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2
Follower
0
Boost

[Portugal] 서핑을 즐기다 _ Arrifana

포르투갈의 네 번째 여행지, Arrifana. 포르투갈 최남단의 유명한 관광도시 Lagos에서 불과 40km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곳. 대서양을 끼고 아름다운 해변이 있는 곳. Porto Covo보다 훨씬 작은 규모의 이 마을은 알고 보니 서핑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유명한 곳이었다. 지형상 서핑하기에 좋은 파도와 바람이 끊이질 않고, 파도가 높지 않고 수심이 낮아 특히 초, 중급자들에게 인기가 많다고 한다. 그렇다면! 여기까지 이렇게 왔는데 서핑을 즐기지 않는 것이 실례라는 생각에 바로 친구들과 서핑학교를 신청했다. 오전 2시간, 오후 3시간 총 5시간 강습에 50유로라는 적지 않은 돈이지만, 지금이 아니면 또 언제 서핑을 즐겨보리! 도착한 첫 날 저녁 서핑학교를 신청한 후 두근거리는 마음에 잠까지 설칠 정도로 설레었다. 몸에 꽉 끼는 서핑슈트를 입고 한쪽 옆구리엔 서핑보드를 끼고 해변에서 바다를 바라보니 마음만은 벌써 서핑 전문가! 기본적인 안전수칙 및 서핑보드에 대한 공부를 간단히 한 후 모래사장을 달리는 것으로 스트레칭을 시작했다. 그 후 보드 타는 법을 모래사장 위에서 연습하면서 좋은 파도를 고르는 법, 보드에 올라타는 타이밍에 대해 간략한 설명을 듣고 바로 실전에 투입! 날은 매우 화창하고 더웠지만 아직 봄이라 그런지 수온은 닭살이 바로 돋을 정도로 차가웠다. 좋은 파도를 기다리며 걸러낸 파도에 뺨을 맞기도 하고, 타이밍을 잘못 잡아 보드위에 올라타자마자 떨어지고, 타이밍을 잘 잡았어도 보드에 올라타려다 미끄러져 물에 빠지고, 제대로 파도를 탔어도 균형을 바로 잡지 못해 보드가 뒤집히고. 첫 날에는 그렇게 눈코입으로 바닷물만 엄청 마셨다. 익숙해지면 된다고 했던가?! 스노우보드를 타던 경험을 발판삼아 수많은 실패를 통해 조금씩 감을 잡아갔고, 둘째 날 오후부터는 조금씩 파도를 타기 시작했다. 비록 TV에서 보던 다이나믹하고 익스트림한 서핑의 모습과는 달리 얼핏 보면 우스꽝스러운 모습이었지만, 파도를 타고 달리는 기분은 정말 짜릿했다. 상상해보라. 비록 보드 위이긴 해도 물 위에 두 발로 서 있고, 파도와 하나가 되어 그 속도와 주변의 풍경을 즐기는 모습을. 스노우보드와는 또 다른 느낌의 짜릿함을! 서핑이 어찌나 재밌던지 이틀만 지내려던 계획을 수정하여 결국 엿새를 머물렀다. 서핑 이외에도 친구들과 함께 요리를 하고, 맥주 한 캔씩 손에 들고 해변을 산책하다 일몰 구경을 하는 등 여유로운 휴가 분위기를 즐길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D
여행
유럽여행
+ 1 interests

[Portugal] 숨겨진 보석을 찾아서 _ Porto Covo~Vila Nova de Milfontes

가이드북에도 없고 호스텔의 스텝들도 모르고 포르투에서 버스로 장장 7시간이 걸리는 곳 ‘Porto Covo’. 단순히 길거리에서 만난 로컬의 추천으로 일단 가보기로 결정했다. 남들은 잘 모르는 숨겨진 명소를 찾아내는 것, 이게 바로 여행의 묘미가 아닐까? 아름다운 해변 위에서 파도소리를 자장가삼고 별들을 지붕삼아 잘 생각에 설레는 마음을 가득 안고 출발! 전날의 파티와 노숙으로 인한 피로 때문일까? 리스본에서 갈아탈 버스를 기다리는 시간을 제외하곤 버스 안에서 잠만 잤다. 지루함을 달래며 자고 깨고를 반복하다보니 어느새 목적지인 포트토 코보에 도착했다. 반쯤 잠에 취한 상태로 버스에서 내려 하늘을 바라보니 해가 저물어가고 있었다. 그래서 어두워지기 전 잘 곳을 찾기 위해 바로 바다를 향해 이동했다. 워낙 작은 마을이라 바다내음과 파도소리를 따라 금방 해변을 찾을 수 있었다. 그런데 이게 웬 말인가?! 아름답고 낭만적인 모래사장을 기대하고 왔건만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 것은 가파른 절벽들과 매서운 바닷바람이었다. 우리 셋 모두 허탈한 마음에 그대로 절벽위에 주저앉아 저물어가는 태양만 하염없이 바라봤다. 절벽에 부딪혀 사라지는 경쾌하고 웅장한 파도소리 마음속의 모든 것을 날려버리려는 듯 끊임없이 세차게 불어오는 바람 빨주노파, 물감이 번지듯 서서히 물들어가는 하늘
여행
유럽여행
+ 1 interests

