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0
Follower
0
Boost

2010년 동유럽 여행기 열두번째 날 마지막 그날 - 시시박물관

마지막 날이라는 것을 모두가 인지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더 여유롭게 보내길 원했습니다.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갈 때가 되니 햇빛도 쨍- 하고 나고 굉장히 여유로웠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여유도 그런 여유가 없었던 떄였는데 여유를 쉽게 즐기지 못하고 아쉬움만 그득그득했던 것 같습니다. 아침식사는 당연히 저는 케밥으로 정하였습니다. 길거리 포장마차 같은 곳에서 팔던 케밥이었는데, 알아들을 수 없는 언어로 주문사항을 재차 확인하는데, 소스 뿌려드릴까요? 이런 류의 질문이었던것 같습니다. '네', '네' 하는데 옆에 친구가 한국어로 대답하면 어떻게 알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나도 몰라 근데 알아들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4시간 교통수단 이용권을 구입했습니다. 유럽에 와서 이곳저곳 11번 버스 두다리로 걸어다녔는데, 그것은 체코에서나 가능한 일이었습니다.오스트리아는 체코와는 다르게 넓직 넓직 걷기에는 살짝 애매한 스케일이었습니다. 어쨌든 하루동안 트램과 지하철을 무한정으로 이용할 수 있는 24시간 이용권을 5.7유로에 구입했습니다. 언제 탔었는지 기억은 안나는데 트램을 타고 한바퀴 돈 적이 있었습니다. 창 밖을 보면서 한참 달리고 있는데 동네에 코쟁이 꼬마들이 우릴 향해서 침을 뱉더라구요-_-;; 뭐야 .......어이없다 ㅋㅋㅋ 다른 멤버들은 못보고 저만 봤던 것인데 기분이 참 이상하더라구요. (중략) http://blog.naver.com/wizardbear/30129007678
여행
유럽여행
+ 1 intere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