입니다. 버스에서 사람들이 이상하게 쳐다보고, 친구들이 같이 다니기 쪽팔리다며 지워버리라고 할 때 안 지우는 겁니다. ^^ 이로 인해 사람들이 조그마한 '어긋남'에 불편을 느끼며 사회적인 압력을 가하는지, 그 사회적인 압력에 따르는 게 본인에게 얼마나 유혹적으로 느껴지는 인지하게 하는 훈련입니다. 사회적 관례에 반항할 때 자신이 느끼는 이러한 "불편함"에 익숙해지는 건 작은 일에서 시작됩니다. 후에, 중요한 순간에도 "불편함"을 선택하기 쉽게 만드는 훈련입니다. 다른 "하루 동안의 일탈"로는 커피숍에서 5분간 누워있기 훈련도 있습니다. :) (조심하세요!) 유명한 그리스 시인 아르킬로코스의 명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