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Following
130
Follower
3
Boost

2019 이탈리아 여행기 2부

안녕하세욘 ~~~~ 1부 반응이 생각보다 괜찮아서 여러분들에게 2부를 소개합미당 ~~~~ 제가 생각해봤는데요.... 로마>플로렌스>베네치아>밀라노 순서대로 1주일간 여행을 했잖아요 ? 그래서 4부작으로 가보려구 해오 저는 절대절대 주작없고 MSG를 뿌리지 않습니다 있는 그대로 재밌었던 일화를 말씀 드리는것뿐입니다 깡이 쎈 성격탓에 재밌던 일화가 많았습니다 아 ! 그리고 당시 여행했을때 제 나이는 고3이였습미다 19살이였구요 1부때 댓글에서 미성년자인데 술 담배를 올린것에 대해 불편하셨을 분들이 계셨을텐데요 이탈리아에서는 법적으로 16세 (한국나이17세)가 되었다면 성인으로 간주하여 가능했던 부분이였기에 로마에 가면 로마 법을 따른다 해서 저희는 로마에서만큼은 성인처럼 편하게 지냈습니다 .. 불편하셨을분들께는 죄송합니다 개인 생각의 차이기때문에 그래도 한국에서는 그 나이에 할 수 없는것들을 이탈리아에서는 가능했기에 행동했었는데 불편하셨을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 또한 코로나로 예민한 시기에 제목을 제대로 보지 못하시고 말씀 하시는 분들이 계셔서요 저는 코로나가 터지기 반년전에 갔다왔기에 안전했습니다 ,, 그래도 재밌게 읽어주시는 분들께 감사합니다 !!!!!!

직접 겪은 소름 돋는 썰 2

안녕하세요 두번째로 뵙네요 저번에 썼던 글은 길고 지루하지 않았는지 걱정이예요 .. 저번글에 많은 분들이 팔로우 해주시고 하트도 눌러주셔서 생각 이상으로 감동했답니다 ,,! 이번에는 제가 직접 한국에서 중국으로 가는 배에서 겪은 일에 대해 이야기를 풀어보려 합니다 필력은 좋지 않아서 최대한 이쁘게 써볼게요 .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때는 본인 8살때 친누나 11살때였음 엄마가 중국인이셔서자주 외갓집 중국으로 방학마다 자주 놀러 갔어요 . 항상 비행기를 타고 가곤 했는데 처음으로 배를 타고 가는지라 저와 누나는 많이 들떠있었죠 일은 배를 탄 날 저녁에 일어났어요 . 저는 누나와 신나게 놀다 부모님한테 먼저 갔었는데 부모님은 절 씻기고 저녁을 먹으러 가자 하셨어요 그리고선 밥을 먹자고 찾아 다녔던 저와 아빠는 누나를 보자 화들짝 놀랬죠 주차장으로 내려가는 계단에 누나가 앉아서 박수를 치며 웃으면서 혼자 재미있듯이 떠들썩하게 있더라구요 그때 아빠와 저는 뭐가 재밌나 보았지만 누나가 본곳엔 그저 주차되있던 차들뿐이었죠 그때 아빠는 무언가 눈치라도 챈듯 누나에게 무엇을 하냐 묻더니 누나가 주차장 한가운데를 손가락으로 가르키면서 제가 저기에 앉아있다고 하더군요 (이때 누나는 제가 다리를 쭉 뻗고 허리를 세운 상태로 누나를 고개만 꺾인채로 바라보고 있었데요 ) 그러자 아빠는 “무슨 소리냐 진욱이 지금 아빠 뒤에 있는데 “ 라고 했고 누나는 “기다려봐” 라는 말과 동시에 그 지목했던 자리로 가 “ 진욱이 여기 있잖아 !!! 하며 “소리를 고래고래 지르더군요 그때 저희 아빠는 익숙한듯이 차분하게 누나의 뺨을 때리며 가자고 방으로 데려갔고 여기서도 누나의 행동은 멈추지 않았죠 방으로 오자 엄마는 “ 딸 신발 어디갔어 ? “ 라고 하자 누나는 “오다가 신발이 땅에 녹아내려서 벗었어 “ 라며 찾으러 가려자 아빠는 다시 누나의 뺨을 치며 정신 차리라고 했고 누나는 울면서 뛰쳐나갔어요 그런 저는 누나가 걱정되서 뒤늦게 쫒아갔고 아까 그 계단에서 다시 누나가 앉아있는걸 봤습니다 그때 누나가 절 보더니 “진욱아 일로 와바 여기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막 춤춰 춤 추는데 막 머리가 잘려나가 “ 라며 미친소리를 하더군요 그때 저는 정신이 번쩍 들며 아 누나가 단단히 미쳤구나하곤 무서움에 도망쳐 아빠에게 말했고 아빠가 서둘러 오자 누나는 2층 바깥 기둥에 걸쳐 발버둥을 치며 바닷가로 뛰어내리려 했고 아빠가 겨우 끌고 방으로 와 왜 그랬냐는 식으로 물어보자 누나는 신발 한짝이 또 바닥에 녹아 내리다가 어떤 친구가 꺼내주고선 바닷가로 던졌다고 하더군요 당연히 아빠는 이 말을 믿지 않았고 이렇게 배를 내릴때까진 얌전했습니다 그 이후 배를 내리고 엄마는 무당이신 셋째이모에게 연락하자 이모는 누나를 배에서 내리면 바로 목욕탕에가 씻기란 말뿐이였고 누나는 택시에서 반쯤 미친 상태로 후드티 끈을 껌처럼 씹어댔고 그 이후로 약 1주일간 그렇게 정신이 반 나갔다가 결국 다시 돌아왔지만 아직도 그때의 누나의 표정 말투 행동 하나하나를 다시 생각하면 소름이 돋네요 ,,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제가 준비한 얘기는 여기까지예요 ! 필력이 좋지 않아 중간중간에도 마무리도 좋지 못했지만 이쁘게 봐주시면 좋겠어요 ㅠㅠㅠ 혹시 여러분들은 이런 경험이 있으신가요 ?