[Portugal] 포르투갈의 보석 _ Porto

한국으로 치면 부산. 포르투갈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이면서 대서양을 접하고 있는 항구도시 포르토(Porto). 바다로 흐르는 강을 끼고 주황색 지붕의 집들이 모여 있는 경치가 아름다운 곳. 유럽에서 가장 종교적인 나라 스페인보다 더 많은 성당이 있는 곳. (명동의 두 배정도 크기인 올드타운에만 무려 20개가 넘는 성당이 있다.) ‘성령은행’이라는 뜻의 Banco Espirito Santo를 처음 본 곳. 아름다운 그림이 그려진 타일 벽으로 유명한 곳. 그리고 주앙1세의 아들 Henry 항해사의 모로코 개척을 시작으로 포르투갈의 개척시대가 이 곳에서 막을 열었다. 올드타운의 골목골목을 돌아다니다보면 아름답고 웅장한 건물들을 통해 화려했던 포르투갈의 황금기를 느낄 수 있다. 말로 표현하기 힘들 만큼 아름다운 곳이지만 걸어서 구경하기란 쉽지 않다. 강을 끼고 대서양 옆에 위치해 있음에도 평지보다 언덕이 많은 탓에 뜨겁게 내리쬐는 태양 아래 언덕을 오르락내리락하며 걷다보면 금방 땀이 흥건해지고 갈증에 목이 타 시원한 물이나 아이스크림을 계속 찾게 된다. 그렇지만 그 언덕들 덕분에 더욱 아름다운 경치를 즐길 수 있다. 앞으로의 여행을 걱정하지 말라는 뜻 일까? 머무는 내내 맑고 화창한 날씨는 둘째 치더라도 많은 행운이 따랐다. 그 중에서 기적과도 같은 행운. 바로 Gudren을 다시 만난 것이다! 산티아고 순례길 중간에 헤어진 후 마지막 날까지 다시 만나지 못해 아쉬움이 많이 남았었는데 둘째 날 우연히 거리에서 다시 만났다. 믿기지 않고 얼떨떨한 정신에 아무런 말도 못하고 서로 ‘어~’ 하는 소리만 내던 그 순간이 아직도 잊히지 않는다. 그동안 못 다한 말들이 어찌나 많던지 두세 시간이 훌쩍 지났다. 다들 배가고파와 이야기를 잠시 접고 저녁을 먹을 식당을 찾아 이동했다. 포르토의 명물인 대구요리를 먹을 시간! 튀기고, 삶고, 양념에 무치고, 소금에 절이고, 그릴에서 굽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요리를 해서 무엇을 고를지 한참을 고민했다. 결국 서로가 각자 다른 요리를 시켜 함께 나눠먹기로 하고 드디어 주문. 보통 그릴에 구운 생선을 선호하는데, 이번에는 튀긴 대구요리가 가장 맛있었다. :) 두 번째 행운은 바로 포르토의 졸업파티! 며칠간 계속 학사모와 가운을 걸친 사람들이 거리에 자주 보며 의아해 하고 있었는데 호스텔에 물어보니 졸업파티 때문이라고 한다. 포르토에서는 모든 대학이 같은 주에 졸업식을 하고 도시 외곽의 큰 공원에서 일주일간 매일 밤 파티를 한다고 한다. 과연 어떤 파티일지 궁금한 마음에 Torben과 함께 포르토에서의 마지막 날 파티에 갔다. 근처의 호텔에 짐을 맡기고 공원에 가니 무대에선 레게 공연이 한창이고 무대 근처에는 대학생들이 과별로 부스를 만들어 다양한 종류의 술과 스낵을 팔고 있었다. 한 쪽에는 미니 범퍼카 와 파도타기 등 놀이시설이 설치돼있고, 맞은편의 둥그런 천막 안에서는 DJ가 일렉트로닉 공연을 하고 대학생 및 졸업생들이 서로 섞여 춤을 추고 있었다. 젊음의 열기가 느껴지는 광란의 분위기에 취해 춤추고 마시고 노래 부르며 늦은 시간까지 다 함께 섞여 파티를 즐겼다. 새벽 3시 쯤 되었을까. 피곤에 지친 몸을 이끌고 휴식을 취하고자 호텔에서 짐을 찾아 공원 바로 옆의 해변으로 가서 침낭을 펴고 잠을 청했다. 이번 여행의 첫 노숙! ;)
여행
유럽여행
+ 1 interests

[Spain] 여유와 바쁨의 조화 _ A Coruña

스페인 갈리시아주의 주도(州都), A Coruña. 산티아고 순례길을 함께 걸었던 Torben, Elena와 함께 여행을 하게 됐다. 배낭여행이 처음인지라 막막하고 걱정했었는데 좋은 친구들과 함께 다니게 돼서 마음이 가벼워졌다. 여행을 자주 다니는 Elena가 알아서 호스텔도 예약하고, 싸고 좋은 호스텔 찾는 법, 저렴한 가격으로 이동하는 법 등 다양한 팁을 공유해줬다. :) 대서양에 접해있어 파도소리가 듣는 사람의 마음을 시원하게 해주는 도시, 코루냐. 포르투갈로 넘어가기 전 당일치기로 잠깐 들린 곳이라 많은 것을 보지는 못했지만 크지 않은 도시인지라 분위기를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 주도(州都)답게 높은 건물들과 현대 문물들이 가득한 곳임에도 불구하고 따사로운 햇살과 드넓은 바다가 도시전체를 휴양지로 만들어준다. 청사 앞의 큰 광장에는 산책 나온 가족과 연인들이 가득하고, 주변의 카페에선 더위를 피하는 사람들이 시원한 맥주를 마신다. 광장 한 구석에선 아이들 몇몇이 공놀이를 하며 소리 지르는 소리가 들려오고, 또 다른 구석에선 기타반주에 맞춰 감미로운 노래 소리가 들려온다. 광장을 빠져나와 따뜻한 느낌을 주는 파스텔 톤의 건물을 지나 계단을 오르면 녹음이 우거진 고목들로 둘러싸인 작은 공원이 나온다. 행복해 보이는 노부부가 한 쪽 벤치에 앉아 다정히 대화를 나누고, 그 맞은편에선 4-5살 정도로 보이는 아이들이 장난감 차를 갖고 신나게 놀고 있다. 그리고 그 옆에선 아이들에게 시선을 고정한 부모들끼리 담소를 나누고 있다. 공원을 빠져나와 오래된 건물들을 지나 걷다보면 저 멀리 파도소리가 들려오고, 어느새 눈앞에 푸른 바다가 펼쳐진다. 그리고 해변을 따라 뻗어있는 인도위에 조깅을 하는 사람, 사이클링을 하는 사람, 서로 손을 잡고 사랑을 속삭이는 연인들이 보인다.
여행
유럽여행
+ 1 interests

산티아고 순례길이 준 가르침

단순히 한 달간의 트래킹으로 생각하고 시작한 산티아고 순례길. 하지만 그 결과는 단순한 경험 그 이상. 우리네 인생의 축약본이었다. 1. 지금 이 순간을 살아가는 법 앞(미래 혹은 목적지)만 보고 빠르게 걷기만 한다면 금방 지치고, 부상으로 인해 목적지에 도착하지 못한다. 그리고 자신이 걸어온 길의 아름다움을 느끼지 못한다. 또한 너무 자주 뒤를(과거 혹은 두고 온 것들) 돌아봐도 금방 지친다. 그리고 마음을 열지 못해 내게 찾아온 새로운 기회와 아름다운 경험들을 놓치게 된다. 지금 내가 걷고 있는 순간(현재)에 집중하며 주위를 둘러볼 때 삶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고, 무수히 많은 기회와 경험을 만난다. 그리고 그렇게 살려면 마음에 여유를 가져야한다. 서두르고 재촉 할 필요가 전혀 없다. ‘인생은 마라톤’이라고 흔히들 말하듯 천천히, 하지만 꾸준히 가는게 가장 중요하다. 2. 앞으로 나아가는 법 갈림길을 만났을 때, 내가 어느 길로 가는지를 확실히 하고 걸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많은 시간과 에너지를 낭비하게 된다. 물론 잘못된 길을 선택할 수도 있고, 그 곳에서 예상외의 선물을 얻을 수도 있다. 하지만 그 길의 끝은 내가 가고자 하는 방향으로 가지 않는다. 그러니 아무 생각 없이 마음과 발길 가는데로 가지 말고 내가 어디로 걸어가고 있는지, 그 끝에 무엇이 있는지를 명확히 알고 나아가야 한다.
여행
유럽여행
+ 3 intere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